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16 | 바버오스거비 연구서 출간

Editor’s Comment

런던 왕립예술대학교에서 만난 동갑의 두 학생은 1996년 함께 디자인 스튜디오를 설립했습니다. 바로 에드워드 바버와 제이 오스거비의 바버오스거비입니다. 이후 바버오스거비는 영국 산업디자인의 주요한 이름 가운데 하나가 되었죠. 2011년에는 그들의 작업을 개관하는 첫 번째 연구서가 출간되었습니다. 리졸리에서 나온 『에드워드 바버와 제이 오스거비의 디자인 작업』이 11년 전 오늘의 소식입니다.

영국 출신의 대표적인 산업 디자이너를 꼽자면, 이들의 이름을 빼놓기 어려울 것이다. 에드워드 바버(Edward Barber)와 제이 오스거비(Jay Osgerby). 1996년 바버오스거비를 설립한 이래, 두 사람은 성당 좌석에서 리바이스의 옷걸이, 팬톤 컬러칩을 응용한 의자 디자인까지, 가구와 제품, 건축, 인테리어 등 다방면에서 활약해 왔다. 

지난 4월 19일, 이들의 15년 작업을 개관하는 첫 번째 연구서가 출간되었다. 『에드워드 바버와 제이 오스거비의 디자인 작업The Design Work of Edward Barber & Jay Osgerby』의 저자로서, 바버와 오스거비는 자신들의 프로젝트들을 소재, 프로세스, 영감, 작업 방법론과 같은 주제에 따라 엮었다. 또한 디자인 뮤지엄의 디렉터 데얀 수직(Deyan Sudjic), 시카고 아트 인스티튜트의 조 라이언(Zoe Ryan)이 필자로 참여하였다. 

『에드워드 바버와 제이 오스거비의 디자인 작업』은 리졸리 뉴욕(Rizzoli New York)을 통해 출간되었으며, 오는 2011 ICFF를 맞아 뉴욕 비트라 쇼룸에서 출간 기념 행사가 열린다. 

www.barberosgerby.com
www.rizzoliusa.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12-31 | 2009 디자인플럭스 뉴스 리뷰

한 해의 마지막 날답게, 2009년 디자인플럭스의 12월 31일자 뉴스는 저무는 한 해를 돌아보는 리뷰의 형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매달의 주요 뉴스들로 돌아본 2009년 12개월의 이야기. 이 리뷰를 빌어, 디자인플럭스 2.0도 새해 인사를 전합니다. 2022년은 올해보다 다정한 해가 되기를 또 건강과 평화가 함께 하는 한 해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2010-07-21 | 머스 커닝엄 이벤트

시각 및 퍼포먼스 예술을 지원해온 트와이스 예술 재단의 저널 <트와이스>가 처음으로 디지털 태블릿을 매체로 삼았습니다. ‘트와이스: 머스 커닝엄 이벤트’는 아이패드 앱의 형식으로 전설적인 무용가이자 안무가인 머스 커닝엄의 작업을 제시합니다. 춤이라는 예술을 어떻게 재현하고 전달할 것인가라는 트와이스의 오랜 고민을 당시 급부상한 태블릿 환경을 기회 삼아 시험했던 사례입니다. 

2010-07-30 | 전기차 충전기 ‘블링크’

자동차 업계가 내연기관과의 예정된 이별을 대비하느라 분주한 요즘, 이제 전기차를 거리에서 마주치는 일도 자연스럽고, 전기차의 주유소라 할 충전소도 익숙해졌습니다. 오늘 소개할 뉴스는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등장한 전기차 충전기입니다. 에코탤리티는 프로그 디자인과 함께 충전기 ‘블링크’를 선보였는데요. 가정용은 계량기를, 공공용은 주유기를 닮은 디자인이 인상적입니다. 그 때만 해도 충전기란 낯익은 것의 외양을 빌려야 했구나 싶기도 하고요. 

2007-07-05 | 지속불가능한 장신구

모두가 지속가능성을 강조하는 와중에 흐레이트여 판 헬몬트는 정확히 그 반대를 디자인했습니다. 그의 ‘지속불가능’은 설탕으로 만든 장신구 시리즈입니다. 그토록 연약하고 지속불가능한 소재로 된 이 장신구들은 역설적으로 설탕보다 훨씬 튼튼한 소재들이 처하는 현실을 가리킵니다. 소재의 내구성과는 무관하게 결정되는 제품의 교체 주기라는 문제를 말이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