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27 | 앰네스티 x 마르턴 바스

Editor’s Comment

2010년도 노벨평화상 시상식장에 막상 수상자 류 사오보는 수감되어 참석할 수 없었습니다. 시상식장에 주인 없이 남아 있어야 했던 의자를 상징 삼아, 앰네스티는 ‘빈 의자’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펼쳤습니다. 디자이너 마르턴 바스[1]는 비어 있으되 하늘 높이 솟은 사다리와도 같은 의자로 현실과 희망을 동시에 보여주었습니다. 

2010년도 노벨평화상 시상식장. 그러나 수상자 류 샤오보(Liu Xiaobo)의 자리는 비어 있었다. ‘08 헌장(Chapter 08)’ 선언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2009년 중국 법원은 국가권력 전복선동죄로 류 샤오보에게 11년의 징역형을 선고하여 수감했다. 그리하여 평화상 증서는 주인 없는 빈 의자에 놓여져야 했고, 이 부재는 류 샤오보가 처한 현실을 소리 없이 웅변했다. 

photos: Frank Tielemans

국제 인권단체 앰네스티(Amnesty International)가 류 샤오보를 위해 ‘빈 의자(The Empty Chair)’ 캠페인을 전개한다. 이를 위해 디자이너 마르턴 바스(Maarten Baas)가 합류, 하늘에 닿을 듯 키 큰 의자를 만들어냈다. 류 샤오보는 물론 그처럼 자유를 위해 투쟁한 수많은 사람들 그리고 지난 50년 동안 그들의 친구로서 표현의 자유를 수호해 온 앰네스티를 위한 작품이기도 하다. 마르턴 바스의 ‘빈 의자’는 5월 28일, 암스테르담에서 공개된다. 

www.maartenbaas.com

www.amnesty.org

ⓒ designflux.co.kr


[1] 표기 정정: 마르텐 바스 -> 마르턴 바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8-23 | 북유럽의 새 바람, 무토

2006년 무토는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을 기치로, 북유럽 디자이너들에 의해 일신하는 북유럽 디자인을 선보이겠다는 포부와 함께 등장했습니다. 이제 무토라는 이름은 여기 한국의 소비자에게도 더 이상 낯설지 않은 세계적인 브랜드가 되었습니다. 2017년, 놀이 3억 달러를 들여 사들일 만큼요. 그런데 올해 놀이 허먼 밀러에 합병되었으니, 이제 무토도 ‘밀러놀’ 산하의 브랜드가 된 셈이군요.

2011-04-11 | 죽기 전에 하고 싶은 것

조만간 사라질 운명의 빈 건물에 커다란 칠판이 설치되었습니다. 그리고 그곳에는 동네 주민들의 희망과 소원이 적혔죠. ‘죽기 전에’라는 이름의 프로젝트를 통해 캔디 창은 죽음을 앞둔 시한부 건물에 죽기 전에 이루고픈 바람을 모아냈습니다. 

우리가 만든다: 소녀 목공 클럽

텍사스 사막 위의 작은 마을 마파에 위치한 마파 목공 클럽(Lumber Club Marfa)은 7세에서 14세...

2009-04-28 | 가구 집

스튜디오 마킹크 & 베이의 ‘가구 집’은 가구를 품은 벽체로 이뤄진 집입니다. 집을 이루는 면들은 가구 제작을 위해 CNC 절단 가공을 한 합판들입니다. 가구를 만들기 위해 이런저런 부품을 꺼낸다면, 집에는 이제 창이 생기는 셈이죠. 건축, 가구, 수납의 삼위일체라 할 ‘가구 집’이 13년 전 오늘의 뉴스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