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9-27 | 마크 뉴슨: 운송

Editor’s Comment

신발, 자전거, 자동차, 요트, 제트기, 우주선. 이들의 공통점은 ‘탈것’이라는 점입니다. 신발도 어떤 의미에서는 가장 원시적인 탈것일 테니까요. 2010년 뉴욕 가고시안 갤러리에서 디자이너 마크 뉴슨의 전시회 ‘운송’이 열렸습니다. 그가 디자인하였던 ‘사람을 싣고 어딘가로 가는 것’들을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그곳이 길 위든 저 멀리 우주든 말이지요. 옛 소식을 끌어올리며, 안타깝게도 원 기사에 수록된 디자인붐 제공 사진들은 모두 제외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대신 기사 하단에 추가한 전시 링크에서 전시장과 전시작들의 모습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9월 14일, 뉴욕 가고시안 갤러리(Gagosian Gallery)에서 마크 뉴슨의 전시회 ‘운송(Transport)’이 개막했다. 칫솔에서 한정판 디자인까지, 그야말로 광폭의 영역을 아우르는 전천후 디자이너 마크 뉴슨의 작업 가운데서도, 특히 ‘운송 및 이동’ 분야를 테마로 삼은 자리다. 

주제전의 계기는 역시 올해 선보인 그의 신작 ‘아쿠아리바’ 요트라 할 수 있다. 이탈리아의 보트제조사 리바(Riva)의 클래식 모델 ‘아쿠아라마(Aquarama)’에 대한 뉴슨식의 재해석으로, 22척만 생산되어 가고시안 갤러리를 통해 판매된다. 리바와의 작업은 현대 이탈리아 디자인에 대한 헌정과도 같다. 마크 뉴슨은 말한다. 

“물건 디자인, 만들기에 사로잡혔던 소년에게, 전후 이탈리아 디자인은 거대한 영감의 원천이었다. 가구부터 자동차까지,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산업 제품들을 만들어내는 이탈리아 디자이너, 산업계의 능력에 경탄했다. 나의 경력은 의심할 여지없이, 디자인 제영역에 미친 이탈리아인들의 영향력 하에 있다.” 

‘아쿠아리바’와 더불어 ‘운송’ 전은 그의 대표적인 운송 분야 디자인들을 망라한다. 마크 뉴슨에게 운송은 오랜 관심사 중 하나였다. 1999년부터 최근까지, 마크 뉴슨의 운송 디자인은 작게는 신발부터 크게는 민간용 우주여행선까지 이어진다. 콘셉트카 ‘포드 021C’, 영화 <솔라리스>의 주인공 이름을 가져온 제트기 ‘켈빈40(Kelvin40)’, 러시아 우주견의 이름을 딴 신발 ‘나이키 즈베즈도치카(Nike Zvezdochka)’, 바이오메가와 함께 선보인 초경량 카본파이버 자전거 ‘엠엔 스페셜(MN Special)’ 등이 이번 전시에 함께 선보인다. 

가고시안 갤러리의 마크 뉴슨 주제전, ‘운송’은 다음 달 16일까지 계속된다.

www.marc-newson.com
www.gagosian.com

전시 정보 및 설치 이미지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1-07 | OMA, 코펜하겐 기후변화회의의 실패를 말하다

1995년 처음 열린 국제연합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COP가 벌써 26차를 지났습니다. 지난 11월 글래스고에서 개최된 COP26은 그러나 기대 이하에 그쳤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석탄발전의 단계적 폐지라는 목표는 감축으로 완화되었고, 결국 탈석탄 성명에는 미국, 인도, 중국, 호주, 일본 등 석탄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의 서명이 빠졌습니다. 문제는 초국가적인데 해결의 단위는 국가라는 점이 문제일까요? 2009년 COP15의 ‘실패’에 관해 OMA의 레이니어르 더 흐라프는 그렇다고 보았습니다. 

2011-10-26 | 도시가 연주합니다

도시의 건물들이 그리는 스카이라인이 음악을 연주한다면. 아코 골덴벨드의 ‘시티 뮤직’은 도시 건축을 색다른 방식으로 경험하게 합니다. 골덴벨드는 에인트호번의 축소 모형을 원통 위에 옮기고 이를 회전시켜 건반을 누르게 하였습니다. 과연 에인트호번은 어떠한 음악을 만들어냈을까요? 아코 골덴벨드의 2011년도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 졸업작품 '시티 뮤직'입니다. 

2007-04-30 | 벌들의 도움으로

쾌속조형의 반대에 서 있는 완속조형의 사례. 혹은 동물의 힘을 빌린 디자인. 토마시 하브스딜의 ‘벌들의 도움으로’는 일주일 동안 4만 마리의 꿀벌이 빚어낸 꽃병입니다. 하이테크와 대비되는 로우테크, 인간의 공예가 아닌 동물의 공예. 또 꽃을 매개로 한다는 점에서 벌과 꽃병은 멋진 한 쌍이기도 하지요.

2008-09-30 | 시카고 국제 포스터 비엔날레 공모전 수상작

“포스터는 어디에서나 그래픽 디자이너들의 사랑을 받아왔지만, 포스터에 미국은 그리 마음 편한 곳이 아니었다. 툴루즈-로트렉에서 뮐러-브로크먼, 마티스, 트록슬러에 이르는 유럽의 포스터 전통은 그래픽 디자이너라는 직종을 정의하는 대표적인 작품들을 선사해왔다. 반면 미국에서 포스터는 당당하게 혹은 도처에서 거리의 존재감을 누려본 적이 없다.” (...)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