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9-27 | 마크 뉴슨: 운송

Editor’s Comment

신발, 자전거, 자동차, 요트, 제트기, 우주선. 이들의 공통점은 ‘탈것’이라는 점입니다. 신발도 어떤 의미에서는 가장 원시적인 탈것일 테니까요. 2010년 뉴욕 가고시안 갤러리에서 디자이너 마크 뉴슨의 전시회 ‘운송’이 열렸습니다. 그가 디자인하였던 ‘사람을 싣고 어딘가로 가는 것’들을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그곳이 길 위든 저 멀리 우주든 말이지요. 옛 소식을 끌어올리며, 안타깝게도 원 기사에 수록된 디자인붐 제공 사진들은 모두 제외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대신 기사 하단에 추가한 전시 링크에서 전시장과 전시작들의 모습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9월 14일, 뉴욕 가고시안 갤러리(Gagosian Gallery)에서 마크 뉴슨의 전시회 ‘운송(Transport)’이 개막했다. 칫솔에서 한정판 디자인까지, 그야말로 광폭의 영역을 아우르는 전천후 디자이너 마크 뉴슨의 작업 가운데서도, 특히 ‘운송 및 이동’ 분야를 테마로 삼은 자리다. 

주제전의 계기는 역시 올해 선보인 그의 신작 ‘아쿠아리바’ 요트라 할 수 있다. 이탈리아의 보트제조사 리바(Riva)의 클래식 모델 ‘아쿠아라마(Aquarama)’에 대한 뉴슨식의 재해석으로, 22척만 생산되어 가고시안 갤러리를 통해 판매된다. 리바와의 작업은 현대 이탈리아 디자인에 대한 헌정과도 같다. 마크 뉴슨은 말한다. 

“물건 디자인, 만들기에 사로잡혔던 소년에게, 전후 이탈리아 디자인은 거대한 영감의 원천이었다. 가구부터 자동차까지,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산업 제품들을 만들어내는 이탈리아 디자이너, 산업계의 능력에 경탄했다. 나의 경력은 의심할 여지없이, 디자인 제영역에 미친 이탈리아인들의 영향력 하에 있다.” 

‘아쿠아리바’와 더불어 ‘운송’ 전은 그의 대표적인 운송 분야 디자인들을 망라한다. 마크 뉴슨에게 운송은 오랜 관심사 중 하나였다. 1999년부터 최근까지, 마크 뉴슨의 운송 디자인은 작게는 신발부터 크게는 민간용 우주여행선까지 이어진다. 콘셉트카 ‘포드 021C’, 영화 <솔라리스>의 주인공 이름을 가져온 제트기 ‘켈빈40(Kelvin40)’, 러시아 우주견의 이름을 딴 신발 ‘나이키 즈베즈도치카(Nike Zvezdochka)’, 바이오메가와 함께 선보인 초경량 카본파이버 자전거 ‘엠엔 스페셜(MN Special)’ 등이 이번 전시에 함께 선보인다. 

가고시안 갤러리의 마크 뉴슨 주제전, ‘운송’은 다음 달 16일까지 계속된다.

www.marc-newson.com
www.gagosian.com

전시 정보 및 설치 이미지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4-27 | 다운로드를 위한 디자인

음악이나 영화처럼 디자인을 내려받는다면. 2011년 드로흐가 ‘다운로드용 디자인’을 위한 플랫폼을 발표했습니다. 생산 도구부터 판매 방식까지, 디자인을 둘러싼 환경이 디지털화되었다면, 아예 이를 겨냥해 그 가능성을 최대화하는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어보자는 발상입니다. 애석하게도 이제는 어디로도 연결되지 않는 웹사이트 링크가 말해주듯, 드로흐의 시도는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10년 전 제안된 디지털 디자인 플랫폼의 이야기를 되돌아봅니다.

2010-06-18 | 디자인 프로브 ‘메타모포시스’

2020년 팬데믹의 한 해를 지나며, 집은 그야말로 피난처이자 안식처가 되었습니다. 감염의 위험을 안은 외부로부터 나를 보호하기 위해, 때로 자신을 집에 가두어야만 했습니다. 아직 진행형인 팬데믹의 와중에,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상상된 근미래의 집을 되돌아봅니다. 디자인 프로브의 ‘메타모포시스’는 집을 일종의 필터로 규정하며, 외부의 나쁜 요소를 걸러내면서도 자연을 안으로 들이는 주거공간의 변형태를 연구했습니다. 인간과 자연의 분리를 극복한다는 다소 추상적인 주제가 조금은 더 가깝게 다가오는 요즘입니다.

2010-02-17 | 알베르트 엑세르지안의 TV 드라마 포스터 

오스트리아의 한 디자이너가 익숙한 TV 드라마들에 새로운 포스터를 선사했습니다. 키워드는 아이콘과 미니멀리즘이라고 할까요. 포스터는 드라마의 제목과 이 작품을 압축하여 드러낼 만한 상징 하나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가령 <맥가이버>의 구부러진 종이 클립처럼요. 

2007-12-28 | 잊혀진 의자들

뮤지엄 오브 로스트 인터랙션은 영국 던디대학교의 인터랙티브 미디어 디자인 학과 재학생들이 만든 온라인 박물관이었습니다. 학생들은 “인터랙션 고고학자”가 되어, 한때 존재했으나 지금은 사라진 과거의 커뮤니케이션 및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기기들을 연구하고 발굴하였고, ‘잊혀진 의자들’도 그렇게 태어난 전시 중 하나입니다. 아쉽게도 지금은 뮤지엄 오브 로스트 인터랙션 웹사이트도 전시 페이지도 사라졌지만, 오늘의 옛 뉴스를 통해 강령술 의자에서 조명 쇼 의자까지, 잊혀졌던 기묘한 의자들을 다시 만나 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