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6-16 | VAT 19%와 7%, 둘 중 어느 쪽?

Editor’s Comment

이것은 디자인일까 예술일까. 그 판단에 따라 부가가치세 19%냐 7%냐가 결정됩니다. 베타 탱크의 에얄 부르슈타인과 미헬레 가울러는 예술이다 디자인이다 딱 부러지게 말하기 ‘모호한’ 오브제들을 만들어, 각기 다른 세관을 거치는 경로로 전시 현장으로 부쳤습니다. 베타 탱크의 ‘택싱 아트’ 시리즈는 세법과 해운법이라는 관료적 세계로 들어선 오브제의 여행기입니다. 

베타 탱크(Beta Tank)의 에얄 부르슈타인(Eyal Burstein)과 미헬레 가울러(Michele Gauler) 

2010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의 ‘미래의 디자이너’ 중 한 팀이었던 베타 탱크(Beta Tank). 당시 그들은 수상 기념으로 ‘택싱 아트(Taxing Art)’ 시리즈의 몇몇 작품들을 선보인 바 있다. 오브제가 여행할 때 과연 어떤 일이 벌어지는가? 예술과 디자인의 경계가 무화되고 있다 해도, 여전히 세법 상에서 둘 사이의 구분은 강력하다. ‘택싱 아트’는 세법을 경유하며 예술, 디자인, 산업에 관해 질문한다. 

‘비사이드 테이블(B-side table)’은 ‘택싱 아트’ 시리즈의 최신작이다. 테이블은  ‘기능적이면서도 기능적이지 않은 가구’라는 아이디어에 근거하고 있다. 세법의 관점에서 이는 부가가치세 19%냐 7%냐를 결정하는 대목이다. 독일 세법에 따르면, 디자인과 예술을 가르는 기준은 ‘기능’이다. 디자인이라면 부가가치세 19%, 예술이라면 부가가치세 7%의 세율이 적용된다. 그렇다면 절반은 쓸모 없고 절반은 쓸모 있는 이 테이블의 부가가치세율은 얼마가 되어야 할까? ‘비사이드 테이블’이 제기하는 질문이다. 

베타 탱크의 ‘택싱 아트’ 신작은 지금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 딜모스 갤러리(Dilmos Gallery) 부스에서 전시중이다. 또한 최근 출판사 게슈탈텐(Gestalten)을 통해 동명의 책도 출간되었다. <택싱 아트>에 관한 정보는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1]

www.betatank.net
www.eyalburstein.com (2020-06-16 주소 갱신)
www.michelegauler.net (2020-06-16 주소 갱신)
www.dilmos.com  
www.designmiami.com

ⓒ designflux.co.kr


[1] 기사 원제 불명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6-10 | 굿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좋은 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수없이 던져진 질문이고 어떤 대답은 무척이나 유명합니다. 디터 람스의 디자인 10계명처럼요. 이번에는 디자인 평론가 앨리스 로스손의 대답입니다. 그녀는 좋은 디자인인가를 생각할 때 짚어볼 다섯 가지를 제시합니다. 그것이 무엇을 하는지, 모습은 어떠한지, 어디가 새로운지, 어떻게 작동하는지 그리고 죄책감을 일으키는지 말이지요. 그리하여 도달하는 좋은 디자인의 결론은 무엇인지, 오늘의 뉴스에서 만나봅니다.

2011-05-13 | 벅스턴 컬렉션

『사용자 경험 스케치』로 유명한 캐나다의 컴퓨터 과학자이자 디자이너인 빌 벅스턴은 기술과 인간 사이를 중재하는 영역에서 활동해왔습니다. HCI 분야의 선구자이자 전문가로서 걸어오는 동안 흥미로운 관련 기기들을 수집하였고, 그것들은 ‘벅스턴 컬렉션’으로 불립니다. 2005년 그가 마이크로소프트 연구소의 파트너 연구원으로 합류한 지 6년 뒤, 마이크로소프트 연구소가 ‘벅스턴 컬렉션’ 온라인 페이지를 열었습니다. (...)

친환경/지속가능한 디자인 연구물은 어디에?

‘친환경’, ‘지속가능성’은 이제 디자인에서 고려해야할 사항 중에 하나가 아니라 디자인의 기본 조건이 되었다. 그러나 이것은 중요한연구의 주제이긴 하지만 대단히 많은 분야들과 연결되어 있어서 별도의 전문 분야로 다루기보다 각 학계에서 학문적 특성에 맞추어 다루는 토픽 중의 하나가 되었다.

2007-07-09 | [웹갤러리] SevenRoads.org

디자인플럭스 초창기, 뉴스 속 하나의 코너로 마련되었던 [웹갤러리] 시리즈. 오늘은 그중 책에 남은 출판 라벨을 모은 온라인 아카이브인 세븐로즈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멀리는 1841년 발행된 책에서부터 지역으로는 여기 동아시아에 이르기까지, 운영자들이 수집한 각종 라벨들을 만나볼 수 있는 곳입니다. 오늘자 뉴스로 이곳을 소개할 수 있었던 이유는, 여전히 운영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제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단순한 사실이 더욱 반가운 세븐로즈를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