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1-13 | 덴마크 교도소 설계 공모 당선작

Editor’s Comment

종종 북유럽 국가의 교정 시설이 놀라움과 함께 회자되곤 합니다. 분명 수감을 위한 공간인데, 여느 주거 공간 못지 않아 보이기 때문이겠죠. 2011년 오늘의 소식은 덴마크의 교도소 설계 공모 당선작입니다. C. F. 묄레르 아키텍츠는 교도소 건축의 주요 유형 중 하나인 방사형 구조를 기반으로 하나의 자족적인 마을처럼 보이는 교도소 시설을 설계하였습니다. 

C. F. 묄레르 아키텍츠(C. F. Møller Architects)가 덴마크 교도소 설계 공모에서 당선되었다. 팔스테르(Falster) 섬에 들어설 새 교도소는250명의 재소자를 수용할 정도의 저층 도시 구조를 지니고 있다. 6m 높이의 벽이 말해주듯, 교도소는 사회로부터 격리된 곳이다. 그러나 적어도 담장 안쪽의 모습은 하나의 작은 도시처럼 보인다. 24시간을 교도소 안에서만 지내야 하는 수감자들의 생활에 있어 교도소의 건축물은 극도로 중요한 부분이라고, C. F. 묄레르 아키텍츠는 강조한다.  

교도소에는 수감동과 행정동 및 문화센터, 노동 시설, 레저 및 스포츠 시설 등이 자리잡고 있다. 중앙에 자리잡은 행정동을 네 개의 일반 수감동과 문화센터가 둥그렇게 둘러싼 모습이다. 보다 높은 보안이 요구되는 특수 수감동은 이들 건물로부터 좀 더 떨어진 곳에 별도로 자리잡게 된다. 이처럼 각기 다른 건물과 구역들은 도로와 중앙 광장을 통해 서로 연결된다. 여기에 들판과 가축을 기르는 축산시설까지, C. F. 묄레르 아키텍츠의 교도소는 자체로 하나의 자족적인 마을처럼 보인다.  

이번 교도소 신축은 노후화된 덴마크의 교도 및 보호감찰 건물들을 대체하는 장기 계획의 일환이기도 하다. C. F. 묄레르 아키텍츠가 설계한 새 교도소는 2015년 또는 2016년경 완공되어 운영될 예정이다. 

www.cfmoller.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버려진 광고판으로 만든 떠돌이 개 쉘터

태국의 동물단체 ‘스탠드 포 스트레이즈(Stand for Strays)’가 떠돌이 개를 위한 쉘터를 설치했다. 방콕과 인접한...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Summer 2021, Volume 37, Issue 3

2021년 여름 <디자인 이슈>는 크게 정치적인 것(the political)에 관한 연구 세 편과 현실 정치(및 경제 politics and economy) 관련 글 세 편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2010-08-06 | 빌 재너, “예술가의 손”

강남 하림타워를 파고 흐르는 곡면의 벽을 설계한 곳은 벡 그룹이지만, 그것을 구현한 곳은 재너입니다. 2009년 <와이어드>는 금속 엔지니어링과 제작의 스페셜리스트라 할 재너의 대표 빌 재너를 소개했습니다. 각종 건축물에서 미술 작품에 이르기까지, “예술가의 손”이 되어 그들의 비전을 실현하는 재너의 작업을 만나봅니다. 

2009-04-14 | 포르마판타스마의 ‘자급자족’

어제에 이어 또 다른 ‘자급자족’의 디자인입니다. 2010년 디자이너 듀오 포르마판타스마가 선보인 ‘자급자족’은 재료로 보나 제작 방식으로 보나 모두 소박한 자급자족의 공동체에서 태어났을 법한 물건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포르마판타스마는 앞서 소개했던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에서도 언급되었는데요. 지난 10년 정말로 그러했고, 또 앞으로의 10년도 묵직한 기대감을 갖게 하는 이름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