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27 | 앰네스티 x 마르턴 바스

Editor’s Comment

2010년도 노벨평화상 시상식장에 막상 수상자 류 사오보는 수감되어 참석할 수 없었습니다. 시상식장에 주인 없이 남아 있어야 했던 의자를 상징 삼아, 앰네스티는 ‘빈 의자’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펼쳤습니다. 디자이너 마르턴 바스[1]는 비어 있으되 하늘 높이 솟은 사다리와도 같은 의자로 현실과 희망을 동시에 보여주었습니다. 

2010년도 노벨평화상 시상식장. 그러나 수상자 류 샤오보(Liu Xiaobo)의 자리는 비어 있었다. ‘08 헌장(Chapter 08)’ 선언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2009년 중국 법원은 국가권력 전복선동죄로 류 샤오보에게 11년의 징역형을 선고하여 수감했다. 그리하여 평화상 증서는 주인 없는 빈 의자에 놓여져야 했고, 이 부재는 류 샤오보가 처한 현실을 소리 없이 웅변했다. 

photos: Frank Tielemans

국제 인권단체 앰네스티(Amnesty International)가 류 샤오보를 위해 ‘빈 의자(The Empty Chair)’ 캠페인을 전개한다. 이를 위해 디자이너 마르턴 바스(Maarten Baas)가 합류, 하늘에 닿을 듯 키 큰 의자를 만들어냈다. 류 샤오보는 물론 그처럼 자유를 위해 투쟁한 수많은 사람들 그리고 지난 50년 동안 그들의 친구로서 표현의 자유를 수호해 온 앰네스티를 위한 작품이기도 하다. 마르턴 바스의 ‘빈 의자’는 5월 28일, 암스테르담에서 공개된다. 

www.maartenbaas.com

www.amnesty.org

ⓒ designflux.co.kr


[1] 표기 정정: 마르텐 바스 -> 마르턴 바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태양열 집열판 디자인: 2020 두바이 엑스포

2020 두바이 엑스포(2021.10.01 - 2022.03.31)의 네덜란드관은 디자인 스튜디오 마르얀 판 아우벌(Marjan Van Aubel)이 디자인한...

Design of Voice #2 『농인성소수자×한국수어: 편견과 혐오를 걷어낸 존중과 긍정의 언어』

여느 날처럼 SNS를 켜니 형형색색의 머리 스타일에 여섯 색깔 무지개 망토를 두른 ‘샛노란’ 모습의 사람들이 피드에 보인다. ‘아! 올해도 온라인 퀴퍼가 시작됐군.’ 바로 ‘온라인 퀴어 퍼레이드’(이하 ‘온라인 퀴퍼’) 홈페이지로 이동해 하늘색 록스타 머리와 한복 저고리와 바지로 치장한 뒤 스쿠터를 타고 퍼레이드 행렬에 동참했다.

2009-12-17 | 〈I. D.〉매거진 폐간

디자인플럭스 1.0이 운영했던 메뉴 중에는 ‘매거진’이 있었습니다. 여기에서 첫 번째로 리뷰한 매거진이 바로 〈I. D.〉 2006년 3/4월호였지요. 그 뒤로 채 4년이 지나지 않아, 전통의 제품 디자인 전문지 〈I. D.〉의 폐간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F+W 미디어는 실물 잡지 발행 중단을 발표하며, ‘애뉴얼 디자인 리뷰’를 중심으로 〈I. D.〉를 온라인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고, 실제로 2011년 6월 비핸스와 제휴하며 온라인 디자인 쇼케이스 형식의 사이트로 재출범했지만, 약 5년 만에 문을 닫으며 다시금 작별을 고했습니다.

2007-01-26 | 길 위의 디자인

골목길에 시원한 그늘을 드리우는 차양막. 영국 건축협회 건축학교의 학생들이 만든 ‘공공공간 그늘막’입니다. 신축성 좋은 라이크라 소재로 주변 환경에 덜 구애받으며 더 유연한 설치가 가능합니다. 그렇게 태어난 유연한 형태와 밝은 색상이 골목에 그늘만큼이나 기분 좋은 활기를 더하죠. 이 차양막은 그해 열린 쿠퍼휴잇의 ‘90%를 위한 디자인’ 전시에서도 선보였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