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2010-10-29 | 일렉트로룩스, 바다를 청소하다

Editor’s Comment

하와이와 캘리포니아 사이 북태평양 바다에 거대한 쓰레기 섬이 있습니다. 육지에서 흘러나와 바다를 떠돌던 쓰레기들이 북태평양 환류 지점에 모여, 지도에도 없는 섬을 이룬 것이지요. 그 존재는 1997년 요트를 타고 항해 중이던 찰스 무어에게 처음 발견되었습니다. 2018년 기준 이 섬의 크기는 한반도 면적의 16배였습니다. 물론 지금은 더욱 커졌겠지요. 2010년 일렉트로룩스는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강조하기 위해 특별한 청소기들을 선보였습니다. ‘바다에서 온 진공청소기’는 태평양, 인도양, 대서양, 지중해, 발트해에서 건져낸 플라스틱으로 제작된 청소기입니다.

일렉트로룩스 ‘백 프롬 더 시(Vac from the Sea)’ 모델 

바다 위 수많은 섬들 가운데는 플라스틱 섬도 있다. 칫솔에서 음료 박스까지, 바다 위를 표류하는 플라스틱 쓰레기들이 모여 이룬 섬. 애석하게도 이들 플라스틱은 치워지지도 못한 채 잘게 부서져 미세 플라스틱으로 변해갈 뿐이다. 올해 초 일렉트로룩스(Electrolux)는 ‘백 프롬 더 시(Vac from the Sea)’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바다 위 플라스틱 쓰레기들을 ‘빨아 들여’, 수거된 플라스틱들을 진공청소기 제작에 재활용하기로 한 것이다. 말하자면 집 안을 또 바다를 깨끗이 만들 ‘그린’ 청소기 프로젝트다. 

일렉트로룩스는 이미 70%의 재활용 플라스틱을 사용한 울트라원 그린 모델을 생산해 오고 있다. 하지만 재활용 플라스틱 원료 공급량은 좀처럼 수요를 좀처럼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 ‘백 프롬 더 시’ 프로젝트는 이러한 역설적인 현실을 제기한다. 실제로 재활용되어야 할 플라스틱 쓰레기는 차고 넘쳐 바다를 떠돌 지경이지만, 막상 재활용 소재로 제품을 제작할 만큼 충분치 못한 것이다.

일렉트로룩스는 ‘백 프롬 더 시’ 프로젝트를 통해 이러한 현실을 강조하는 한편, 100%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만든 청소기 제작을 위해 바다 청소에 나섰다. 쓰레기 수거는 태평양, 인도양, 대서양, 지중해, 발트해 등 다섯 곳에서 진행되었다. 이렇게 거둬들인 쓰레기로 마침내 100% 재활용 플라스틱 진공청소기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집 안을 또 바다를 청소하는 청소기들의 탄생이다. 각각의 청소기에는 사용된 쓰레기들이 수거된 바다의 이름이 붙여졌다. 비록 양산을 겨냥한 모델은 아니지만, 여느 청소기처럼 완벽히 작동한다. 

완성된 ‘백 프롬 더 시’의 첫 번째 청소기 모델들. 베를린 국제 가전박람회(IFA)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all photos courtesy of Electrolux

한편 대서양에서 수거한 플라스틱 쓰레기들이 이제 막 일렉트로룩스 디자인 스튜디오에 도착하여 대서양 모델 제작에 돌입하였다고. 일렉트로룩스는 이들 ‘백 프롬 더 시’ 청소기 모델을 경매하여, 수익금을 향후 연구 지원에 사용할 계획이다. 더불어 IFA를 비롯하여, ‘백 프롬 더 시’ 모델의 공식 투어도 예정되어 있다. 

www.electrolux.se/Innovation/Campaigns/Vac-from-the-sea/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2-24 | 메타볼리시티

농사를 지으려면 토지가 필요하지만, 도시에서 토지는 값비싼 자산입니다. 그럼에도 도시에서 작게나마 기르는 기쁨을 텃밭의 형식으로 가꾸는 사람들도 적지 않지요. 더 나아가 도시 안에 들어선 공장형 스마트팜도 낯설지 않은 요즘입니다. 2010년 오늘 소개한 스튜디오 루프의 ‘메타볼리시티’는 도시를 위한 수직형 텃밭 제안입니다. ‘바이오루프’라는 지지대를 통해 텃밭을 도시 건축 환경의 일부로 만들어냈죠. 

중산층의 잇템 #3 뜨개질 : 취미로서의 노동

말레이시아 여행을 갔을 때였다. 한국 돈으로 5,000원도 하지 않는 금액의 진주 귀걸이를 발견했다. 아무리...

2011-10-18 | 새들에게 만찬을

새들을 위한 격식 있는 상차림. 디자이너 프레데릭 로이예의 ‘디시 오브 디자이어’는 본차이나와 레드시더우드 소재의 접시들이 층층이 매달린 새 모이통입니다. 몇 가지 ‘코스’의 차림인가, 즉 몇 개의 접시로 이뤄졌는가에 따라 모두 네 가지 종류로 구성되었죠. “깃털 달린 친구들”을 위한 멋진 소품입니다.

뭉크 미술관 가구 디자인

지난 10월 22일, 노르웨이 오슬로에 뭉크 미술관(Munch museum)이 새로운 모습으로 재개관했다. 개관 전부터...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