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06 | 영수증 다시 보기

Editor’s Comment

2011년 〈아이콘〉 매거진 97호에서 ‘다시 생각해 본’ 대상은 영수증입니다. 보통은 들여다 볼 일 없는 이 작은 종이 조각을, 런던의 디자인 컨설턴시 버그는 정보 매체로 보았습니다. 버그가 디자인한 가상의 식당 영수증에는 응당 담겨야 하는 정보 외에도, 꼭 필요하지 않아도 읽어볼 만한 거리들이 담겨 있습니다. 가령 당신이 먹은 음식이 하루 중 언제 가장 잘 나가는지, 영양성분은 어떤지, 또 식당 주변의 가볼 만한 전시 정보라던지요. 

그러고 보니, 버그의 영수증은 이듬 해 나온 그들의 대표작인 ‘리틀 프린터’를 연상시킵니다. 정말로 영수증용 감열지 위에 문자 메시지부터 할 일 목록, 뉴스, 십자말 풀이, 만화 등등을 내 마음대로 구성하여 출력할 수 있었던 작고 귀여운 커넥티드 프린터였지요. 참고로 버그는 2014년 문을 닫았고, ‘리틀 프린터’는 졸지에 디스커넥티드 기기가 되고 말았지만, 애용자들의 노력을 바탕으로 2019년 노드 프로젝트를 통해 부활하였습니다. 

생활 속 익숙한 디자인을 다시 생각해 보다. <아이콘 ICON>매거진의 ‘재고(Rethink)’ 는 매번 다른 디자이너의 ‘다른’ 디자인 제안을 소개하는 자리다. 이 코너를 통해 그래픽 디자인 스튜디오 빌드(Build)의 말보로 담뱃갑, 비블리오테크(Bibliothèque)의 영국 여권 등 여러 가상의 디자인들이 등장하였다. <아이콘> 97호의 ‘재고’ 대상은 영수증이다. 디자인 컨설팅 회사 버그(Berg)가 영수증 다시 보기에 나섰다. 

영수증의 필요성은 누구나 알고 있지만, 실제로 영수증을 들여다 보는 경우란 특별한 ‘문제’가 생겼을 때 정도이다. 버그는 일 없이도 재미있게 살펴볼 만한 영수증을 생각하였다. 버그는 ‘재고’ 코너를 통해 가상의 식당 영수증을 선보였다.

영수증의 상단에는 영수증 철을 위한 여백과 영수증의 핵심정보가 적혀 있다. 사용 일자, 사용 카드, 사용 금액 등의 기본 정보들이다. 덕분에 영수증을 정리한 뒤 영수증의 핵심 정보들을 빠르게 훑어 볼 수 있다. 그 아래로는 ‘부가적인’ 정보들이 이어진다. 반쯤은 재미있고 반쯤은 유용한 정보들로, 주문한 메뉴가 언제 가장 많이 팔리는지 또 주문한 음식의 칼로리와 하루 권장섭취량 대비 비율과 같은 내용들이다. “여전히 이 근처에 계실 건가요?” 라는 항목에서 알려주는 식당 근처의 전시회 정보도 흥미롭다.

영수증의 하단의 체크박스를 이용하면, 향후 영수증의 정보 구성을 맞춤화할 수 있다. 이벤트와 뉴스 정보는 물론 심지어 구글 캘린더 일정까지도 영수증을 통해 받아볼 수 있다. “영수증에서 종이 앱(paper app)으로.” 버그는  종이 영수증이라는 기존의 형태를 그대로 수용하면서, 동시에 유용한 정보 매체로서의 영수증을 제안하였다.

www.berglondon.com
www.iconeye.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1-12 | 프로파간다 스타일로

『공산당 선언』의 마지막 구절이자 소비에트 공화국의 표어였던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를 21세기 미국의 백화점이 노골적으로 차용합니다. “만국의 소비자여 단결하라!” 그것도 소비에트의 시각적 선전 양식을 빌려서요. 프로파간다 스타일로 유명세를 얻은 셰퍼드 페어리가 디자인한 삭스 피프스 애비뉴의 뻔뻔한 광고를 다시 돌아봅니다.

2009-07-02 | 보노, 레이저 재킷을 입다

240개의 레이저가 쏘아내는 빛이 술을 이루는 재킷. U2의 보노가 ‘360도’ 투어 무대에 입고 오른 의상입니다. 레이저 재킷을 만들어낸 주인공은 모리츠 발데마이어입니다. 2004년 론 아라드의 스와로브스키 인터랙티브 샹들리에 콘셉트를 실제로 구현하며 데뷔한 그는 이후로도 잉고 마우러, 자하 하디드 등 다른 디자이너와의 협업을 이어오다, 이내 본인의 이름만으로도 주목받는 예술, 기술, 디자인, 패션의 융합가가 되었습니다. 2009년 오늘자 뉴스에서, 모리츠 발데마이어의 재킷과 함께 U2의 ‘울트라 바이올렛’ 무대도 만나보시죠.

2009-09-03 | 인타입스, 인테리어의 유형학

1997년 코넬 대학의 잰 제닝스 교수는 인테리어 디자인의 유형 분류 연구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시대, 양식, 문화권에 걸쳐 반복되어 등장하는 인테리어 디자인의 패턴들을 연구하고 분류하여 그것에 일정한 이름을 부여하는 작업이었지요. 가령 라운지 의자들이 서로 마주한 익숙한 배치(때로 커피 테이블이나 러그가 사이에 놓여 있기도 한)에는 ‘대면(Face to Face)’이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2013년에는 두 명의 학부생이 만들어낸 ‘언룸(Unroom)’이라는 신조어가 인타입스에 추가되기도 했지요.(...)

세계 최초 범용 로봇 범니 1.0: CES 2022

세계 최대 정보기술(IT)·가전 전시회 CES 2022 (1월 5일 – 8일)에 세계 최초 범용 인공지능...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