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6-16 | VAT 19%와 7%, 둘 중 어느 쪽?

Editor’s Comment

이것은 디자인일까 예술일까. 그 판단에 따라 부가가치세 19%냐 7%냐가 결정됩니다. 베타 탱크의 에얄 부르슈타인과 미헬레 가울러는 예술이다 디자인이다 딱 부러지게 말하기 ‘모호한’ 오브제들을 만들어, 각기 다른 세관을 거치는 경로로 전시 현장으로 부쳤습니다. 베타 탱크의 ‘택싱 아트’ 시리즈는 세법과 해운법이라는 관료적 세계로 들어선 오브제의 여행기입니다. 

베타 탱크(Beta Tank)의 에얄 부르슈타인(Eyal Burstein)과 미헬레 가울러(Michele Gauler) 

2010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의 ‘미래의 디자이너’ 중 한 팀이었던 베타 탱크(Beta Tank). 당시 그들은 수상 기념으로 ‘택싱 아트(Taxing Art)’ 시리즈의 몇몇 작품들을 선보인 바 있다. 오브제가 여행할 때 과연 어떤 일이 벌어지는가? 예술과 디자인의 경계가 무화되고 있다 해도, 여전히 세법 상에서 둘 사이의 구분은 강력하다. ‘택싱 아트’는 세법을 경유하며 예술, 디자인, 산업에 관해 질문한다. 

‘비사이드 테이블(B-side table)’은 ‘택싱 아트’ 시리즈의 최신작이다. 테이블은  ‘기능적이면서도 기능적이지 않은 가구’라는 아이디어에 근거하고 있다. 세법의 관점에서 이는 부가가치세 19%냐 7%냐를 결정하는 대목이다. 독일 세법에 따르면, 디자인과 예술을 가르는 기준은 ‘기능’이다. 디자인이라면 부가가치세 19%, 예술이라면 부가가치세 7%의 세율이 적용된다. 그렇다면 절반은 쓸모 없고 절반은 쓸모 있는 이 테이블의 부가가치세율은 얼마가 되어야 할까? ‘비사이드 테이블’이 제기하는 질문이다. 

베타 탱크의 ‘택싱 아트’ 신작은 지금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 딜모스 갤러리(Dilmos Gallery) 부스에서 전시중이다. 또한 최근 출판사 게슈탈텐(Gestalten)을 통해 동명의 책도 출간되었다. <택싱 아트>에 관한 정보는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1]

www.betatank.net
www.eyalburstein.com (2020-06-16 주소 갱신)
www.michelegauler.net (2020-06-16 주소 갱신)
www.dilmos.com  
www.designmiami.com

ⓒ designflux.co.kr


[1] 기사 원제 불명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9-02 | 데이비드 번의 자전거 보관대

데이비드 번. 토킹 헤즈를 이끌었던 바로 그 뮤지션이자 예술가이며 동시에 열렬한 자전거 애호가인 그가 2008년 자전거 보관대를 디자인했습니다. 뉴욕교통국이 진행하는 공공미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그가 디자인한 보관대들이 뉴욕 곳곳에 설치되었는데요. “그저 미술 작품이 아니라 실용적인 자전거 보관대라는 사실을 알아볼 수 있게, 기존 보관대와 같은 두께, 같은 소재여야 한다는 점이 내게는 중요했다”는군요. 그렇게 탄생한 데이비드 번의 자전거 보관대는 11개월간 제자리를 지켰습니다.

2010-04-28 | 아이들에게 안경을

퓨즈프로젝트의 작업을 분류하는 카테고리 중에는 ‘사회적 영향’이 있습니다. 2010년의 이 프로젝트도 그에 속하죠. ‘잘 보이면 더 잘 배울 수 있어요’는 아이들의 시력이 학업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시작된 무료 안경 배포 프로그램입니다. 퓨즈프로젝트는 안경에 대한 아이들의 거부감을 줄일 만한 유쾌한 모양의 안경을 디자인했습니다.

V&A, 전시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

런던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V&A)에서 앨리스 기획전 ‘앨리스의 호기심(Alice: Curiouser and Curiouser, 2021. 5. 22....

2009-06-29 | 하비에르 마리스칼, 삶을 그리다

“전위적인 디자인을 시도했는데, IOC에 가장 높은 수익을 안긴 올림픽 마스코트가 되었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스코트 ‘코비’의 이야기입니다. 귀엽겠다고 애쓰지 않는데 친근하게 마음을 끌고, 너무 단순한가 싶으면서도 미묘합니다. 정면과 측면이 공존하는 얼굴처럼요. 2009년 오늘의 소식은 코비의 디자이너 하비에르 마리스칼의 회고전입니다.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전시로, 그래픽과 일러스트레이션에서 가구, 인테리어에 이르는 마리스칼의 세계를 조망했습니다. 2013년에는 한국에서도 그의 전시회가 열렸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