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2-18 | MUDAC 사그마이스터 전시회

Editor’s Comment

2011년 스위스 로잔의 현대디자인미술관에서 스테판 사그마이스터의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전시의 전제는 ‘홍보물 및 판매물’에 디자인에 한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렇게 기업이나 문화 기관, 자신의 친구 그리고 본인을 위한 작업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스테판 사그마이스터, <지금껏 살면서 배운 것들 Things I Have Learned In My Life So Far> 커버, 2008
© Stefan Sagmeister 

스테판 사그마이스터의 작업들 가운데서도 홍보, 판매 관련 프로젝트들만을 한 자리에 모았다다. 3월 9일 스위스 로잔 현대디자인미술관(MUDAC)에서 전시회 ‘사그마이스터: 홍보물 및 판매물에 관한 또 다른 전시(Sagmeister: Another Exhibit about Promotion and Sales Material)’가 개막한다. 

전시작에는 제품 또는 전시 등의 판매나 홍보와 관련이 있어야 한다는 단서가 붙었다. 전시작들은 크게 네 가지로 분류되는데, 문화 부문, 기업 부문 홍보와 사그마이스터의 친구 그리고 사그마이스터 본인 회사인 사그마이스터 Inc. 홍보 관련 작업 등이다. 디자이너와 예술가의 구분이 흐릿해지는 요즘, ‘판매와 홍보’라는 기준이 그래픽 디자이너의 직역을 새삼 강조하는 듯 하다. 

전시 설치 작업은 재기 넘치는 가구 디자인으로 유명한 빅-게임(Big-Game)이, 전시 카탈로그와 그래픽 디자인은 과거 스테판 사그마이스터와 함께 일했던 마틴 우드틀리(Martin Woodtli)가 맡았다. 전시 참석을 위해 스테판 사그마이스터도 로잔을 방문할 예정. 3월 7일 ECAL에서 강연이 개최된다. 한편 ‘스테판 사그마이스터: 홍보, 판매물에 관한 또 다른 전시’는 올 가을 파리 장식미술관에서의 순회 전시도 예정되어 있다. 

www.mudac.ch
www.sagmeister.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5-25 | 디자인 마이애미/, 프론트를 선택하다

2007년 디자인 마이애미/가 선정한 ‘미래의 디자이너’는 바로 스웨덴의 프론트입니다. 2003년 소피아 라게르크비스트, 샤를로트 폰데 란켄, 안나 린드그렌, 카티야 세브스트룀이 설립한 이 디자인 스튜디오는 때로는 동물의 힘을 때로는 컴퓨터의 힘을 빌어 환상과도 같은 디자인을 선보이며 놀라움을 선사했습니다. 돌이켜보아도 2007년 ‘미래의 디자이너’에 다른 선택지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입니다. (...)

‘소리의 질서’: 소리의 데이터 세계로 이끄는 문

예술가 겸 건축가 크리스토스 부티히티스(Christos Voutichtis)가 제너러티브 아트 ‘소리의 질서(Order of Sound)’를 선보였다. 이...

2011-03-21 | 구겐하임 아부다비 보이콧

건축 소식은 보통 설계 단계나 완성 단계를 다루곤 합니다. 전자의 경우 누구의 설계인가에 방점을 두는 경우도 많습니다. ‘공모’가 필요한 규모의 설계라면 더욱 그렇죠. 그런데 어느 건물이 설계되어 완성되기까지, 그 사이에는 건설 과정이 존재합니다. 그런데 어떤 건물이 말 그대로 노동자의 피 땀 눈물, 심지어 목숨으로 세워진다면요? (...)

2010-09-16 | 타이포그래픽 지도 벽화

타이포그래피와 지도의 결합. 디자이너 폴라 셰어는 1990년대부터 세상을 타이포그래픽 지도의 형태로 그려왔습니다. 2010년에는 이를 실내 벽화의 형태로도 선보였죠. 퀸스의 메트로폴리탄 캠퍼스의 아트리움 벽을 장식한 것은 그가 특히 퀸스에 초점을 맞춰 그린 뉴욕의 지도였습니다. 벽화 작업을 위해 지도 원화를 100개 이상의 조각으로 나누고, 이를 패널에 하나하나 확대하여 비춰 그 모습 그대로 화가가 손수 그려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