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1-17 | 2010 무토 탤런트 어워드

Editor’s Comment

새로운 관점의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을 표방하며 출범한 브랜드답게, 무토는 2009년부터 스칸디나비아 지역의 디자인 학교 재학생이 참여하는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합니다. 2010년 두 번째로 열린 공모전의 최고상은 스웨덴 콘스트파크에 재학 중이던 3인조 디자이너 왓츠왓 콜렉티브에게 돌아갔는데요. 이들이 선보인 플로어 조명 ‘풀’은 지금도 사랑받는 무토의 대표적인 제품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왓츠왓 컬렉티브(Whatswhat Collective), ‘풀(Pull)’ 조명

디자인 브랜드 무토(Muuto)의 ‘무토 탤런트 어워드’가 올해로 2회째를 맞이했다. “뉴 노르딕”을 표방하는 브랜드답게 스칸디나비아 지역에 한정해 진행되는 학생 디자인 공모전으로, 스웨덴, 노르웨이, 덴마크, 핀란드, 아이슬란드의 디자인 학교 스무 곳의 재학생들이 공모전에 참여한다.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스웨덴 콘스트파크(Konstfack)의 학생들이 최고상을 수상했다. 욘 아스트부리(John Astbury), 벵트 브뤼머(Bengt Brümmer), 카린 발렌베크(Karin Wallenbäck)의 왓츠왓 컬렉티브가 그 주인공이다. 수상작 ‘풀’은 전선을 잡아당겨 조명의 위치와 각도를 조절하는 스탠드 조명으로, 소재나 외양에 있어 드러나는 강렬한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의 분위기가 제품의 기능적 특징과 멋지게 결합하였다는 평을 받았다.  

왓츠왓 컬렉티브의 3인방은 2009년 가을 콘스트파크 박사 과정에서 만나 함께 디자인 스튜디오를 결성하였으며, 지난 봄 2010 ICFF에서 조명 컬렉션인 ‘잠재적 에너지(Potential Energy)’를 선보인 바 있다. 이번 무토 탤런트 어워드 수상작인 ‘풀’ 역시 컬렉션의 일부다. 

www.whatswhatcollective.com
www.muuto.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폐기물 시대: 디자인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버려진 재료에서 영감을 받아 작업하는 디자이너를 소개하는 전시가 지난 20일 까지 런던에 위치한 디자인...

농업에서 발견한 미래

프랑스 보르도 장식미술 디자인 박물관(Musée des Arts Décoratifs et du Design)에서 농업 디자이너: 삶의...

2011-10-04 | 이리스 판 헤르펀: ‘카프리올레’ 컬렉션

“테크광들의 알렉산더 맥퀸.” 이리스 판 헤르펀의 2012 F/W 컬렉션을 두고 <패스트 컴퍼니>가 선사한 표현입니다. 실제로 알렉산더 맥퀸에서 인턴 생활을 한 적이 있음을 생각하면 또 재미 있는 표현이지요. 2010년 패션에 3D 프린팅 기술을 접목한 의상들을 선보였던 그가 본격적으로 그 가능성을 펼쳐보였던 2011년의 ‘카프리올레’ 컬렉션을 다시 만나봅니다.

바다 위, 움직이는 바위

프랑스 마르세유 바다에 움직이는 바위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예술가 줄리앙 베르티에(Julien Berthier)의 바위...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