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04 |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Editor’s Comment

2010년 2월 11일,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맥퀸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40세라는 나이도, 자살이라는 사인도 모두 안타까움과 충격을 안겼습니다. 그로부터 15개월 뒤, 뉴욕 메트의 복식연구소에서 그를 회고하는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2011년 오늘의 뉴스는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전시회 개막 소식입니다.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맥퀸(Alexander McQueen)가 스스로 세상과 작별을 고한 지도 어느덧 1년이 훌쩍 넘었다. 1992년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 졸업 컬렉션에서 2010년 사후에 공개된 마지막 컬렉션까지, 알렉산더 맥퀸의 펼쳐 보였던 패션의 시간은 19년에서 멈추었다.

현지 시각으로 바로 오늘, 그의 패션 디자인을 회고하는 대규모 전시회가 뉴욕에서 개막한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내 복식연구소(Costume Institue)가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Alexander McQueen: Savage Beauty)’를 개최한다. 약 100여 점의 앙상블과 70점의 소품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전시작들은 일련의 주제에 따라 배치되었다. 낭만적(Romantic)이라는 공통의 수사를 뒤따라, 정신(mind), 고딕(gothic), 애국심(nationalism), 이국(exoticism), 원시(primitivism), 자연(naturalism) 등 맥퀸의 작업에서 있어 반복적으로 등장하는 주제들이 제시된다.

한편 알렉산더 맥퀸 특유의 런웨이 모습을 담은 영상들도 만나볼 수 있다. “알렉산더 맥퀸은 충격적이고 과장된 런웨이 발표로도 잘 알려진 바, 전위적인 설치미술 혹은 행위예술을 연상시키는 극적인 시나리오와 서사 구조가 무대 위에 펼쳐졌다.” 전시 기획을 맡은 메트 복식연구소의 앤드류 볼튼(Andrew Bolton)의 설명이다. 전시 홈페이지에 공개된 영상들은, 1997년부터 2010년 사이 알렉산더 맥퀸 패션쇼의 가장 인상적인 순간들을 재구성한다.

전시회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는 오는 7월 31일까지 계속된다. 아래 전시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선별된 의상과 더불어 영상, 전시 주제 등의 내용을 살펴볼 수 있다.

blog.metmuseum.org/alexandermcqueen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4-23 | 탑승권 리디자인 릴레이

코로나19를 지나며 가장 먼저 여행이 ‘멈춤’에 돌입했고, 어느 머나먼 곳으로 떠나는 항공권을 들던 때가 그리울 정도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의 뉴스로 ‘항공권’ 이야기를 골라보았습니다. 어째서 항공권을 손에 들고서도 우왕좌왕하게 될까. 표를 언제 왜 들여다보게 되는가를 중심으로, 탑승권의 정보에 순서와 강조점을 부여한 어느 개인의 리디자인 제안과 그에 이어지는 릴레이입니다.

사물이 말을 한다면 #1 나의 짧은 생애

나는, 안락의자다 이렇게 평화로운 시간을 꿈꿨던 것일까? 하얀 쉬폰 커튼으로 햇살이 스며들고 연둣빛 잎사귀가 한껏...

체르노빌의 사라지는 로고, 살아나는 기억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가 폭발한 지 35년이 지난 지금, 이 사건을 잊지 않기 위해 디자인된...

2009-04-06 | 2010 상하이 엑스포 영국관

신종바이러스의 시간을 지나며 각종 행사가 취소되거나 가상으로 전환된 지금, 사상 최대의 규모를 도모했던 2010년의 상하이 엑스포에서, 유독 눈에 띄는 디자인으로 뉴스로 오르내린 영국의 국가관 소식을 돌아봅니다. 헤더윅 스튜디오가 디자인한 섬모형 매스의 파빌리온 ‘씨앗 전당’입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