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6-03 | 벨-오르골

Editor’s Comment

오키 사토가 이끄는 디자인 회사 넨도의 작업은 작은 열쇠에서 11층 건물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다양합니다. 2002년 도쿄에 사무실을 연 이래, 넨도는 한 해에만도 수백 개의 프로젝트를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는 디자인 회사가 되었지요. 그중에서도 2011년 넨도가 선보인 소품이 오늘의 소식입니다. 편백나무를 종 모양으로 깎아 만든 오르골. 여기에 손잡이나 고리 같은 요소들을 응용해 작동 방식을 달리한 점이 흥미롭습니다. 

나무로 만든 아름다운 디자인 소품으로 나무의, 숲의 중요성을 일깨우다. 일본의 삼림보호 단체 모어트리(Moretrees)와 이세탄(Isetan) 백화점이 ‘벨-오르골(Bell-orgel)’ 컬렉션을 선보인다.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벌채된 일본산 편백나무로 제작된 뮤직박스로, 넨도(Nendo)는 뮤직박스에 종이라는 익숙한 형태를 끌어들였다. 종 모양이 자연스레 손을 뮤직박스에 이끌고, 나무의 느낌을 즐길 수 있게 한다

뮤직박스는 총 세 가지 형태로, 종 부분에 손잡이, 받침대, 고리 등이 각기 달려 있다. 종을 돌려 음악을 켜는 스탠딩 벨, 옆으로 뉘어 놓으면 음악을 멈추는 핸드벨 등, 형태에 따라 조금씩 다른 작동 방식을 지니고 있다. 넨도가 디자인한 이들 세 가지 뮤직박스에, 57팀의 디자이너가 장식을 더해 다채로운 ‘벨-오르골’ 컬렉션이 완성되었다.

www.nendo.jp/en/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500년 긴 잠에서 깨어난 수도원

프랑스 건축가 아멜리아 타벨라(Amelia Tavella)가 프랑스의 산타 루시아 디 탈라노에 위치한 ‘성-프랑수아 수도원(the Convent...

〈디자인 스터디즈〉(Design Studies) 인류학적 디자인, 디자인 인류학의 연구들

인류학은 인간 보편을 연구하는 학문이지만 다양하고 특수한 민족지(知)를 구성함으로써 문명적 인간의 모순을 드러내고 성찰하는...

2011-08-09 | 세계 ‘최대’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으로 유명한 아드만 스튜디오에는 ‘최대’의 기록과 ‘최소’의 기록이 있었습니다. 2011년작 <걸프>는 기네스북에 “세계 최대의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세트”에서 제작된 작품으로, 2010년작 <도트>는 “세계 최소의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캐릭터”가 주인공인 작품으로 기록되었습니다. 지금은 <걸프>만이 타이틀을 지키고 있습니다. 2018년, 9mm 캐릭터를 제치고 0.3mm 캐릭터가 등장했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에는 광활 그 자체인 300여 평의 야외 공간에서 촬영된 <걸프>를 능가하는 작품은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다.

2010-07-20 | 판톤 의자 커스터마이징

2010년 ‘판톤 의자’의 탄생 50주년을 맞아, 비트라 UK에서 ‘판톤 의자 공모전’을 진행했습니다. 디자이너와 건축가에게 이 디자인 고전의 재해석을 요청한 것인데요. 그렇게 탄생한 총 31점의 의자는 완전히 해체되어 본래의 형태를 잃기도 하고, 의자의 사명을 버리고 테이블이 되기도 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