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06 | 영수증 다시 보기

Editor’s Comment

2011년 〈아이콘〉 매거진 97호에서 ‘다시 생각해 본’ 대상은 영수증입니다. 보통은 들여다 볼 일 없는 이 작은 종이 조각을, 런던의 디자인 컨설턴시 버그는 정보 매체로 보았습니다. 버그가 디자인한 가상의 식당 영수증에는 응당 담겨야 하는 정보 외에도, 꼭 필요하지 않아도 읽어볼 만한 거리들이 담겨 있습니다. 가령 당신이 먹은 음식이 하루 중 언제 가장 잘 나가는지, 영양성분은 어떤지, 또 식당 주변의 가볼 만한 전시 정보라던지요. 

그러고 보니, 버그의 영수증은 이듬 해 나온 그들의 대표작인 ‘리틀 프린터’를 연상시킵니다. 정말로 영수증용 감열지 위에 문자 메시지부터 할 일 목록, 뉴스, 십자말 풀이, 만화 등등을 내 마음대로 구성하여 출력할 수 있었던 작고 귀여운 커넥티드 프린터였지요. 참고로 버그는 2014년 문을 닫았고, ‘리틀 프린터’는 졸지에 디스커넥티드 기기가 되고 말았지만, 애용자들의 노력을 바탕으로 2019년 노드 프로젝트를 통해 부활하였습니다. 

생활 속 익숙한 디자인을 다시 생각해 보다. <아이콘 ICON>매거진의 ‘재고(Rethink)’ 는 매번 다른 디자이너의 ‘다른’ 디자인 제안을 소개하는 자리다. 이 코너를 통해 그래픽 디자인 스튜디오 빌드(Build)의 말보로 담뱃갑, 비블리오테크(Bibliothèque)의 영국 여권 등 여러 가상의 디자인들이 등장하였다. <아이콘> 97호의 ‘재고’ 대상은 영수증이다. 디자인 컨설팅 회사 버그(Berg)가 영수증 다시 보기에 나섰다. 

영수증의 필요성은 누구나 알고 있지만, 실제로 영수증을 들여다 보는 경우란 특별한 ‘문제’가 생겼을 때 정도이다. 버그는 일 없이도 재미있게 살펴볼 만한 영수증을 생각하였다. 버그는 ‘재고’ 코너를 통해 가상의 식당 영수증을 선보였다.

영수증의 상단에는 영수증 철을 위한 여백과 영수증의 핵심정보가 적혀 있다. 사용 일자, 사용 카드, 사용 금액 등의 기본 정보들이다. 덕분에 영수증을 정리한 뒤 영수증의 핵심 정보들을 빠르게 훑어 볼 수 있다. 그 아래로는 ‘부가적인’ 정보들이 이어진다. 반쯤은 재미있고 반쯤은 유용한 정보들로, 주문한 메뉴가 언제 가장 많이 팔리는지 또 주문한 음식의 칼로리와 하루 권장섭취량 대비 비율과 같은 내용들이다. “여전히 이 근처에 계실 건가요?” 라는 항목에서 알려주는 식당 근처의 전시회 정보도 흥미롭다.

영수증의 하단의 체크박스를 이용하면, 향후 영수증의 정보 구성을 맞춤화할 수 있다. 이벤트와 뉴스 정보는 물론 심지어 구글 캘린더 일정까지도 영수증을 통해 받아볼 수 있다. “영수증에서 종이 앱(paper app)으로.” 버그는  종이 영수증이라는 기존의 형태를 그대로 수용하면서, 동시에 유용한 정보 매체로서의 영수증을 제안하였다.

www.berglondon.com
www.iconeye.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21 | 벌들이여 다시 한 번

2007년 4월 30일 뉴스의 주인공, 토마시 가브즈딜 리베르티니가 다시 한 번 오랜 파트너와 손을 잡았습니다. 4만 마리의 벌들과요.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에서 그는 앞서보다 정교한 조각상을 선보였는데요. 벌들이 분주히 작품을 최종 완성하는 과정을 전시 현장에서 그대로 보여주며,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리베르티니와 벌의 인연은 올해에도 이어져, 지금 2021 베니스 건축 비엔날레에서 ‘벌집 건축’이 전시 중입니다.

2010-06-17 | 킨들 ‘몰스킨’ 커버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등 휴대용 기기 시장과 함께 서드파티 액세서리 시장도 성장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10년 몰스킨이 선보인 아마존 킨들용 커버입니다. 많은 애호가에게 사랑받는 몰스킨 노트의 모습은 그대로이되 안에 킨들을 품고 있습니다. 그저 몰스킨 노트의 외양만 차용한 액세서리는 아니라는 듯, 커버의 다른쪽 면은 진짜 공책을 위한 자리입니다. 흥미롭게도 몰스킨은 제 방식대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 방법을 궁리해온 “공책 해커”들의 작업에서 제품 아이디어를 얻었다고요. 그렇게 “전자책벌레”를 위한 몰스킨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2010-04-23 | 탑승권 리디자인 릴레이

코로나19를 지나며 가장 먼저 여행이 ‘멈춤’에 돌입했고, 어느 머나먼 곳으로 떠나는 항공권을 들던 때가 그리울 정도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의 뉴스로 ‘항공권’ 이야기를 골라보았습니다. 어째서 항공권을 손에 들고서도 우왕좌왕하게 될까. 표를 언제 왜 들여다보게 되는가를 중심으로, 탑승권의 정보에 순서와 강조점을 부여한 어느 개인의 리디자인 제안과 그에 이어지는 릴레이입니다.

디자인 노트 : 큐레이터의 역사 연구

“배넘(Reyner Banham)은 내 연구에 두 가지 영향을 미쳤다. 한 가지는 역사 연구의 다양성에 대한...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