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1-19 | 적기 혹은 생산의 소역사

Editor’s Comment

약 100년의 시간선 위에 각기 자리한 네 대의 탁상형 인쇄 기계를 지나 한 권의 책이 태어납니다. 왕립예술학교에서 커뮤니케이션 아트 & 디자인을 전공한 자비에 앙탱이 졸업작품으로 선보인 ‘적기 혹은 생산의 소역사’입니다. 

네 대의 탁상용 프린터들이 일렬로 사열해 있다. 멀리는 1880년대부터 가깝게는 1976년대까지, 탁상용 프린터의 역사에서 선택된 프린터들은 각각 한 가지 색상만을 전담한다. 스텐실 복사기(Stencil duplicator, 1880)에는 마젠타, 스피릿 복사기(Spirit duplicator, 1923)에는 사이언, 레이저 프린터(1969)에는 블랙, 잉크젯 프린터(1976)에는 옐로우가 배정되었다. 네 대의 프린터와 네 가지 색상. 이로써 한 권의 책을 인쇄하기 위한 준비가 마무리되었다.  

디자이너 자비에 앙탱(Xavier Antin)의 ‘적기 혹은 생산의 소역사(Just in Time or A Short History of Production)’는 출판 과정과 제작 규모에 대한 관심을 담고 있다. “재생산과 배급을 콘텐츠의 연장으로 사고하면서, 즉석(ad-hoc) 출판의 내러티브적 잠재력을 탐색하고자 했다”는 것이 디자이너의 설명이다. 작품을 통해 그는 대규모와 소규모, 표준화된 도구와 핸드메이드 아마추어 작업 등 “역사적으로 경제적인 생산 모델”들을 탐색한다. 

서로 다른 색상과 기술을 통과해 완성된 한 권의 책. 책은 총 100부가 인쇄되었다. ‘적기 혹은 생산의 소역사’는 자비에 앙탱의 졸업작품으로서, 작년 영국 왕립미술학교(RCA)의 여름 졸업전에서 선보였다. 

www.xavierantin.fr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7-18 | 뉴 디자이너스 2007

2007년 오늘은 영국 ‘뉴 디자이너스’ 전시에서 주목받은 두 개의 전시작을 소개했습니다. 1985년 시작된 뉴 디자이너스는 이제 졸업을 앞둔 혹은 디자이너로서의 첫 해를 보낸 젊은 디자이너들의 작업을 한자리에서 선보이는 행사입니다. 베선 그레이, 제이 오스거비, 리 브룸 같은 이들도 뉴 디자이너이던 시절, 이 전시에 참여한 바 있죠. 올해의 행사는 바로 얼마 전인 7월 9일 막을 내렸습니다.

2011-07-05 | 랜덤 인터내셔널의 군집 연구, 그 세 번째

런던 빅토리아&앨버트 박물관의 계단참 위로 점점이 LED를 단 청동 막대들이 무리지어 네 개의 육면체를 이루었습니다. 그 자체로 완성된 조명인가 싶지만, 조명은 아래로 오가는 사람들의 움직임에 반응하며 미묘하게 조명의 밀도를 변화하여, 다양한 군집의 진형을 만들어냅니다. 새떼, 벌, 개미 등 자연 속의 무리짓기 행동 패턴을 조명으로 옮긴 설치 연작, 그 세 번째 ‘스웜 스터디 III’입니다.

2008-09-24 | 나오토 후카사와의 ‘종이’ 제품들

일본의 전통 종이 화지에 신기술을 더해 태어난 새로운 종이가 디자이너 나오토 후카사와에게 재료로 주어졌습니다. 그리고 보통이라면 천이 사용될 만한 생활 용품들이 이 새 종이로 만들어졌지요. 바로 나오토 후카사와와 제지회사 오나오의 ‘시와’ 컬렉션입니다. 그렇게 탄생한 ‘시와’는 나오토 후카사와의 손길을 벗어난 지금에도 오나오의 제품 컬렉션으로서, 이제는 마스크로까지 제품군을 확장하며 여전히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를 위한 공항, ‘어반 에어 포트’

지난 4월 25일, 영국 코번트리에 열린 시사회에서 영국의 스타트업 ‘어반 에어 포트(Urban-Air Port)’는 세계에서...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