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18 |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 선정 ‘미래의 디자이너’

Editor’s Comment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의 첫 소식은 ‘미래의 디자이너’ 발표였습니다. 그해의 수상자는 총 세 팀입니다. 영국의 아시프 칸, 오스트리아의 디자인 듀오 미셔’트락슬러 그리고 싱가포르의 스튜디오 주주가 그 주인공이었죠. 그리고 두 달 뒤 이들의 수상 기념 신작이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에서 전시되었습니다.

2011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이 6월 개최를 앞두고 있다. 언제나처럼 첫 소식은 미래의 디자이너 발표이다.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과 후원사 W호텔이 ‘미래의 디자이너’상 수상자를 공개했다. 경력 15년 미만, 순수 제품 및 가구로부터 디지털/전자 미디어에 이르기까지, 독창적인 작업을 펼쳐 온 디자이너들이 이 상의 관심 대상이다. 

올해는 세 팀의 디자이너들이 ‘미래의 디자이너’로 선정되었다. 영국의 아시프 칸(Asif Khan), 오스트리아의 디자인 듀오 미셔’트락슬러(Micsher’Traxler) 그리고 싱가포르의 스튜디오 주주(Studio Juju)가 그 주인공이다. 

“세 팀은 각기 다양하고 특유한 관점들을 대변하면서도 동시에 실험적이고 다분야적인 접근법을 공유한다. 이를 통해 관람객들이 디자인 분야의 미래를 다시 생각하게 될 것이다.” 디자인 마이애미/의 디렉터 마리안네 괴블의 설명이다. 

아시프 칸은 런던 출생으로, 건축학교 AA스쿨과 바틀렛 대학에서 건축을 전공했다. 아시프 칸 Ltd.를 설립한 이래, 그는 건축, 제품, 인테리어, 가구 등의 분야에서 활동하며, 이들 분야를 의외의 방식으로 묶어내는 작업들을 선보여왔다. 

미셔’트락슬러의 카타리나 미셔(Katharina Mischer)와 토마스 트락슬러(Thomas Traxler)는 2008년 6월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을 졸업한 후, 비엔나에 함께 스튜디오를 열었다. 개별 디자인 결과물을 넘어 전반적인 개념 및 시스템을 가시화하는 작업으로 유명하다. 

스튜디오 주주의 티모 웡(Timo Wong)과 프리실라 루이(Priscilla Lui)는 제품, 공간, 아트 디렉션 분야에 디자인 방법론과 감성을 불어 넣고 있다. 특히 프로토타입 제작에 있어 손수(hands-on)의 방법론으로 유명한 바, 기능, 형태, 소재에 대한 이해가 뒷받침된 디자인을 보여준다.  

세 팀의 디자이너들은, ‘미래의 디자이너’ 수상 기념 신작들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작품의 주제는 대화(Conversation Pieces). 사회적 장벽을 넘어 서로의 대화를 촉발하는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더불어 바젤 전시 이후에는 주요 도시의 W호텔을 순회할 예정이기도 하다. 2011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은 6월 14일부터 18일까지, 스위스 메세 바젤(Messe Basel)에서 열린다. 

www.designmiami.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개러지 현대미술관 헥사곤 재건

모스크바에 위치한 개러지 현대미술관(Garage Museum of Contemporary Art)의 분관인 헥사곤 파빌리온(The Hexagon)의 건축 디자인은...

2011-05-16 | 바버오스거비 연구서 출간

런던 왕립예술대학교에서 만난 동갑의 두 학생은 1996년 함께 디자인 스튜디오를 설립했습니다. 바로 에드워드 바버와 제이 오스거비의 바버오스거비입니다. 이후 바버오스거비는 영국 산업디자인의 주요한 이름 가운데 하나가 되었죠. 2011년에는 그들의 작업을 개관하는 첫 번째 연구서가 출간되었습니다. 리졸리에서 나온 『에드워드 바버와 제이 오스거비의 디자인 작업』이 11년 전 오늘의 소식입니다.

2007-07-12 |〈뉴욕타임스〉의 비범한 간판

2007년 <뉴욕타임스>는 근 100년 가까이 머물던 웨스트 43번가 229번지를 떠나 새 건물로 이사합니다. 렌초 피아노가 설계한 52층의 유리 타워로요. 이제부터 이곳이 <뉴욕 타임스>의 본사임을 알릴 대형 간판이 필요했습니다. 건물의 조형미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뉴욕의 까다로운 조닝 규정도 지킬 간판의 디자인 작업은 펜타그램의 몫이었습니다. ‘10,116 포인트 크기’의 로고가 어떻게 신축 타워의 파사드에 안착하였는지, 14년 전 오늘의 뉴스에서 만나봅니다.

2010-08-03 | V&A 키네틱 간판

디자인플럭스의 옛 로고를 기억하시는 분이 있을까요. 디자인플럭스라는 이름 아래 “디자인 테크놀로지 아트”라는 태그라인이 자리해 있었는데요. 오늘 뉴스의 주인공 트로이카(Troika)야말로 이 문구에 잘 어울릴 법한 그룹입니다. 2010년 런던 사우스켄싱턴 지하철역 안, V&A 뮤지엄으로 연결되는 통로 입구에 빅토리아 시대의 기계장치를 연상시키는 간판 하나가 설치되었습니다. 앨런 플레처의 V&A 모노그램이 세 부분으로 나뉘어 회전하며 번갈아가며 앞뒤로 V&A 로고를 만들어냅니다. 교통의 장소에서 만나는 트로이카. 2008년 히드로 공항 5터미널에 설치되었던 트로이카의 ‘구름’도 그랬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