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1-17 | 2010 무토 탤런트 어워드

Editor’s Comment

새로운 관점의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을 표방하며 출범한 브랜드답게, 무토는 2009년부터 스칸디나비아 지역의 디자인 학교 재학생이 참여하는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합니다. 2010년 두 번째로 열린 공모전의 최고상은 스웨덴 콘스트파크에 재학 중이던 3인조 디자이너 왓츠왓 콜렉티브에게 돌아갔는데요. 이들이 선보인 플로어 조명 ‘풀’은 지금도 사랑받는 무토의 대표적인 제품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왓츠왓 컬렉티브(Whatswhat Collective), ‘풀(Pull)’ 조명

디자인 브랜드 무토(Muuto)의 ‘무토 탤런트 어워드’가 올해로 2회째를 맞이했다. “뉴 노르딕”을 표방하는 브랜드답게 스칸디나비아 지역에 한정해 진행되는 학생 디자인 공모전으로, 스웨덴, 노르웨이, 덴마크, 핀란드, 아이슬란드의 디자인 학교 스무 곳의 재학생들이 공모전에 참여한다.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스웨덴 콘스트파크(Konstfack)의 학생들이 최고상을 수상했다. 욘 아스트부리(John Astbury), 벵트 브뤼머(Bengt Brümmer), 카린 발렌베크(Karin Wallenbäck)의 왓츠왓 컬렉티브가 그 주인공이다. 수상작 ‘풀’은 전선을 잡아당겨 조명의 위치와 각도를 조절하는 스탠드 조명으로, 소재나 외양에 있어 드러나는 강렬한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의 분위기가 제품의 기능적 특징과 멋지게 결합하였다는 평을 받았다.  

왓츠왓 컬렉티브의 3인방은 2009년 가을 콘스트파크 박사 과정에서 만나 함께 디자인 스튜디오를 결성하였으며, 지난 봄 2010 ICFF에서 조명 컬렉션인 ‘잠재적 에너지(Potential Energy)’를 선보인 바 있다. 이번 무토 탤런트 어워드 수상작인 ‘풀’ 역시 컬렉션의 일부다. 

www.whatswhatcollective.com
www.muuto.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8-02 | 『폰트북』, 아이패드 속으로

폰트숍 인터내셔널의 “커다란 노란 책”이 아이패드 속으로 들어왔습니다. 마치 폰트 자체가 디지털화되었듯, 『폰트북』도 디지털 앱이 되었죠. 덕분에 110여 서체제작소의 62만여 폰트 정보를 3kg에 달하는 육중한 책을 뒤적이는 대신, 가볍게 또 간편하게 검색하고 비교해 볼 수 있었습니다. 앱 출시 이후 애석하게도 『폰트북』은 출간이 중단되었는데요. 어째서인지 지금은 『폰트북』 앱도 찾아볼 수가 없군요. 

마이크로소프트 촉감 키트

더 매끈하게, 더 간결하게, 전자 제품의 요철을 제거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전자 기기용 라벨 키트(The...

2009-07-20 | 토요타 iQ 폰트

전용 서체가 브랜딩의 주요한 수단이 된 지 오래이고, 그러니 무언가의 전용 서체라고 해서 새로운 이야기는 아닙니다. 다만 그 무언가가 자동차이고 서체가 자동차의 주행 궤적에서 탄생했다면 이야기가 조금 다르겠지요. 토요타의 시티카 ‘iQ’의 캠페인을 맡은 블리스는 이 작은 차의 민첩함을 강조하기 위해 주행 궤적으로 이뤄진 서체를 만들기로 하고, 인터랙티브 아티스트와 그래픽디자인 스튜디오와 힘을 합했죠. 블리스는 이 캠페인으로 2010년 칸느 국제광고제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했습니다.

2010-12-13 | 팬톤 선정 2011년의 색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팬톤이 예견한 내년의 색은 ‘허니서클’이었습니다. 붉은 기가 도는 분홍의 활력이 일상의 어려움을 활기차게 마주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는 설명이었지요. 참고로 팬톤 선정 2022년의 색은 ‘베리 페리’입니다. 팬톤이 이번 '컬러 오브 더 이어'를 위해 새로 만든 색상으로, 이처럼 새로운 조색을 선택한 것은 23년 컬러 오브 더 이어 역사상 처음이라는군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