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6-14 | 캄파나 형제의 러그 디자인

Editor’s Comment

브라질을 대표하는 형제 디자이너 움베르투 & 페르난두 캄파나[1]의 2010년도 러그가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을 찾았습니다. 풀밭 위에 누워 있는 듯한 사람들의 모습이 평면이 아닌 입체로, 그러니까 봉제 인형들로 표현되어 있습니다. 왜 하필이면 봉제 인형일까요. 또 그것에 담긴 함의는 무엇일까요. 

둥근 초록빛 러그 위, 이미 사람들이 누워 있다. 풀밭 위 휴식이라기에, 다들 너무 가까이 누워 있어 한가로워 보이지만은 않는다. 캄파나 형제의 러그 ‘서커스(Circus)’의 주 소재는 삼과 봉제인형들이다. 천연염색한 삼을 밀도 높게 짜엮은 러그 위로, 수십 개의 수제 봉제인형들이 연결되어 러그의 일부가 되었다. 

2010년 노두스(Nodus)의 첫 ‘한정판’  제품으로 첫 선을 보였던 ‘서커스’가,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을 찾는다. 파리의 페리미터 아트 & 디자인(Perimeter Art & Design)가 작년 디자인 마이애미/에 이어 또 한 번 캄파나 형제의 디자인으로 수집가들을 유혹한다. 

“ ‘서커스’ 러그는 인형들로 만들어졌는데, 이런 봉제인형은 전통적으로 브라질의 빈민가에서 생산되어왔다. 봉제인형은 캄파나 형제의 작업 초창기부터 반복되는 주요한 모티프로, 디자이너들 자신의 유년을 암시하는 한편, 오늘날의 브라질에 대한 정치, 경제적 논평이기도 하다.”  페리미터의 파스칼 레베르(Pascale Revert)의 설명이다. 

www.campanas.com.br
www.perimeter-artanddesign.com 
www.designmiami.com

ⓒ designflux.co.kr


[1] 표기 정정: 움베르토 -> 움베르투, 페르난도 -> 페르난두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7-15 | 이번에는 세라믹

전기주전자와 세라믹의 만남. 프랑스의 엘리움 스튜디오가 디자인한 로벤타의 ‘세라믹 아트’입니다. 도자기와 찻주전자는 본래 친연하지만, 그것이 전기주전자일 때에는 이야기가 달라지겠지요. 엘리움 스튜디오는 엘라스토머 소재의 도움을 받아 세라믹과 가전의 안전한 동거를 성취했습니다. 오늘자 뉴스는 현대 도자 산업의 성취와 가능성을 다루었던 전시회 ‘오브제 팩토리’ 이야기와 함께 보아도 좋겠습니다.

2010-04-23 | 탑승권 리디자인 릴레이

코로나19를 지나며 가장 먼저 여행이 ‘멈춤’에 돌입했고, 어느 머나먼 곳으로 떠나는 항공권을 들던 때가 그리울 정도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의 뉴스로 ‘항공권’ 이야기를 골라보았습니다. 어째서 항공권을 손에 들고서도 우왕좌왕하게 될까. 표를 언제 왜 들여다보게 되는가를 중심으로, 탑승권의 정보에 순서와 강조점을 부여한 어느 개인의 리디자인 제안과 그에 이어지는 릴레이입니다.

2011-05-31 | 스킨

“동물은 네모반듯하지 않으며, 그 가죽도 마찬가지다.” 디자이너 페퍼 헤이코프는 가죽 생산 과정에서 버려지는 들쭉날쭉하고 흠집 난 가죽 조각들을 이어붙여 중고 가구에 입혔습니다. 한때 살아 있는 생물의 피부가 주인 잃은 가구의 피부가 된 셈이지요. 새로운 피부가 씌워지며 만들어진 울퉁불퉁한 외곽선과 거친 이음새가 무언가 기묘한 생명체의 인상을 줍니다. 5월의 마지막 날인 오늘의 뉴스는 페퍼 헤이코프의 ‘스킨’입니다.

2010-07-14 | 스마트폰 데이터 소비 동향

지금으로부터 10여 년 전, 그러니까 스마트폰이 전체 휴대폰 시장의 1/4 정도를 차지했던 시절,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데이터 소비 동향은 어떠했을까요. 시장조사기관 닐슨이 미국 내 6만여 명을 대상으로 월별 데이터 소비 내용을 수집하여 분석했습니다. 데이터 소비량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세 배 이상 훌쩍 뛰었습니다. 90MB에서 298MB로 말이지요. 세월이 느껴지는 단위이기는 해도, 헤비 유저가 데이터 트래픽의 상당량을 차지하는 현상은 그때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군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