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11-01-18 | 전시회 ‘큐빅스’

Editor’s Comment

그리드의 입체판이라 해야 할까요? 정육면체를 기본 단위로 삼아 큐브 패턴의 원리를 찾고, 이를 디자인의 방법론으로 삼았던 두 사람이 있었습니다. 얀 슬롯하우버르와 빌리암 흐라츠마는 우표에서 가구까지 큐브 패턴의 응용 가능성을 활짝 펼쳤습니다. 이들의 작업은 2000년대 들어 뒤늦게 재발견되었는데요. 2011년의 ‘큐빅스’도 그러한 맥락에서 열린 전시입니다.

1965년 네덜란드에 큐브구성센터(CCC; Center for Cubic Construction)가 설립되었다. 건축가이자 디자이너인 얀 슬롯하우버르[1](Jan Slothouber, 1918-2007)와 빌리암 흐라츠마(William Graatsma, 1925~)[2]가 설립한 곳이었다. 1955년부터 화학기업 DSM에서 패키징, 제품 응용, 광고, 전시 등을 담당해온 그들은, DSM에서 정육면체 패턴의 원리를 개발하였고, 마침내 큐브 패턴을 연구하는 센터를 설립하기에 이르렀다. 

슬롯하우버르와 흐라츠마에게 정육면체의 모듈 시스템은 모든 작업의 기저가 되었다. 큐브 유닛들을 조합하여 구체, 원통 등 여러 가지 형태를 만들었고, 또 정육면체 패턴의 다양한 용도를 모색했다. 큐브는 작업에 있어 제약인 동시에 명료성을 불어넣는 방법론이 되었다. 이와 같은 원리는 가구, 보행자 도로 포장, 인스톨레이션, 우표, 달력 등 여러 작업에 적용되었고, 그들의 작업은 1968년 아트 & 프로젝트에서의 전시와 1970년 베니스 비엔날레 네덜란드관 전시 등에서 소개된 바 있다. 

큐브 패턴의 응용 가능성을 모색했던 숨은 발견자들. 두 사람의 작업이 다시 주목을 받게 된 것은 최근의 일이다. 그 일등공신 중 한 곳이 로테르담의 비비드 갤러리(Vivid Gallery)이다. 2003년 비비드 갤러리는 두 사람의 주요 작품을 모아 전시를 개최하였고, 이후 스테델레이크 뮤지엄과 판 아버 뮤지엄이 두 사람의 작품 몇 점을 소장품에 추가하였다. 판 아버 뮤지엄은 얀 슬롯하우버르가 타계한 이듬 해, 회고전 ‘얀 슬롯하우버르 1918-2007’을 개최하기도 했다. 

그리고 올해 다시 한 번 그들의 정육면체 세계가 펼쳐진다. 비비드 갤러리에서 1월 9일 ‘큐빅스(Cubics)’ 전시가 개막했다. 전시는 다음 달 27일까지 개최된다. 

빌리암 흐라츠마
photos: Yves Krol

www.vividvormgeving.nl

ⓒ designflux.co.kr


[1] 표기 변경: 슬롯하우버르 -> 슬롯하우버르

[2] 빌리암 흐라츠마는 2017년 타계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11-12 | 우연일까 표절일까

“광고 속 우연의 일치를 좇는 사냥꾼.” 블로거 조 라 퐁프의 자기 소개입니다. 그는 1999년부터 우연인지 표절인지 유사한 광고 사례들을 소개해왔는데요. ‘오리지널’과 ‘레스 오리지널’이라는 이름으로 비슷한 광고를 나란히 올리고, 독자들은 우연일까 표절일까를 투표합니다. 참고로 2007년 오늘의 뉴스 속 광고들의 경우, 독자들도 표절 쪽에 손을 들었습니다. 

LA 한복판, 건축 공사 구조물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공예박물관, 크래프트 컨템포러리(Craft Contemporary)와 비영리 문화 단체, 머티리얼 앤 어플리케이션(Materials & Applications)이...

2011-05-20 | 실패에 대한 두려움

2011년 스웨덴의 베리스 커뮤니케이션 스쿨이 졸업전시회를 선보이며 내건 표제는 다름아닌 ‘실패’였습니다. “실패 좀 하면 어때. 누구나 다 실패를 겪어. 핵심은 이거지. 실패가 무섭지 않다면 무얼 해보고 싶어?” 그리고 각계 분야에서 이미 수많은 실패를 겪었고 또 두려움을 이겨냈을 12인의 인사들의 입을 통해 그러한 메시지를 전했죠.

2010-06-18 | 디자인 프로브 ‘메타모포시스’

2020년 팬데믹의 한 해를 지나며, 집은 그야말로 피난처이자 안식처가 되었습니다. 감염의 위험을 안은 외부로부터 나를 보호하기 위해, 때로 자신을 집에 가두어야만 했습니다. 아직 진행형인 팬데믹의 와중에,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상상된 근미래의 집을 되돌아봅니다. 디자인 프로브의 ‘메타모포시스’는 집을 일종의 필터로 규정하며, 외부의 나쁜 요소를 걸러내면서도 자연을 안으로 들이는 주거공간의 변형태를 연구했습니다. 인간과 자연의 분리를 극복한다는 다소 추상적인 주제가 조금은 더 가깝게 다가오는 요즘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