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1-13 | 덴마크 교도소 설계 공모 당선작

Editor’s Comment

종종 북유럽 국가의 교정 시설이 놀라움과 함께 회자되곤 합니다. 분명 수감을 위한 공간인데, 여느 주거 공간 못지 않아 보이기 때문이겠죠. 2011년 오늘의 소식은 덴마크의 교도소 설계 공모 당선작입니다. C. F. 묄레르 아키텍츠는 교도소 건축의 주요 유형 중 하나인 방사형 구조를 기반으로 하나의 자족적인 마을처럼 보이는 교도소 시설을 설계하였습니다. 

C. F. 묄레르 아키텍츠(C. F. Møller Architects)가 덴마크 교도소 설계 공모에서 당선되었다. 팔스테르(Falster) 섬에 들어설 새 교도소는250명의 재소자를 수용할 정도의 저층 도시 구조를 지니고 있다. 6m 높이의 벽이 말해주듯, 교도소는 사회로부터 격리된 곳이다. 그러나 적어도 담장 안쪽의 모습은 하나의 작은 도시처럼 보인다. 24시간을 교도소 안에서만 지내야 하는 수감자들의 생활에 있어 교도소의 건축물은 극도로 중요한 부분이라고, C. F. 묄레르 아키텍츠는 강조한다.  

교도소에는 수감동과 행정동 및 문화센터, 노동 시설, 레저 및 스포츠 시설 등이 자리잡고 있다. 중앙에 자리잡은 행정동을 네 개의 일반 수감동과 문화센터가 둥그렇게 둘러싼 모습이다. 보다 높은 보안이 요구되는 특수 수감동은 이들 건물로부터 좀 더 떨어진 곳에 별도로 자리잡게 된다. 이처럼 각기 다른 건물과 구역들은 도로와 중앙 광장을 통해 서로 연결된다. 여기에 들판과 가축을 기르는 축산시설까지, C. F. 묄레르 아키텍츠의 교도소는 자체로 하나의 자족적인 마을처럼 보인다.  

이번 교도소 신축은 노후화된 덴마크의 교도 및 보호감찰 건물들을 대체하는 장기 계획의 일환이기도 하다. C. F. 묄레르 아키텍츠가 설계한 새 교도소는 2015년 또는 2016년경 완공되어 운영될 예정이다. 

www.cfmoller.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10-17 | 펫숍보이스의 QR 코드 뮤직비디오

“잘못한 일이 없다면 두려워할 것 없지. 숨길 것이 있다면 아예 여기 있어서도 안돼.” 펫숍보이스의 〈인테그럴〉은 말하자면 빅브라더가 화자인 노래입니다. 그렇다고 그것이 부르는 이의 메시지는 아닙니다. “우리가 운용하는 체제에선 모두가 고유 번호를 가지지. 당신의 인생이 정보로 존재하는 상황으로 우리는 나아가고 있어.” 뮤직비디오는 그에 저항하는 메시지를 영상 속 QR 코드의 형태로 말없이 전합니다. 

런던 지하 대피소 경험: ‘비밀 대피소 챌린지’

런던 교통 박물관(London Transport Museum, 이하 LTM)과 게임 개발사 뮤세미오(Musemio)가 어린이를 2차 세계대전의 지하...

2010-01-20 | 아이티를 위하여

거대한 자연 재해 앞에서 사람은 작고 무력하게만 느껴집니다. 하지만 재난의 잔해 속에서 다시 일어나는 것은 결국 사람의 몫이죠. 지난 15일 남태평양의 섬나라 통가 인근의 해저 화산 하파이가 폭발했습니다. 통신 두절로 몇일이 지나서야 피해 윤곽이 드러나기 시작한 가운데, 예상보다 인명 피해는 적은 것으로 보이지만 섬들을 뒤덮은 화산재로 인해 식수난이 심각하고, 또 구호를 위한 접근도 지연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부디 더 큰 피해 없이 구호와 복구가 이뤄지길 바라며, 오늘은 10년 전 대지진이 강타했던 아이티의 재건을 위해 복구 계획을 발표했던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이야기를 다시 만나봅니다. 

2009-09-30 |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의 자명종 시계

자명종 시계의 중요한 기능은 역시나 알림이겠죠.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와 IDEA의 ‘벨’은 그래서 이름도 벨입니다. 기능은 여느 자명종 시계와 다르지 않습니다. 다만 종소리 만큼은 흥미롭습니다. ‘화재 알림 레드’부터 ‘자전거 경적 크롬’, ‘초인종 블랙’ 등 시계의 색상에 따라 종소리의 크기를 달리하였거든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