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25 | 전쟁의 창: 소비에트 타스 포스터 1941-1945

Editor’s Comment

1941년 독일이 불가침 조약을 깨뜨리며 소비에트를 침공하면서, 장장 4년의 독일소련전쟁이 시작되었습니다. 그 길고 참혹한 전쟁은 전선에서만 이뤄진 것은 아니었습니다. 선 뒤에서도 치열한 이미지 전쟁이 펼쳐졌지요. 2011년 시카고미술관에서 열린 ‘전쟁의 창: 소비에트 타스 포스터 1941-1945)’는 포스터라는 매체를 통해 소비에트의 “대조국전쟁”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1941년, 독일은 소비에트 연방을 제2차 세계대전의 한가운데로 끌어들였다. 이후 장장 4년간의 길고 참혹한 전쟁이 시작되었다. 전시회 ‘전쟁의 창: 소비에트 타스 포스터 1941-1945(Windows on the War: Soviet TASS Posters at Home and Abroad, 1941-1945)’는 소비에트 연방이 치루었던 전쟁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제2차 세계대전 기간 동안, 소비에트의 뉴스 통신사 타스(TASS)는 포스터로 전쟁에 참여했다. 예술가와 작가들이 모스크바에 모여, 거의 매일같이 하나의 포스터를 만들어냈다. 이렇게 제작된 포스터들은 전선의 전쟁을 상점의 진열창 뒤로 옮겼다. 

쿠크리닉시(Kukryniksy), ‘독일군의 탈바꿈(The Metamorphosis of the “Fritzes”)’, 1943년 1월 15일

타스의 포스터들은 연합국, 중립국의 여러 문화기관들로 발송되었는데, 시카고미술관(Art Institute of Chicago)도 그중 한 곳이었다. 전시회 ‘전쟁의 창: 소비에트 타스 포스터, 1941-1945’를 통해 시카고미술관은 약 250여 점의 타스 포스터들을 선보인다. 전시와 발맞춰, 전시 텀블러 페이지도 벌써 문을 열었다. 전시될 포스터들의 모습을 미리 만나보시길. 

tass-posters.tumblr.com
https://archive.artic.edu/tass/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5-12 | 테이블 벤치 의자

테이블, 벤치, 의자의 것들을 지닌 의자.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의 샘 헥트가 2009년 이스테블리시드 앤 선즈를 통해 선보인 가구는 이른바 “사이”에 놓인 의자입니다. 샘 헥트는 1인용 좌석의 연쇄인 지하철 좌석에서 이처럼 사이의 상태에 있는 가구라는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하는군요.

2011-05-04 |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2010년 2월 11일,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맥퀸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40세라는 나이도, 자살이라는 사인도 모두 안타까움과 충격을 안겼습니다. 그로부터 15개월 뒤, 뉴욕 메트의 복식연구소에서 그를 회고하는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2011년 오늘의 뉴스는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전시회 개막 소식입니다.

2010-09-29 | RCA 디자인프로덕트 컬렉션

RCA의 제품 디자인 전공 학생들이 디자인프로덕트라는 학과 아름으로 제품 컬렉션을 선보였습니다. ‘퍼스트 핸드’는 14인의 졸업생이 내놓은 13가지 제품 컬렉션으로, 단순히 전시만이 아닌 판매를 목적으로 삼았습니다. 같은 해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의 졸업생 작업이 소더비로 향했던 것과는 상당히 대조적인 움직임이었죠. 

2011-07-27 | V&A 일러스트레이션 어워즈

V&A의 일러스트레이션 어워즈가 올해로 50주년을 맞이했습니다. 1972년 시작된 이래, 영국의 주요 일러스트레이션 공모전으로 자리잡은 행사입니다. 처음에는 도서만을 대상으로 했던 공모전 시상 부문은 현재 북 커버, 북 일러스트레이션, 저널리즘 일러스트레이션 세 가지로 확대되었고, 학생 부문도 별도로 시상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V&A 일러스트레이션 어워즈 2011년도 수상작을 되돌아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