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6-16 | VAT 19%와 7%, 둘 중 어느 쪽?

Editor’s Comment

이것은 디자인일까 예술일까. 그 판단에 따라 부가가치세 19%냐 7%냐가 결정됩니다. 베타 탱크의 에얄 부르슈타인과 미헬레 가울러는 예술이다 디자인이다 딱 부러지게 말하기 ‘모호한’ 오브제들을 만들어, 각기 다른 세관을 거치는 경로로 전시 현장으로 부쳤습니다. 베타 탱크의 ‘택싱 아트’ 시리즈는 세법과 해운법이라는 관료적 세계로 들어선 오브제의 여행기입니다. 

베타 탱크(Beta Tank)의 에얄 부르슈타인(Eyal Burstein)과 미헬레 가울러(Michele Gauler) 

2010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의 ‘미래의 디자이너’ 중 한 팀이었던 베타 탱크(Beta Tank). 당시 그들은 수상 기념으로 ‘택싱 아트(Taxing Art)’ 시리즈의 몇몇 작품들을 선보인 바 있다. 오브제가 여행할 때 과연 어떤 일이 벌어지는가? 예술과 디자인의 경계가 무화되고 있다 해도, 여전히 세법 상에서 둘 사이의 구분은 강력하다. ‘택싱 아트’는 세법을 경유하며 예술, 디자인, 산업에 관해 질문한다. 

‘비사이드 테이블(B-side table)’은 ‘택싱 아트’ 시리즈의 최신작이다. 테이블은  ‘기능적이면서도 기능적이지 않은 가구’라는 아이디어에 근거하고 있다. 세법의 관점에서 이는 부가가치세 19%냐 7%냐를 결정하는 대목이다. 독일 세법에 따르면, 디자인과 예술을 가르는 기준은 ‘기능’이다. 디자인이라면 부가가치세 19%, 예술이라면 부가가치세 7%의 세율이 적용된다. 그렇다면 절반은 쓸모 없고 절반은 쓸모 있는 이 테이블의 부가가치세율은 얼마가 되어야 할까? ‘비사이드 테이블’이 제기하는 질문이다. 

베타 탱크의 ‘택싱 아트’ 신작은 지금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 딜모스 갤러리(Dilmos Gallery) 부스에서 전시중이다. 또한 최근 출판사 게슈탈텐(Gestalten)을 통해 동명의 책도 출간되었다. <택싱 아트>에 관한 정보는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1]

www.betatank.net
www.eyalburstein.com (2020-06-16 주소 갱신)
www.michelegauler.net (2020-06-16 주소 갱신)
www.dilmos.com  
www.designmiami.com

ⓒ designflux.co.kr


[1] 기사 원제 불명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8-06 | 빌 재너, “예술가의 손”

강남 하림타워를 파고 흐르는 곡면의 벽을 설계한 곳은 벡 그룹이지만, 그것을 구현한 곳은 재너입니다. 2009년 <와이어드>는 금속 엔지니어링과 제작의 스페셜리스트라 할 재너의 대표 빌 재너를 소개했습니다. 각종 건축물에서 미술 작품에 이르기까지, “예술가의 손”이 되어 그들의 비전을 실현하는 재너의 작업을 만나봅니다. 

2009-04-14 | 포르마판타스마의 ‘자급자족’

어제에 이어 또 다른 ‘자급자족’의 디자인입니다. 2010년 디자이너 듀오 포르마판타스마가 선보인 ‘자급자족’은 재료로 보나 제작 방식으로 보나 모두 소박한 자급자족의 공동체에서 태어났을 법한 물건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포르마판타스마는 앞서 소개했던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에서도 언급되었는데요. 지난 10년 정말로 그러했고, 또 앞으로의 10년도 묵직한 기대감을 갖게 하는 이름입니다

2009-10-20 | 2012 런던 올림픽 픽토그램

1948년 처음으로 올림픽에 픽토그램을 적용했던 런던에서 다시 열리는 2012년 올림픽의 픽토그램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논란을 불러 일으킨 뉴 레이브 스타일의 과감한 올림픽 로고와 한 가족을 이루어야 하는 픽토그램 디자인을 선보이며, 디자인에 참여했던 팀원은 이런 소망을 밝혔습니다. “사람들이 로고에는 부정적이었지만, 부디 픽토그램에는 호의적이었으면 좋겠다. 특히 디자인계에서 말이다.”

2009-09-01 | 2009 인덱스 어워드 놀이 부문 수상작:

인덱스 어워드는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디자인 시상 행사입니다. ‘몸’, ‘집’, ‘일’, ‘놀이와 배움’, ‘공동체’의 다섯 가지 부문 별로 “삶을 개선하는 디자인”을 선정해 발표하는데요. 2009년 ‘놀이’ 부문상은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크리스틴 메인데르츠마에게 돌아갔습니다. 그는 05049번이라 불리던 돼지가 도축되고 187개 제품이 되기까지, 그 쓰임새의 면면을 3년에 걸쳐 연구하여 한 권의 책에 담았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