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1-19 | 적기 혹은 생산의 소역사

Editor’s Comment

약 100년의 시간선 위에 각기 자리한 네 대의 탁상형 인쇄 기계를 지나 한 권의 책이 태어납니다. 왕립예술학교에서 커뮤니케이션 아트 & 디자인을 전공한 자비에 앙탱이 졸업작품으로 선보인 ‘적기 혹은 생산의 소역사’입니다. 

네 대의 탁상용 프린터들이 일렬로 사열해 있다. 멀리는 1880년대부터 가깝게는 1976년대까지, 탁상용 프린터의 역사에서 선택된 프린터들은 각각 한 가지 색상만을 전담한다. 스텐실 복사기(Stencil duplicator, 1880)에는 마젠타, 스피릿 복사기(Spirit duplicator, 1923)에는 사이언, 레이저 프린터(1969)에는 블랙, 잉크젯 프린터(1976)에는 옐로우가 배정되었다. 네 대의 프린터와 네 가지 색상. 이로써 한 권의 책을 인쇄하기 위한 준비가 마무리되었다.  

디자이너 자비에 앙탱(Xavier Antin)의 ‘적기 혹은 생산의 소역사(Just in Time or A Short History of Production)’는 출판 과정과 제작 규모에 대한 관심을 담고 있다. “재생산과 배급을 콘텐츠의 연장으로 사고하면서, 즉석(ad-hoc) 출판의 내러티브적 잠재력을 탐색하고자 했다”는 것이 디자이너의 설명이다. 작품을 통해 그는 대규모와 소규모, 표준화된 도구와 핸드메이드 아마추어 작업 등 “역사적으로 경제적인 생산 모델”들을 탐색한다. 

서로 다른 색상과 기술을 통과해 완성된 한 권의 책. 책은 총 100부가 인쇄되었다. ‘적기 혹은 생산의 소역사’는 자비에 앙탱의 졸업작품으로서, 작년 영국 왕립미술학교(RCA)의 여름 졸업전에서 선보였다. 

www.xavierantin.fr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11-19 | 학원을 위한 사인 디자인

학교에 다니길 거부한 청소년들을 위해 출판사 이쿠신샤가 학원을 열었고, 노자이너가 이곳의 사인물 디자인을 맡았습니다. 학교는 아니지만 또 다른 배움과 성장의 장소가 될 이곳을 위해 노자이너가 택한 모티프는 자입니다. 자의 눈금을 응용한 단정하면서도 상징적인 사인물 디자인을 만나봅니다.

2010-07-21 | 머스 커닝엄 이벤트

시각 및 퍼포먼스 예술을 지원해온 트와이스 예술 재단의 저널 <트와이스>가 처음으로 디지털 태블릿을 매체로 삼았습니다. ‘트와이스: 머스 커닝엄 이벤트’는 아이패드 앱의 형식으로 전설적인 무용가이자 안무가인 머스 커닝엄의 작업을 제시합니다. 춤이라는 예술을 어떻게 재현하고 전달할 것인가라는 트와이스의 오랜 고민을 당시 급부상한 태블릿 환경을 기회 삼아 시험했던 사례입니다. 

2009-10-20 | 2012 런던 올림픽 픽토그램

1948년 처음으로 올림픽에 픽토그램을 적용했던 런던에서 다시 열리는 2012년 올림픽의 픽토그램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논란을 불러 일으킨 뉴 레이브 스타일의 과감한 올림픽 로고와 한 가족을 이루어야 하는 픽토그램 디자인을 선보이며, 디자인에 참여했던 팀원은 이런 소망을 밝혔습니다. “사람들이 로고에는 부정적이었지만, 부디 픽토그램에는 호의적이었으면 좋겠다. 특히 디자인계에서 말이다.”

2009-05-27 | ‘214’ 의자 150 주년 

나무를 구부리는 곡목 기법으로 태어난 최초의 대량생산 의자. 미하엘 토네트가 만들어낸 ‘214’입니다. 19세기에 태어난 이 의자는 20세기를 지나 21세기까지 여전히 사랑받는 고전 중의 고전이 되었죠. 2009년은 ‘214’가 탄생 150주년을 맞은 해였습니다. 이를 기념해 토네트는 다리에 매듭을 더한 ‘214k’도 선보였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