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27 | 앰네스티 x 마르턴 바스

Editor’s Comment

2010년도 노벨평화상 시상식장에 막상 수상자 류 사오보는 수감되어 참석할 수 없었습니다. 시상식장에 주인 없이 남아 있어야 했던 의자를 상징 삼아, 앰네스티는 ‘빈 의자’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펼쳤습니다. 디자이너 마르턴 바스[1]는 비어 있으되 하늘 높이 솟은 사다리와도 같은 의자로 현실과 희망을 동시에 보여주었습니다. 

2010년도 노벨평화상 시상식장. 그러나 수상자 류 샤오보(Liu Xiaobo)의 자리는 비어 있었다. ‘08 헌장(Chapter 08)’ 선언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2009년 중국 법원은 국가권력 전복선동죄로 류 샤오보에게 11년의 징역형을 선고하여 수감했다. 그리하여 평화상 증서는 주인 없는 빈 의자에 놓여져야 했고, 이 부재는 류 샤오보가 처한 현실을 소리 없이 웅변했다. 

photos: Frank Tielemans

국제 인권단체 앰네스티(Amnesty International)가 류 샤오보를 위해 ‘빈 의자(The Empty Chair)’ 캠페인을 전개한다. 이를 위해 디자이너 마르턴 바스(Maarten Baas)가 합류, 하늘에 닿을 듯 키 큰 의자를 만들어냈다. 류 샤오보는 물론 그처럼 자유를 위해 투쟁한 수많은 사람들 그리고 지난 50년 동안 그들의 친구로서 표현의 자유를 수호해 온 앰네스티를 위한 작품이기도 하다. 마르턴 바스의 ‘빈 의자’는 5월 28일, 암스테르담에서 공개된다. 

www.maartenbaas.com

www.amnesty.org

ⓒ designflux.co.kr


[1] 표기 정정: 마르텐 바스 -> 마르턴 바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1-11 | ABCing

글자와 그 네거티브 공간을 뒤섞어, 해당 글자를 머릿글자 삼은 어떤 단어의 의미를 표현합니다. 콜린 엘리스의 〈ABCing, 알파벳 다르게 보기〉는 A부터 Z까지, 글자와 주변 공간을 재구성하여 태어난 24개의 일러스트레이션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2006-08-30 | 호텔을 위해 태어났습니다

객실마다 구비되어 있는 가전제품들이 있습니다. TV부터 알람 시계, 드라이어까지, 어느 호텔을 가도 있으리라 기대하는 기기들이지요. 그러나 대개는 제각각의 회사에서 나온 제각각의 제품들입니다. 리얼플리트(현 아마다나)의 ‘바루슈’는 정확히 호텔을 겨냥한 소형 가전 브랜드였습니다. 지난 6월 발표된 에어비앤비와 무인양품의 ‘호스트를 위한 필수품’ 소식 생각도 떠오르는, 15년 전 오늘의 뉴스입니다.

소니의 전기 자동차 VISION-S 02: CES 2022

2022년 1월 5일에 개막한 CES에서 소니가 SUV형 전기 자동차 VISION-S 02의 프로토타입을 공개했다. 2년...

2010-07-20 | 판톤 의자 커스터마이징

2010년 ‘판톤 의자’의 탄생 50주년을 맞아, 비트라 UK에서 ‘판톤 의자 공모전’을 진행했습니다. 디자이너와 건축가에게 이 디자인 고전의 재해석을 요청한 것인데요. 그렇게 탄생한 총 31점의 의자는 완전히 해체되어 본래의 형태를 잃기도 하고, 의자의 사명을 버리고 테이블이 되기도 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