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2-16 | 『게르트 아른츠, 그래픽 디자이너』

Editor’s Comment

복잡다단한 정보를 어떻게 표준화된 시각 언어로 전달할 것인가. 아이소타입이 탄생한 배경입니다. 아이소타입하면 오토 노이라트를 떠올리게 되지만, 그와 함께 이 시각 언어를 디자인한 사람이 바로 게르트 아른츠입니다. 세계를 보다 쉽게 이해 가능하도록 변환하는 것은 그의 정치적 신념과도 부합하는 작업이었죠. 2011년 출간된 『게르트 아른츠, 그래픽 디자이너』는 아이소타입을 중심으로 그의 생애와 작업 세계를 다룹니다.

image courtesy Gert Arntz Web Archive 

디자이너 게르트 아른츠(Gerd Arntz, 1900-1988)에 관한 새 연구서가 출간되었다. 『게트 아른츠, 그래픽 디자이너』는 아이소타입을 중심으로 게르트 아른츠의 생애와 작업들을 개관한다. 

1920년대 게르트 아른츠는 세계의 모습을 목판화와 리놀륨 판화로 그려내고 있었다. 급진적 사회주의자로서 그는 당대의 정치·사회 현실에 대한 자신의 시각을 그 누구보다 단순하고 직접적인, 그리하여 국적이나 교육수준에 관계없이 이해할 수 있는 방식으로 판화에 담아냈다. 

한편 비엔나의 사회과학자 오토 노이라트(Otto Neurath)는 당시 시각통계학(visual statistics)의 방법론을 개발하던 중이었다. 사회, 경제, 정치의 복잡다단한 정보들을 단순한 그림으로서 소통할 방식을 모색하던 노이라트는 기본적인 사인과 픽토그램을 디자인할 사람을 필요로 했다. 

게르트 아른츠의 신념과 스타일은 오토 노이라트의 목표와 멋지게 맞아 떨어졌다. 1928년 게르트 아른츠는 노이라트의 초청으로 비엔나로 건너가 아이소타입의 디자인에 착수했다. 4천여 개의 픽토그램과 시각 기호는 이렇게 탄생하였다. 

image courtesy Gert Arntz Web Archive 

기호들은 산업, 인구통계학, 정치, 경제 등의 영역의 핵심 데이터를 상징화한 것이다. 오토 노이라트와 게르트 아른츠의 그림 언어 체계는 프롤레타리아트에게 글이 아닌 그림으로 세계에 대한 지식을 전달하였다. 단어, 원소로서의 기호들이 지도와 다이어그램과 조합되며, 정보는 언어와 리터러시의 장벽을 넘어설 수 있었다. 오토 노이라트와 게르트 아른츠가 함께 구축한 시스템은, 이것은 오늘날 ‘인포그래픽’이라 불리는 작업의 시초가 되었다. 

『게르트 아른츠, 그래픽 디자이너』는 아이소타입과 함께 게르트 아른츠의 정치적 작업과 여러 희귀 시각 자료를 담고 있다. 에드 아닝크와 막스 브라윈스마의 편저로, 플립 볼, 헤르트 뒴바르, 미케 헤리첸, 나이젤 홈스, 막스 키스만, 파울 메이크세나르, 에릭 슈피커만 역시 컨트리뷰터로 참여하여 게르트 아른츠의 생애와 작업에 관해 이야기한다. 『게르트 아른츠, 그래픽 디자이너』는 010 출판사(010 Publisher)를 통해 출간되었다.  

www.gerdarntz.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9-21 | 앵글포이즈 1227 ‘자이언트’ 모델

세계 최초의 탁상용 조명 앵글포이즈가 탄생 70주년을 맞아 몸집을 키웠습니다. 어느 정도냐면 탁상 위를 벗어나 야외로 옮겨갈 정도로요. 2006년 100% 디자인 런던에서 ‘앵글포이즈 1227 자이언트’ 버전이 공개되었습니다. 가정용인 1227 모델의 세 배 크기로, 높이가 약 2.4m에 달하는 대형 모델이었습니다. 

2009-08-26 | 빈티지 기모노의 변신

아시아티카의 옷은 확실히 옷감에서 출발합니다. 빈티지 기모노부터 동시대 일본과 이탈리아의 옷감들을 한 폭 한 폭 사들여, 그것으로 옷을 짓지요. 특히 이들이 수집한 빈티지 기모노는 단 하나 뿐인 옷으로 재탄생합니다. 2009년 오늘 소개했던 아시아티카는 반갑게도 여전히 캔자스 시티에서 매년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2007-05-23 | 잘못된 가게

들어오라면서도 문은 닫았다는 가게, 영예로운 미술가와 디자이너들의 작품이 가득하지만 전체를 통째로 사지 않는 한 아무 것도 살 수 없는 가게. 2007년 뉴욕 디자인 위크 기간에 문을 연 첼시의 ‘잘못된 가게’입니다.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과 큐퍼-휴잇 디자인 뮤지엄의 그레고리 크럼이 만든 이 이상한 가게는 두 달 동안 한시적으로 자리를 지켰습니다. 

머릿속을 꺼내 보는 방법, MRI를 활용한 3D 프린팅 뇌

뉴저지 맥네어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엘레나 말롯이 MRI 스캔을 활용하여 뇌의 구조 전체를 3D 프린팅...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