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6-14 | 캄파나 형제의 러그 디자인

Editor’s Comment

브라질을 대표하는 형제 디자이너 움베르투 & 페르난두 캄파나[1]의 2010년도 러그가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을 찾았습니다. 풀밭 위에 누워 있는 듯한 사람들의 모습이 평면이 아닌 입체로, 그러니까 봉제 인형들로 표현되어 있습니다. 왜 하필이면 봉제 인형일까요. 또 그것에 담긴 함의는 무엇일까요. 

둥근 초록빛 러그 위, 이미 사람들이 누워 있다. 풀밭 위 휴식이라기에, 다들 너무 가까이 누워 있어 한가로워 보이지만은 않는다. 캄파나 형제의 러그 ‘서커스(Circus)’의 주 소재는 삼과 봉제인형들이다. 천연염색한 삼을 밀도 높게 짜엮은 러그 위로, 수십 개의 수제 봉제인형들이 연결되어 러그의 일부가 되었다. 

2010년 노두스(Nodus)의 첫 ‘한정판’  제품으로 첫 선을 보였던 ‘서커스’가,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을 찾는다. 파리의 페리미터 아트 & 디자인(Perimeter Art & Design)가 작년 디자인 마이애미/에 이어 또 한 번 캄파나 형제의 디자인으로 수집가들을 유혹한다. 

“ ‘서커스’ 러그는 인형들로 만들어졌는데, 이런 봉제인형은 전통적으로 브라질의 빈민가에서 생산되어왔다. 봉제인형은 캄파나 형제의 작업 초창기부터 반복되는 주요한 모티프로, 디자이너들 자신의 유년을 암시하는 한편, 오늘날의 브라질에 대한 정치, 경제적 논평이기도 하다.”  페리미터의 파스칼 레베르(Pascale Revert)의 설명이다. 

www.campanas.com.br
www.perimeter-artanddesign.com 
www.designmiami.com

ⓒ designflux.co.kr


[1] 표기 정정: 움베르토 -> 움베르투, 페르난도 -> 페르난두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4-29 | 평범한 일상에 근거하라

변화와 혁신을 말하는 목소리야말로 유일하게 변하지 않는 무엇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한 변화와 혁신은 평범하고 지루하기까지한 일상의 행동에서 비롯된다고 웬디 마치는 말합니다. 2008년 미국산업디자인협회의 컨퍼런스에서 그가 이야기했던 “평범한 미래”를 다시 만나봅니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칼에는?: 2021 영국 다이슨 어워드

응급 처치용 의료기기 ‘리액트(REACT)’를 디자인한 조셉 벤틀리(Joseph Bentley)가 ‘2021 영국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의 내셔널...

2006-08-30 | 호텔을 위해 태어났습니다

객실마다 구비되어 있는 가전제품들이 있습니다. TV부터 알람 시계, 드라이어까지, 어느 호텔을 가도 있으리라 기대하는 기기들이지요. 그러나 대개는 제각각의 회사에서 나온 제각각의 제품들입니다. 리얼플리트(현 아마다나)의 ‘바루슈’는 정확히 호텔을 겨냥한 소형 가전 브랜드였습니다. 지난 6월 발표된 에어비앤비와 무인양품의 ‘호스트를 위한 필수품’ 소식 생각도 떠오르는, 15년 전 오늘의 뉴스입니다.

2010-09-06 | 그리기와 소리의 결합

그는 디자이너이자 전자음악가이며 사운드 아티스트입니다. 2010년 열린 전시 ‘소리 주입’은 예술과 디자인과 기술이 어우러진 그의 작업 세계를 엿볼 수 있었던 자리였습니다. 가령 선에 소리를 담는 펜과 선에 담긴 소리를 재생하는 펜이 짝을 이루었던 ‘녹음 & 재생’ 펜처럼요. 유리 스즈키는 2018년 디자인 회사 펜타그램에 파트너로 합류하였고, 그의 존재로 펜타그램의 영역에 ‘사운드’가 더해졌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