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1-19 | 적기 혹은 생산의 소역사

Editor’s Comment

약 100년의 시간선 위에 각기 자리한 네 대의 탁상형 인쇄 기계를 지나 한 권의 책이 태어납니다. 왕립예술학교에서 커뮤니케이션 아트 & 디자인을 전공한 자비에 앙탱이 졸업작품으로 선보인 ‘적기 혹은 생산의 소역사’입니다. 

네 대의 탁상용 프린터들이 일렬로 사열해 있다. 멀리는 1880년대부터 가깝게는 1976년대까지, 탁상용 프린터의 역사에서 선택된 프린터들은 각각 한 가지 색상만을 전담한다. 스텐실 복사기(Stencil duplicator, 1880)에는 마젠타, 스피릿 복사기(Spirit duplicator, 1923)에는 사이언, 레이저 프린터(1969)에는 블랙, 잉크젯 프린터(1976)에는 옐로우가 배정되었다. 네 대의 프린터와 네 가지 색상. 이로써 한 권의 책을 인쇄하기 위한 준비가 마무리되었다.  

디자이너 자비에 앙탱(Xavier Antin)의 ‘적기 혹은 생산의 소역사(Just in Time or A Short History of Production)’는 출판 과정과 제작 규모에 대한 관심을 담고 있다. “재생산과 배급을 콘텐츠의 연장으로 사고하면서, 즉석(ad-hoc) 출판의 내러티브적 잠재력을 탐색하고자 했다”는 것이 디자이너의 설명이다. 작품을 통해 그는 대규모와 소규모, 표준화된 도구와 핸드메이드 아마추어 작업 등 “역사적으로 경제적인 생산 모델”들을 탐색한다. 

서로 다른 색상과 기술을 통과해 완성된 한 권의 책. 책은 총 100부가 인쇄되었다. ‘적기 혹은 생산의 소역사’는 자비에 앙탱의 졸업작품으로서, 작년 영국 왕립미술학교(RCA)의 여름 졸업전에서 선보였다. 

www.xavierantin.fr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7-22 | 까르띠에 타임 아트

까르띠에의 대표적인 시계들이 취리히의 한 뮤지엄에 모였습니다. ‘까르띠에 타임 아트’는 1929년의 ‘토르튀’에서 최근의 ‘산토스 100 스켈레톤’에 이르기까지, 총 100여 점의 까르띠에 시계가 관람객을 맞이했습니다. 전시의 아트 디렉팅은 2009년 도쿄국립박물관에서 있었던 ‘이야기… 까르띠에 작품에 관한 기억들’로 이미 까르띠에와 인연을 맺었던 토쿠진 요시오카가 맡았습니다.

전시 ‘묘한 감각이 좋다: ASMR의 세계’

영국 런던 디자인뮤지엄(Design museum)에서 2022년 10월 16일까지 ‘묘한 감각이 좋다: ASMR의 세계(WEIRD SENSATION FEELS...

2009-09-15 | 얼마나 먼 길을

멀리 노르웨이에서 잡힌 고등어가 비행기를 타고 금세 이곳까지 날아옵니다. 원산지와 판매지의 거리는 이제 신선 식품의 경우에도 그다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 그 놀라운 거리와 속도의 편의를 마음 편히 누릴 수만은 없습니다. 기후 변화라는 단어가 기후 위기가 된 지금에는 더더욱요. 식품 포장에 원산지와 이동 거리를 표기한다면. 2009년 디자이너 제임스 레이놀즈가 제안했던 ‘파 푸드’를 되돌아봅니다. 

디자인붐, 아키토닉 아크데일리에 인수

지난 1월 13일, 디자인 웹진 <디자인붐>이 아키토닉 아크데일리 그룹(Architonic ArchDaily)에 인수되었다. 아키토닉 아크데일리 그룹은...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