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13 | 벅스턴 컬렉션

Editor’s Comment

『사용자 경험 스케치』로 유명한 캐나다의 컴퓨터 과학자이자 디자이너인 빌 벅스턴[i]은 기술과 인간 사이를 중재하는 영역에서 활동해왔습니다. HCI 분야의 선구자이자 전문가로서 걸어오는 동안 흥미로운 관련 기기들을 수집하였고, 그것들은 ‘벅스턴 컬렉션’으로 불립니다. 2005년 그가 마이크로소프트 연구소의 파트너 연구원으로 합류한 지 6년 뒤, 마이크로소프트 연구소가 ‘벅스턴 컬렉션’ 온라인 페이지를 열었습니다. 키보드, 마우스, 터치스크린 등의 범주에 따라 나뉘고 묶인 각종 기기들을 사진과 벅스턴의 메모를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10년이 지난 지금도 다행히 ‘벅스턴 컬렉션’ 웹페이지는 건재합니다. 10년 전 그대로의 모습이기는 하지만요.

30여 년이 넘게, 빌 벅스턴(Bill Buxton)은 디자이너이자 작가, 연구자로 활동해왔다. 또한 수집가이기도 하다. 그의 수집 대상은 각종 입력(input) 기기와 인터랙티브 기기들이다. 마우스, 키보드, 스타일러스, 조이스틱, 터치스크린, 태블릿, 전자리더 등, 빌 벅스턴 자신이 보기에 흥미롭고 유용한 혹은 중요한 기기들을 모아왔다. 이름하여 ‘벅스턴 컬렉션’은 펜 컴퓨팅, 포인팅 기기, 터치 기술의 역사를 담고 있다. 지난 2004년에는 소장 기기 가운데 일부가 대중에게 소개되기도 했다. 브루스 마우가 큐레이팅을 맡았던 ‘대규모 변화(Massive Chanage)’의 일환으로, 밴쿠버 미술관에서 전시된 것. 그리고 이제 ‘벅스턴 컬렉션’의 면면을 온라인으로 살펴볼 수 있게 되었다. 마이크로소프트 연구소의 지원으로, ‘벅스턴 컬렉션’ 웹페이지가 문을 열었다. 소장품 전체의 면면과 정보를 이 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보기 방식은 일반 html 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피봇뷰어(PivotViewer) 두 가지. 인터랙티브 기기들의 역사가 궁금하다면, 방문해 볼 만한 곳이다.

[Microsoft Research] Buxton Collection

[i] 표기 정정: 벅스톤 → 벅스턴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5-03 | 30일의 물빛

30일 동안 매일의 베니스 물빛을 카메라에 담고, 이를 패턴으로 만들어 다시 실크 스카프 위에 옮겼습니다. 매일 조금씩 다른 물의 빛깔과 수면에 비친 풍경의 일렁임을 고스란히 담아낸, ‘30일의 물빛’ 스카프입니다.

2011-04-20 | 플립플랍 이야기

누군가 신다 슬쩍 버린 플립플랍이 먼 나라의 해변까지 흘러듭니다. 이 무심한 쓰레기의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버려진 플립플랍을 수거해 재활용하여 실내 소품으로 재탄생시켰습니다. 사실 이러한 유형의 디자인 뉴스는 많고 많습니다. 그렇게 매년 친환경, 재활용을 이야기하는 사이에, 기후 변화는 기후 위기가 되고 말았지요. 공교롭게도 오늘은 네덜란드의 비영리 디자인 단체 왓디자인캔두의 ‘노 웨이스트 챌린지’ 공모전 마감일입니다. 자원을 취해 새 물건을 만들어 곧 내버리는 이른바 “테이크-메이크-웨이스트” 경제의 고리를 끊기 위해 디자인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사물이 말을 한다면 #1 나의 짧은 생애

나는, 안락의자다 이렇게 평화로운 시간을 꿈꿨던 것일까? 하얀 쉬폰 커튼으로 햇살이 스며들고 연둣빛 잎사귀가 한껏...

2009-04-14 | 포르마판타스마의 ‘자급자족’

어제에 이어 또 다른 ‘자급자족’의 디자인입니다. 2010년 디자이너 듀오 포르마판타스마가 선보인 ‘자급자족’은 재료로 보나 제작 방식으로 보나 모두 소박한 자급자족의 공동체에서 태어났을 법한 물건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포르마판타스마는 앞서 소개했던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에서도 언급되었는데요. 지난 10년 정말로 그러했고, 또 앞으로의 10년도 묵직한 기대감을 갖게 하는 이름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