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17 | ECAL/ 알레시 협동 워크숍

Editor’s Comment

로잔예술대학교(ECAL) 산업디자인학과 2학년 학생들이 알레시와의 협동 워크숍에 참여했습니다. “감성적 요소와 기능, 소통, 가격, 산업 기술의 화학 작용”이라는 알베르토 알레시의 가이드라인을 학생들은 어떻게 디자인에 담아냈을까요. 2011년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에서 선보였던 ECAL/알레시 워크숍의 결과물을 다시 만나 봅니다. 

ECAL/ 알레시 
photo: ECAL/Julien Chavaillaz

지난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에서 ECAL은 기업들과의 협업 프로젝트 세 가지를 동시에 소개했다. EWO, 바카라 그리고 여기 알레시(Alessi)와의 작업도 그 중 하나다. ECAL/ 알레시는 ECAL 산업 디자인 학과 2학년생들이 “드림 팩토리” 알레시와 함께 진행한 워크숍의 결과물을 소개하는 자리였다. 학과장 엘릭 프티(Elric Petit)의 지도 하에, 학생들은 문구 용품을 디자인하였다. 협업을 시작하며, 알베르토 알레시(Alberto Alessi)가 학생들에게 이야기한 ‘공식’이란 다음과 같다. “감성적 요소와 기능, 소통, 가격, 산업 기술 사이의 화학작용.” 학생들은 친근하면서도 따뜻한 환경으로서의 작업 공간이라는 관점에서, 문구 디자인에 즐거움을 더했다. 여기 ECAL과 알레시의 협동 워크숍의 성과를 살펴보시길. 

ECAL/ 알레시 밀라노 전시장
ECAL/ 알레시 밀라노 전시장

www.ecal.ch
www.alessi.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3-25 | 구글에서 보낸 3년

2006년 디자이너 더글러스 바우먼은 구글에 합류하며, 시각디자인리더로서 팀을 꾸리고 이끌었습니다. 그리고 3년 뒤 구글을 떠나기로 결심합니다. 그러면서 “엔지니어들의 회사에서 전통적인 디자이너가 부딪힌 한계”를 소회한 글을 남겼죠. 물론 그가 떠난 당시의 구글과 지금의 구글은 다른 모습일 테지만만, 여전히 디자이너 대 개발자, 디자이너 대 엔지니어 등 서로에 대한 몰이해의 일화가 심심치 않게 회자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2010-07-27 | 안티디자인페스티벌

2010년 런던디자인페스티벌과 정확히 같은 기간에 런던에서 안티디자인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 그 반(反)의 주역은 네빌 브로디였습니다. 당시 <잇츠 나이스 댓>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안티디자인페스티벌은 변화의 필요에서 태어났다. 무언가 새롭고 추하고 무섭고 위험한 것이 필요하다.”

중산층의 잇템 #4 수족관 : 내 작은 유토피아

처음 수족관이 집에 들어왔을 때를 기억한다. 거실 TV 옆에 직사각형의 유리 수조를 놓고, 모래와...

2009-03-30 | 무가치한 화폐의 비극적 풍경 

저 악명 높은 짐바브웨 초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짐바브웨 달러는 화폐로서의 가치를 상실하다시피 했습니다. 그러한 와중에 종이가 사치 수입품으로 분류되어 막대한 관세가 부과되면서, 언론사들은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2009년 <짐바브웨 신문>의 ‘감사 벽보’ 광고는 돈으로서의 가치를 잃고 종이로서의 효용만 남은 짐바브웨 달러의 현실을 정확히 겨냥한, 씁쓸한 캠페인이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