2011-08-01 | 전기 주전자 변주

Editor’s Comment

모두를 위한 동일한 물건을 이상으로 삼는 공산품의 세계에서 특유함은 오차나 불량의 산물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결함이라 해도 거꾸로 매력의 원천이 되기도 하지요. 프랑스의 디자이너 장 밥티스트 파스트레는 전기 주전자라는 물건을 바탕으로 변주를 시도합니다. 가열체, 손잡이, 뚜껑 등 안전과 관련된 요소는 모두 동일하게, 하지만 용기는 형태도 소재도 색상도 달리하지요. 대량생산된 공산품과 유일무이한 무엇 사이. ‘전기 주전자 변주’입니다. 

순수 산업 제품은 어디까지 변주될 수 있을까.  프랑스의 영 디자이너 장 밥티스트 파스트레(Jean Baptiste Fastrez)가 전기 주전자의 변주를 시도한다. 산업 공정의 가장 큰 이점은 대량생산과 표준화에서 비롯된다. “모든 사람을 위한 동일한 오브제”라는 산업의 이상에서 특유함이란 오차 또는 불량의 산물일 지 모른다. 그러나 잘못 인쇄한 우표를 수집하려는 사람들이 있듯, 여전히 특유한 단 하나 뿐인 무엇에 대한 열망도 존재한다. 장 밥티스트 파스트레는 ‘전기 주전자 변주(Variations upon an electric kettle)’에서 양자의 하이브리드를 도모한다. 

변주에는 변주의 대상이 되지 않는 공통의 지반이 반드시 존재한다. ‘전기 주전자 변주’의 경우, 표준화된 산업 요소들이 여기에 해당한다. 가열이 이뤄지는 제품인 만큼, 특히 안전 규정과 관련된 요소들을 기초로 삼았다. 가열체, 손잡이, 뚜껑 등은 모든 판본에서 동일하다. 대신 주전자의 또 다른 핵심인 용기가 변주의 대상이다. 유리, 도자 등 소재는 물론 형태와 색상을 달리하는 용기들이 더해져, 동일하면서도 서로 다른 각각의 주전자 판본들을 만들어낸다. 대부분의 용기는 수공으로 제작되었지만, 공예의 새로운 실천이라는 관점에서 쾌속조형의 힘을 빌리는 일도 가능할 것이다. 

이렇게 완성된 주전자들은 대량생산품과 유일무이한 제품 사이에 머무른다. 산업과 수공, 기술 미학과 유기적 형태의 하이브리드라고 불러도 좋을 것이다. 장 밥티스트 파스트레의 ‘전기 주전자 변주’는  디자인 퍼레이드 6(Design Parade)에서 소개되었으며, ‘디자인 퍼레이드 6 어워드’ 대상을 수상하였다.

www.jeanbaptistefastrez.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7-30 | 전기차 충전기 ‘블링크’

자동차 업계가 내연기관과의 예정된 이별을 대비하느라 분주한 요즘, 이제 전기차를 거리에서 마주치는 일도 자연스럽고, 전기차의 주유소라 할 충전소도 익숙해졌습니다. 오늘 소개할 뉴스는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등장한 전기차 충전기입니다. 에코탤리티는 프로그 디자인과 함께 충전기 ‘블링크’를 선보였는데요. 가정용은 계량기를, 공공용은 주유기를 닮은 디자인이 인상적입니다. 그 때만 해도 충전기란 낯익은 것의 외양을 빌려야 했구나 싶기도 하고요. 

2009-06-24 | ‘놀 키즈’ 시리즈

놀이 자랑하는 20세기 모더니즘 고전 가구들이 어린이를 위해 몸집을 줄였습니다. 2009년 놀은 미스 반 데어 로에, 해리 버토이아, 에로 사리넨, 옌스 리솜 등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가구를 어린이용으로 선보였는데요. 아이의 몸에 맞게 작아진 ‘바르셀로나 의자’, ‘다이아몬드 의자’ 등을 지금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2008-06-20 | 오바마, 디자인, 브랜드

2008년 미국 대통령 선거는 ‘디자인’의 관점에서도 유독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미 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서부터 그러한 조짐이 드러났죠. 디자이너 셰퍼드 페어리의 포스터가 오바마 캠프의 시각적 상징이 되었고, 그러면서《뉴욕타임스》에는 ‘오바마는 맥, 힐러리는 PC인가?’라는 기사가, 《패스트 컴퍼니》에는 ‘오바마라는 이름의 브랜드’라는 분석 기사까지 실렸습니다. 어떤 ‘현상’이 된 선거에 관한 이야기를 14년 전 오늘의 뉴스에서 다시 만나봅니다.

2011-04-05 | 아마노라 아파트 시티

MVRDV가 인도의 한 도시에 설계한 이 건물은 우리에게 무척 익숙해 보입니다. 낯익음은 그것이 아파트라는 데에서 비롯됩니다. 빽빽하게 사열한 창들이 보여주는 고밀도의 풍경은 우리에게 그리 낯설지 않지요. 다만 보통의 아파트 단지와 다르게, MVRDV는 독립된 여러 동이 단지를 이루는 대신에 여러 동이 하나의 건물을 이루는 배치를 보여줍니다. 그리고 그 형태는 산과 비슷하죠. MVRDV가 설계한 ‘퓨처 타워’는 2018년 완공되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