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22 | 공작연맹아카이브 – 물건박물관

Editor’s Comment

베를린에는 평범한 물건들의 박물관이 있습니다. 공작연맹 아카이브 – 물건 박물관이라는 이름이 말해주듯, 박물관의 중심에는 1907년 결성된 독일공작연맹의 산물과 기록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당대 공작연맹의 실천 영역이었던 일상 생활과 상품 사회에 대한 관심을 동시대로까지 확장하죠. 가령 올 1월 1일 개막한 ‘위 전시에서는 40년대의 방독면부터 오늘날의 일회용 마스크, 박제 박쥐, 비누, 플레이모빌의 간호사 인형 등의 다양한 위기의 사물들을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2007년 여름 베를린에 박물관 하나가 문을 열었다. 공작연맹아카이브 – 물건박물관(Werkbundarchiv – Museum der Dinge)은 방대한 그러나 좀처럼 전시되지 않는 물건들의 컬렉션을 갖추고 있다. 독일공작연맹(Deutscher Werkbund)의 역사적 기록물로부터 시작하여 컬렉션은 평범한 물건들로 확장된다. 기명의 디자인과 무명의 디자인, 악취미의 물건과 순수한 기능적 물건이 서로 나란히 놓여 제시된다. 이처럼 물건 박물관은 사소한 물건들로 20세기 물건의 역사, 오늘날의 제품 문화와 같은 큰 그림을 그려내려 한다. 

박물관의 웹사이트를 방문하면 소장품의 일부를 살펴볼 수 있는데, ‘이달의 물건’과 같은 메뉴에서는 매달 하나씩의 물건을 별도로 소개하고 있다. 지난 달 돌연사한 북극곰 크누트 때문일까? 이달의 물건은 북극곰 재떨이이다. 다채로운 소장품 컬렉션을 토대로 기획 전시도 열리는데, 개관 전시 ‘물건들의 전쟁’을 시작으로, ‘사악한 물건. 고약한 취향의 백과사전’과 같은 흥미로운 기획의 전시들이 여러 차례 열렸다. 전시 이외의 행사들도 흥미롭다. 가령 다음 달에는 ‘물건 상담’이 예정되어 있다. 자신의 가진 물건을 가지고 오면, 이것이 언제적 물건인지, 누가 디자인했는지, 또 지금 가치는 어느 정도일지와 같은 설명들을 들을 수 있다고. 

www.museumderdinge.org

via It’s Nice That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4-28 | 가구 집

스튜디오 마킹크 & 베이의 ‘가구 집’은 가구를 품은 벽체로 이뤄진 집입니다. 집을 이루는 면들은 가구 제작을 위해 CNC 절단 가공을 한 합판들입니다. 가구를 만들기 위해 이런저런 부품을 꺼낸다면, 집에는 이제 창이 생기는 셈이죠. 건축, 가구, 수납의 삼위일체라 할 ‘가구 집’이 13년 전 오늘의 뉴스입니다.

2011-08-02 | ‘311 스케일’

2011년 3월 11일의 일을 시각 형식으로 전합니다. 일본디자인센터가 연 웹사이트 ‘311 스케일’은 대지진으로 시작해 쓰나미, 원전 사고로 이어지는 재난의 정보를 그래프로 재현하여 보여줍니다. 그래프는 숫자의 중립적인 재현 방식이라 여겨지지만, 그렇다고 해석의 편향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닙니다. ‘311 스케일’은 이 점을 인정하되, 정보를 극화하거나 의견을 덧붙이는 일을 피하며 최대한 정확하게 정보를 차분히 전달합니다. 반갑게도 ‘311 스케일’은 아직도 운영 중입니다. 오랜만에 방문해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2011-05-31 | 스킨

“동물은 네모반듯하지 않으며, 그 가죽도 마찬가지다.” 디자이너 페퍼 헤이코프는 가죽 생산 과정에서 버려지는 들쭉날쭉하고 흠집 난 가죽 조각들을 이어붙여 중고 가구에 입혔습니다. 한때 살아 있는 생물의 피부가 주인 잃은 가구의 피부가 된 셈이지요. 새로운 피부가 씌워지며 만들어진 울퉁불퉁한 외곽선과 거친 이음새가 무언가 기묘한 생명체의 인상을 줍니다. 5월의 마지막 날인 오늘의 뉴스는 페퍼 헤이코프의 ‘스킨’입니다.

2010-03-24 | MoMA, @를 소장하다

탄생은 멀리 6~7세기까지 거슬러 올라가지만, 오늘날 같은 기능으로 이처럼 널리 쓰이게 된 것은 1970년대 이후의 일입니다. 2010년 MoMA의 건축·디자인부가 부호 ‘@’를 영구 소장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누구의 것도 아니며 실물로 존재하지도 않지만, “소장에 요구되는 다른 기준들을 만족”하며, 더불어 기존의 부호를 전유해 새로운 쓰임을 부여했다는 점에서 “디자인 행위”를 보여준다고, 수석 큐레이터 파올라 안토넬리는 설명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