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3-28 | RIBA, 건축계 무급 인턴십 제동

Editor’s Comment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이어지는 무급 인턴십 문제에서 건축계도 예외는 아닙니다. 2011년 영국왕립건축사무소는 이 문제에 정면으로 개입했습니다. 협회 소속 건축사무소는 학생 인턴에게도 반드시 법정 최저임금을 기준으로 임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는데요. 그러나 무급 인턴십 문제는 2019년 서펀타인 파빌리온 건축가로 지명된 준야 이시가미가 해당 프로젝트에 무급 인턴들을 두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다시 한 번 크게 불거졌습니다.

영국왕립건축가협회(RIBA)가 건축사무소들의 무급 인턴십 관행에 제동을 걸었다. 앞으로 모든 RIBA 소속 건축사무소는 학생 인턴에게 반드시 법정 최저임금을 지불해야 한다. RIBA의 실무 교육 및 계발 과정인 PEDR의 규정에 의거, ‘실무’로 인정되는 작업을 맡은 학생들에게 임금을 지급하도록 한 것이다. 

학생과 노동자라는 이중적인 지위에 있는 학생 인턴들에게, 대부분의 건축사무소들은 돈이 아닌 ‘값진 경험’을 보장한다. 그러나 동시에 학생들의 무급 노동으로부터 건축사무소가 이득을 취해온 것도 사실이다. 실제로 무급 인턴십은 업계에 널리 퍼진 관행으로, 유명 건축사무소들 역시 예외가 아니다. RIBA는 이번 조치를 통해 그간의 관행에 개입한다. 

RIBA는 건축사무소들의 상황도 어렵지만, 학생들이 처한 경제적 어려움은 더더욱 엄혹하다고 이야기한다. 실제로 영국의 건축학과 학생들은 교육예산 삭감과 교육비 인상의 압력에 처했다. 이번 최저임금 지급 조치는 학생들이 처한 경제적 압박을 완화하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 임금 가이드라인은 RIBA 산하 연구 조직과 건축학과 재학생 협회 ARCHAOS와의 협조로 도출되었으며, 오는 7월 1일부터 발효된다. 

www.architecture.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11-10 | 세균 강박 사회를 위한 디자인

그 시절에는 “강박”이었을지 모르겠으나, 이제는 타당한 염려가 되었습니다. 공중위생과 거리두기 같은 문제를 정면으로 다룬 2006년의 디자인들을 돌아봅니다. 어떤 것은 진도구에 가깝지 않은가 싶지만, 어떤 것은 팬데믹을 살아가는 지금 더욱 절실해 보입니다.

2011-11-02 | 영화 타이틀 스틸 모음

영화가 시작하고 영화의 제목이 스크린에 등장하는 바로 그 순간의 스틸 이미지를 한데 모은 디자이너가 있습니다. 크리스티안 아냐스는 멀리 1920년대부터 가깝게는 2014년까지, 영화의 타이틀 장면을 모아 웹사이트를 열었는데요. 어떤 영화들의 경우, 기본 정보 외에도 오프닝 타이틀 제작사는 어디인지 타이틀 장면에 쓰인 폰트는 무엇인지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옛 영화들의 레터링 스타일을 되돌아보는 즐거움도 빼놓을 수 없지요.

2010-04-26 | 아름다워서 재활용합니다

누군가의 쓰레기가 누군가에게는 보물이 되듯, 히스 내시에게 플라스틱 쓰레기는 멋진 재료입니다. 폐품의 재활용이 환경 차원에서 가지는 의미도 의미이지만, 내시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멋지고 아름다워서 재활용한다”고 말하죠. 가령 온갖 플라스틱 통들의 조각조각이 모여 색색의 구체를 만들어내는 것처럼요. 

2008-09-02 | 데이비드 번의 자전거 보관대

데이비드 번. 토킹 헤즈를 이끌었던 바로 그 뮤지션이자 예술가이며 동시에 열렬한 자전거 애호가인 그가 2008년 자전거 보관대를 디자인했습니다. 뉴욕교통국이 진행하는 공공미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그가 디자인한 보관대들이 뉴욕 곳곳에 설치되었는데요. “그저 미술 작품이 아니라 실용적인 자전거 보관대라는 사실을 알아볼 수 있게, 기존 보관대와 같은 두께, 같은 소재여야 한다는 점이 내게는 중요했다”는군요. 그렇게 탄생한 데이비드 번의 자전거 보관대는 11개월간 제자리를 지켰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