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18 |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 선정 ‘미래의 디자이너’

Editor’s Comment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의 첫 소식은 ‘미래의 디자이너’ 발표였습니다. 그해의 수상자는 총 세 팀입니다. 영국의 아시프 칸, 오스트리아의 디자인 듀오 미셔’트락슬러 그리고 싱가포르의 스튜디오 주주가 그 주인공이었죠. 그리고 두 달 뒤 이들의 수상 기념 신작이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에서 전시되었습니다.

2011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이 6월 개최를 앞두고 있다. 언제나처럼 첫 소식은 미래의 디자이너 발표이다.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과 후원사 W호텔이 ‘미래의 디자이너’상 수상자를 공개했다. 경력 15년 미만, 순수 제품 및 가구로부터 디지털/전자 미디어에 이르기까지, 독창적인 작업을 펼쳐 온 디자이너들이 이 상의 관심 대상이다. 

올해는 세 팀의 디자이너들이 ‘미래의 디자이너’로 선정되었다. 영국의 아시프 칸(Asif Khan), 오스트리아의 디자인 듀오 미셔’트락슬러(Micsher’Traxler) 그리고 싱가포르의 스튜디오 주주(Studio Juju)가 그 주인공이다. 

“세 팀은 각기 다양하고 특유한 관점들을 대변하면서도 동시에 실험적이고 다분야적인 접근법을 공유한다. 이를 통해 관람객들이 디자인 분야의 미래를 다시 생각하게 될 것이다.” 디자인 마이애미/의 디렉터 마리안네 괴블의 설명이다. 

아시프 칸은 런던 출생으로, 건축학교 AA스쿨과 바틀렛 대학에서 건축을 전공했다. 아시프 칸 Ltd.를 설립한 이래, 그는 건축, 제품, 인테리어, 가구 등의 분야에서 활동하며, 이들 분야를 의외의 방식으로 묶어내는 작업들을 선보여왔다. 

미셔’트락슬러의 카타리나 미셔(Katharina Mischer)와 토마스 트락슬러(Thomas Traxler)는 2008년 6월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을 졸업한 후, 비엔나에 함께 스튜디오를 열었다. 개별 디자인 결과물을 넘어 전반적인 개념 및 시스템을 가시화하는 작업으로 유명하다. 

스튜디오 주주의 티모 웡(Timo Wong)과 프리실라 루이(Priscilla Lui)는 제품, 공간, 아트 디렉션 분야에 디자인 방법론과 감성을 불어 넣고 있다. 특히 프로토타입 제작에 있어 손수(hands-on)의 방법론으로 유명한 바, 기능, 형태, 소재에 대한 이해가 뒷받침된 디자인을 보여준다.  

세 팀의 디자이너들은, ‘미래의 디자이너’ 수상 기념 신작들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작품의 주제는 대화(Conversation Pieces). 사회적 장벽을 넘어 서로의 대화를 촉발하는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더불어 바젤 전시 이후에는 주요 도시의 W호텔을 순회할 예정이기도 하다. 2011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은 6월 14일부터 18일까지, 스위스 메세 바젤(Messe Basel)에서 열린다. 

www.designmiami.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5-03 | 30일의 물빛

30일 동안 매일의 베니스 물빛을 카메라에 담고, 이를 패턴으로 만들어 다시 실크 스카프 위에 옮겼습니다. 매일 조금씩 다른 물의 빛깔과 수면에 비친 풍경의 일렁임을 고스란히 담아낸, ‘30일의 물빛’ 스카프입니다.

2010-10-11 | 현수교의 원리를 의자에

허먼 밀러의 ‘세일’은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익숙한 제품이죠. 2010년 첫선을 보인 ‘세일’은 샌프란시스코의 랜드마크인 금문교에서 착안하여, 현수교의 구조를 의자에 옮긴 제품이었습니다. 2010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퓨즈프로젝트와 허먼 밀러가 2년 반의 준비 끝에 내놓은 ‘세일’의 디자인 과정을 소개했습니다.

2007-01-24 | 일회용 정원, ‘B-백’

작년 농촌진흥청이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10명 중 5명이 “반려식물”에 관심이 더 커졌다고 답했습니다. 집에 머물러야 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집 안에 자연을 들이는 홈 가드닝에 대한 관심도 자연스럽게 늘어났지요. 2007년에 전해드렸던 독특한 모양의 그로우 백 소식이 새삼 다시 눈에 띈 이유일지도요.

2007-08-09 | 앱솔루트 그리치치

지난주에 이어 또 하나의 앱솔루트 관련 소식입니다. 이번에는 앱솔루트가 담겨 나갈 유리잔 이야기인데요. 레스토랑과 바를 위한 이 앱솔루트 글래스웨어의 디자인을 맡은 사람은 콘스탄틴 그리치치였습니다. 한편 이 프로젝트는 디자인 트렌드 블로그 ‘다비드 리포트’의 다비드 카를손이 수퍼바이저로 참여했다는 점에서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