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6-14 | 캄파나 형제의 러그 디자인

Editor’s Comment

브라질을 대표하는 형제 디자이너 움베르투 & 페르난두 캄파나[1]의 2010년도 러그가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을 찾았습니다. 풀밭 위에 누워 있는 듯한 사람들의 모습이 평면이 아닌 입체로, 그러니까 봉제 인형들로 표현되어 있습니다. 왜 하필이면 봉제 인형일까요. 또 그것에 담긴 함의는 무엇일까요. 

둥근 초록빛 러그 위, 이미 사람들이 누워 있다. 풀밭 위 휴식이라기에, 다들 너무 가까이 누워 있어 한가로워 보이지만은 않는다. 캄파나 형제의 러그 ‘서커스(Circus)’의 주 소재는 삼과 봉제인형들이다. 천연염색한 삼을 밀도 높게 짜엮은 러그 위로, 수십 개의 수제 봉제인형들이 연결되어 러그의 일부가 되었다. 

2010년 노두스(Nodus)의 첫 ‘한정판’  제품으로 첫 선을 보였던 ‘서커스’가,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을 찾는다. 파리의 페리미터 아트 & 디자인(Perimeter Art & Design)가 작년 디자인 마이애미/에 이어 또 한 번 캄파나 형제의 디자인으로 수집가들을 유혹한다. 

“ ‘서커스’ 러그는 인형들로 만들어졌는데, 이런 봉제인형은 전통적으로 브라질의 빈민가에서 생산되어왔다. 봉제인형은 캄파나 형제의 작업 초창기부터 반복되는 주요한 모티프로, 디자이너들 자신의 유년을 암시하는 한편, 오늘날의 브라질에 대한 정치, 경제적 논평이기도 하다.”  페리미터의 파스칼 레베르(Pascale Revert)의 설명이다. 

www.campanas.com.br
www.perimeter-artanddesign.com 
www.designmiami.com

ⓒ designflux.co.kr


[1] 표기 정정: 움베르토 -> 움베르투, 페르난도 -> 페르난두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10-04 | 이리스 판 헤르펀: ‘카프리올레’ 컬렉션

“테크광들의 알렉산더 맥퀸.” 이리스 판 헤르펀의 2012 F/W 컬렉션을 두고 <패스트 컴퍼니>가 선사한 표현입니다. 실제로 알렉산더 맥퀸에서 인턴 생활을 한 적이 있음을 생각하면 또 재미 있는 표현이지요. 2010년 패션에 3D 프린팅 기술을 접목한 의상들을 선보였던 그가 본격적으로 그 가능성을 펼쳐보였던 2011년의 ‘카프리올레’ 컬렉션을 다시 만나봅니다.

외계인 대사관

네덜란드와 대만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 찬 훙 루(Hung Lu Chan)의 인터랙티브 설치 작품 ‘외계인 대사관(The...

2011-09-14 | 디자인 마이애미/ 선정 올해의 디자이너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가 꼽은 올해의 디자이너는 데이비드 아디아예입니다. 첫 회 자하 하디드 수상에 이어 여섯 명의 제품 디자이너들을 지나, 오랜만에 다시 건축가가 명단에 이름을 올린 셈이죠. 아디아예에게 수상 소식은 10년에 걸쳐 진행한 “한 대륙에 바치는 장대한 오마주”로서의 작업인 ‘어번 아프리카’가 마무리된 때에 이뤄진 터라 더욱 뜻깊었다고 합니다. 

중산층의 잇템 #4 수족관 : 내 작은 유토피아

처음 수족관이 집에 들어왔을 때를 기억한다. 거실 TV 옆에 직사각형의 유리 수조를 놓고, 모래와...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