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17 | ECAL/ 알레시 협동 워크숍

Editor’s Comment

로잔예술대학교(ECAL) 산업디자인학과 2학년 학생들이 알레시와의 협동 워크숍에 참여했습니다. “감성적 요소와 기능, 소통, 가격, 산업 기술의 화학 작용”이라는 알베르토 알레시의 가이드라인을 학생들은 어떻게 디자인에 담아냈을까요. 2011년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에서 선보였던 ECAL/알레시 워크숍의 결과물을 다시 만나 봅니다. 

ECAL/ 알레시 
photo: ECAL/Julien Chavaillaz

지난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에서 ECAL은 기업들과의 협업 프로젝트 세 가지를 동시에 소개했다. EWO, 바카라 그리고 여기 알레시(Alessi)와의 작업도 그 중 하나다. ECAL/ 알레시는 ECAL 산업 디자인 학과 2학년생들이 “드림 팩토리” 알레시와 함께 진행한 워크숍의 결과물을 소개하는 자리였다. 학과장 엘릭 프티(Elric Petit)의 지도 하에, 학생들은 문구 용품을 디자인하였다. 협업을 시작하며, 알베르토 알레시(Alberto Alessi)가 학생들에게 이야기한 ‘공식’이란 다음과 같다. “감성적 요소와 기능, 소통, 가격, 산업 기술 사이의 화학작용.” 학생들은 친근하면서도 따뜻한 환경으로서의 작업 공간이라는 관점에서, 문구 디자인에 즐거움을 더했다. 여기 ECAL과 알레시의 협동 워크숍의 성과를 살펴보시길. 

ECAL/ 알레시 밀라노 전시장
ECAL/ 알레시 밀라노 전시장

www.ecal.ch
www.alessi.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8-26 | 토털 리콜, 데이터에 담긴 일생

한 사람의 인생을 전자적으로 기억할 수 있다면. 마이크로소프트 소속 컴퓨터과학자 고든 벨은 이를 목표로 1998년부터 자신의 삶을 디지털 아카이브화하기 시작했습니다. 말하자면 삶을 “e-기억”의 대상으로 전환하기 시작한 것이죠. 그렇게 구축한 데이터베이스와 다면적 분류 방식을 바탕으로 한 “총체적 기억”. 고든 벨과 짐 게멜의 서적 『토털 리콜』은 질문합니다. “만일 우리가 살아가며 노출되었던 그 모든 정보에, 계속해서 접속할 수 있다면 어떠한 일이 벌어질 것인가?”

행복한 꿀벌을 위한 벌집 디자인

‘꿀벌의 멸종은 곧 인류의 멸망이다’라는 얘기를 한 번쯤 들어보았을 것이다. 지구에 존재하는 식물의 수분(受粉)은...

2009-03-30 | 무가치한 화폐의 비극적 풍경 

저 악명 높은 짐바브웨 초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짐바브웨 달러는 화폐로서의 가치를 상실하다시피 했습니다. 그러한 와중에 종이가 사치 수입품으로 분류되어 막대한 관세가 부과되면서, 언론사들은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2009년 <짐바브웨 신문>의 ‘감사 벽보’ 광고는 돈으로서의 가치를 잃고 종이로서의 효용만 남은 짐바브웨 달러의 현실을 정확히 겨냥한, 씁쓸한 캠페인이었습니다. 

태양열 집열판 디자인: 2020 두바이 엑스포

2020 두바이 엑스포(2021.10.01 - 2022.03.31)의 네덜란드관은 디자인 스튜디오 마르얀 판 아우벌(Marjan Van Aubel)이 디자인한...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