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04 |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Editor’s Comment

2010년 2월 11일,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맥퀸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40세라는 나이도, 자살이라는 사인도 모두 안타까움과 충격을 안겼습니다. 그로부터 15개월 뒤, 뉴욕 메트의 복식연구소에서 그를 회고하는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2011년 오늘의 뉴스는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전시회 개막 소식입니다.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맥퀸(Alexander McQueen)가 스스로 세상과 작별을 고한 지도 어느덧 1년이 훌쩍 넘었다. 1992년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 졸업 컬렉션에서 2010년 사후에 공개된 마지막 컬렉션까지, 알렉산더 맥퀸의 펼쳐 보였던 패션의 시간은 19년에서 멈추었다.

현지 시각으로 바로 오늘, 그의 패션 디자인을 회고하는 대규모 전시회가 뉴욕에서 개막한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내 복식연구소(Costume Institue)가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Alexander McQueen: Savage Beauty)’를 개최한다. 약 100여 점의 앙상블과 70점의 소품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전시작들은 일련의 주제에 따라 배치되었다. 낭만적(Romantic)이라는 공통의 수사를 뒤따라, 정신(mind), 고딕(gothic), 애국심(nationalism), 이국(exoticism), 원시(primitivism), 자연(naturalism) 등 맥퀸의 작업에서 있어 반복적으로 등장하는 주제들이 제시된다.

한편 알렉산더 맥퀸 특유의 런웨이 모습을 담은 영상들도 만나볼 수 있다. “알렉산더 맥퀸은 충격적이고 과장된 런웨이 발표로도 잘 알려진 바, 전위적인 설치미술 혹은 행위예술을 연상시키는 극적인 시나리오와 서사 구조가 무대 위에 펼쳐졌다.” 전시 기획을 맡은 메트 복식연구소의 앤드류 볼튼(Andrew Bolton)의 설명이다. 전시 홈페이지에 공개된 영상들은, 1997년부터 2010년 사이 알렉산더 맥퀸 패션쇼의 가장 인상적인 순간들을 재구성한다.

전시회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는 오는 7월 31일까지 계속된다. 아래 전시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선별된 의상과 더불어 영상, 전시 주제 등의 내용을 살펴볼 수 있다.

blog.metmuseum.org/alexandermcqueen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9-15 | BMW 아트카 월드 투어

1975년 알렉산더 칼더의 페인팅을 BMW 3.0 CSL을 시작으로, BMW의 ‘아트카’는 점점 더 많은 예술가와 모델로 컬렉션을 이루었습니다. 미술을 입은 이 자동차들은 르망 24시 레이스에 출전해 달리기도 하고, 미술관에 멈추어 작품처럼 전시되기도 합니다. 오늘의 소식은 2006년의 BMW 아트카 월드 투어입니다. 그 순회의 여정에는 한국도 포함되어 있었죠. 

축구: 아름다운 스포츠 디자인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서 새로운 전시 ‘축구: 아름다운 스포츠 디자인(Football: Designing the Beautiful Game, 4월...

사라질 지도

바다를 소재로 기후 위기를 다루는 예술가, 크리스티나 콘클린(Christina Conklin)이 마리나 사로스와 공동 저술한 <사라지는...

2010-01-20 | 아이티를 위하여

거대한 자연 재해 앞에서 사람은 작고 무력하게만 느껴집니다. 하지만 재난의 잔해 속에서 다시 일어나는 것은 결국 사람의 몫이죠. 지난 15일 남태평양의 섬나라 통가 인근의 해저 화산 하파이가 폭발했습니다. 통신 두절로 몇일이 지나서야 피해 윤곽이 드러나기 시작한 가운데, 예상보다 인명 피해는 적은 것으로 보이지만 섬들을 뒤덮은 화산재로 인해 식수난이 심각하고, 또 구호를 위한 접근도 지연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부디 더 큰 피해 없이 구호와 복구가 이뤄지길 바라며, 오늘은 10년 전 대지진이 강타했던 아이티의 재건을 위해 복구 계획을 발표했던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이야기를 다시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