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25 | 전쟁의 창: 소비에트 타스 포스터 1941-1945

Editor’s Comment

1941년 독일이 불가침 조약을 깨뜨리며 소비에트를 침공하면서, 장장 4년의 독일소련전쟁이 시작되었습니다. 그 길고 참혹한 전쟁은 전선에서만 이뤄진 것은 아니었습니다. 선 뒤에서도 치열한 이미지 전쟁이 펼쳐졌지요. 2011년 시카고미술관에서 열린 ‘전쟁의 창: 소비에트 타스 포스터 1941-1945)’는 포스터라는 매체를 통해 소비에트의 “대조국전쟁”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1941년, 독일은 소비에트 연방을 제2차 세계대전의 한가운데로 끌어들였다. 이후 장장 4년간의 길고 참혹한 전쟁이 시작되었다. 전시회 ‘전쟁의 창: 소비에트 타스 포스터 1941-1945(Windows on the War: Soviet TASS Posters at Home and Abroad, 1941-1945)’는 소비에트 연방이 치루었던 전쟁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제2차 세계대전 기간 동안, 소비에트의 뉴스 통신사 타스(TASS)는 포스터로 전쟁에 참여했다. 예술가와 작가들이 모스크바에 모여, 거의 매일같이 하나의 포스터를 만들어냈다. 이렇게 제작된 포스터들은 전선의 전쟁을 상점의 진열창 뒤로 옮겼다. 

쿠크리닉시(Kukryniksy), ‘독일군의 탈바꿈(The Metamorphosis of the “Fritzes”)’, 1943년 1월 15일

타스의 포스터들은 연합국, 중립국의 여러 문화기관들로 발송되었는데, 시카고미술관(Art Institute of Chicago)도 그중 한 곳이었다. 전시회 ‘전쟁의 창: 소비에트 타스 포스터, 1941-1945’를 통해 시카고미술관은 약 250여 점의 타스 포스터들을 선보인다. 전시와 발맞춰, 전시 텀블러 페이지도 벌써 문을 열었다. 전시될 포스터들의 모습을 미리 만나보시길. 

tass-posters.tumblr.com
https://archive.artic.edu/tass/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8-05 | 에어론 위드 아트

2011년 허먼 밀러 재팬이 모어 트리와 함께 자선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이를 위해 5인의 미술가, 건축가, 화훼 아티스트가 ‘에어론 의자’를 재탄생시켜 대지진 구호를 도왔습니다. 참고로 허먼 밀러는 지난 봄 또 하나의 유명 가구 브랜드 놀(Knoll)의 인수 합병 소식을 발표했는데요. 놀을 품은 허먼 밀러의 정식 이름은 ‘밀러놀’입니다. 

2008-06-17 | 데니스 귀도네의 시계 디자인

디자이너 데니스 귀도네에게 시계는 그를 알린 중요한 아이템이었습니다. 2008년 소개된 ‘오라 우니카’는 시계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으로, 낙서처럼 보이는 불규칙한 선이 시침과 분침의 역할을 합니다. 하나로 연결된 선처럼 보이지만 사실 시와 분은 각기 다른 기판을 통해 움직이는데, 그것이 실현 가능한 메커니즘인가라는 의문도 있었지만, 공모전의 심사위원이었던 알레산드로 멘디니는 “정확성을 요구하는 시대에서 우연과 추정을 통해 드러나는 시간이라는 발상이 도발적”이라며 ‘오라 우니카’의 제품화를 기대하기도 했지요.

90년 만에 완성된 ‘단 한 장’의 의자

1934년 헤리트 리트벨트는 단 하나의 나무 조각으로 의자를 만들겠다는 상상력에서 출발하여 선구적인 실험 작업...

2011-04-01 | 노키아 퓨어

서체는 브랜드의 시각 언어를 구성하는 주요한 요소입니다. 에릭 슈피커만의 ‘노키아 샌즈’는 2002년부터 10년 동안 로고부터 시작해 노키아를 대표하는 서체로 자리잡았습니다. 그랬던 노키아 샌즈의 자리를 2011년 새롭게 ‘노키아 퓨어’가 대신했습니다. 다만 2011년은 이미 노키아가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위기에 몰려 있던 시점이었고,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2013년 노키아 휴대폰 사업부는 매각되고 말았죠. 돌아 보면 노키아 최후의 노력처럼 느껴지는 서체, ‘노키아 퓨어’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