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2-28 | 합판과 현대 디자인

Editor’s Comment

“나무와 접착제의 층층 케이크.” 현대의 소재 중 하나로 꼽을 만한 합판의 역사를 돌아보는 전시가 2011년 뉴욕 현대미술관에서 열렸습니다. ‘합판: 소재, 프로세스, 형태’는 1930년대부터 1950년대라는 특정 시기에 집중하여 일상 용품에서 가구, 건축 모형, 비행기까지, 현대적 형태를 산업의 규모로 조형할 수 있게 해준 합판이라는 소재를 조명합니다. 

소리 야나기(Sori Yanagi), ‘나비 스툴(Butterfly Stools)’, 1956, 생산: 텐도(Tendo Co., Ltd.), 일본

현대 디자인의 주요 소재 가운데 하나인 합판의 활약을 조명한다. 뉴욕 MoMA에서 전시회 ‘합판: 소재, 프로세스, 형태(Plywood: Material, Process, Form)’가 열리고 있다. 전시는 1930년대부터 1950년대 시기에 초점을 맞추어, 당대 합판의 형식적, 미학적 가능성에 주목했던 디자인 사례들을 선보인다. 

합판의 기원은 고대 이집트, 중국으로까지 거슬러 올라가지만, 1948년 <파퓰러 사이언스> 지가 비유하였던 “나무와 접착제의 레이어 케이크”로서의 합판이란 산업혁명의 결과물이다. 20세기 초 항공술 분야에서 진행된 소재, 제작 관련 기술 연구를 통해, 합판은 현대적 소재 가운데 하나로 디자인계의 관심을 얻기 시작했다. 1920년대 현대 생활에 걸맞는 급진적 형태를 모색하던 아방가르드 건축가와 디자이너들에게 합판은 매혹적인 소재로서 여겨졌고, 이후 1930~1940년대에 접어들며 합판을 이용한 본격적인 디자인들이 등장하였다. 알바 알토의 ‘파이미오 의자’, 제럴드 서머스의 ‘라운지 의자’, 찰스 & 레이 임즈의 ‘다리 부목’들이 이 시기의 대표적인 합판 응용 디자인으로 꼽힌다. 

제럴드 서머스(Gerald Summers), ‘라운지 의자’, 1934, 생산: 메이커스 오브 심플 퍼니처(Makers of Simple Furniture, Ltd.), 영국

합판의 확산에 기여한 주요한 계기로 전쟁도 빼놓을 수 없다. 알루미늄이나 플라스틱의 경우처럼, 합판 기술 역시 군사적 응용 과정 속에서 큰 발전을 이루었다. 금속 자원 수급에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었던 상황에서, 합판은 항공기를 위한 가볍고 값싼 소재로 전투기 제작에 투입되었다. 영국의 폭격기 ‘드 하빌랜드 모스키토(De Havilland Mosquito)’가 대표적인 합판 동체의 비행기이다. 미국에서도 합판을 이용한 군용 비행기 개발이 진행되었던 바, 이번 전시에 선보이는 ‘CG-16’은 찰스 & 레이 임즈, 해리 버토이아와 같은 디자이너들이 참여하여 개발된 실험적 비행기 모델이기도 하다.  

찰스 & 레이 임즈, ‘다리 부목(Leg Splint)’, 1942, 생산: 에반스 프로덕츠(Evans Products Co.)
찰스 & 레이 임즈 & 그레고리 에인 & 해리 버토이아 & 노먼 브룬스 & 매리언 오버비(Charles & Ray Eames & Gregory Ain & Harry Bertoia & Norman Bruns & Marion Overby), ‘CG-16’ 연구, 1943, 생산: 에반스 프로덕츠 성형합판부(Evans Products Co., Molded Plywood Division)

‘합판: 소재, 프로세스, 형태’는 현대 디자인 역사에서 합판의 등장과 확산의 과정을 살핀다. 전시는 일상 용품에서 가구, 건축 모형 그리고 비행기까지, 현대적 형태를 산업적 규모에서 조형할 수 있게 해주었던 소재였던 합판의 활약을 실제 디자인 사례와 자료 사진들을 통해 제시한다. 

www.moma.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4-11 | 죽기 전에 하고 싶은 것

조만간 사라질 운명의 빈 건물에 커다란 칠판이 설치되었습니다. 그리고 그곳에는 동네 주민들의 희망과 소원이 적혔죠. ‘죽기 전에’라는 이름의 프로젝트를 통해 캔디 창은 죽음을 앞둔 시한부 건물에 죽기 전에 이루고픈 바람을 모아냈습니다. 

2011-08-12 | 좋은 날씨

2011년 시각 예술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인 사라 일렌베르거의 개인전이 열렸습니다. ‘좋은 날씨’는 그의 작업을 망라한 첫 모노그래프 출간을 기념하여 열린 전시이기도 합니다. 그가 택하는 작업의 재료는 대체로 입체의 사물입니다. 그것을 그대로 설치하거나 아니면 사진을 찍어 이미지로 만들지요. 어떤 매체의 표현을 빌리자면 “3D 일러스트레이터”라고 할까요. 사라 일렌베르거의 시각 세계를 다시 만나봅니다. 

정부의 지난 행보를 상기하는 달력 ‘Everyday Blues’

영국의 크리에이티브 그룹 케셀크레이머(KesselsKramer)가 달력 프로젝트의 결과물 ‘에브리데이 블루스(Everyday Blues)’를 선보였다. 오리얼 웰스(Oriel Wells)가 기획하고 12명의 시각 분야...

2007-07-13 | 콘스탄틴 그리치치+플라스틱 신소재

새로운 소재가 출발점이 된 의자. ‘미토’는 바스프가 개발한 새로운 공업용 플라스틱 신소재로 태어난 첫 번째 제품입니다. 바스프는 신소재 울트라 시리즈를 개발하며, 4인의 디자이너를 초빙해 워크숍을 열어 소재들의 적용 가능성을 탐구했는데요. 그 중 한 사람이었던 콘스탄틴 그리치치와 함께 사출성형에 특히 적합한 ‘울트라듀어® 하이 스피드’의 제품화를 시험합니다. 여기에 이탈리아의 가구 회사 플란크가 합류하며, 그렇게 모노블록 의자 ‘미토’가 탄생하였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