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9-13 | 이베이 박스

Editor’s Comment

팬데믹을 지나며 미국에서도 온라인 쇼핑 이용자가 크게 늘었습니다. 안전과 편의가 낳은 부작용 가운데 하나라면 포장 폐기물의 증가입니다. 배송이 유일한 판매 방식인 기업들은 그래서 전통적인 일회용 종이 박스 대신에 재사용 박스를 도입하기도 했죠. 2010년 이베이는 종이 박스이면서도 최소 5번의 재이용을 꾀하는 포장을 모색했습니다. 이름하여 ‘이베이 박스’는 그것이 이베이이기에 가능한 발상이었습니다. 구매자가 판매자가 되기도 하고 판매자가 구매자가 되기도 하는 곳이었으니까요. 하지만 12년이 지난 지금은 이베이 박스 홈페이지 링크도, 이베이 그린 팀의 홈페이지 링크도 갈 곳을 잃었습니다.

온라인 경매 사이트 이베이(eBay)가 9월 1일 새 포장상자를 선보였다. 이베이 그린 팀(eBay Green Team)이 내놓은 ‘이베이 박스’는 100% FSC 인증 및 재활용 소재로 제작된 상품 포장용 상자이다. 다섯 번은 재이용할 수 있을 만큼 튼튼한 상자로, 인쇄에는 수성 잉크가 사용되었으며, 테이핑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다. “만일 모든 박스가 최소 다섯 번씩 재이용되기만 한다면, 4천 그루의 나무를 보호하고, 240만 갤론의 물과 매년 49개 가정에 1년 내내 전력을 공급할 수 있을 정도의 자원을 절약하는 것이다.” 이베이 그린 팀의 설명이다. 

한편 상자에는 사용자가 글을 적을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었다. 지금 상자가 있는 이 곳은 어디인지, 또 이 상자를 받아볼 사람에게 전할 메시지를 남기는 방식으로, 재이용의 연계사슬이 강화된다. 마치 중고제품이 계속해서 새로운 주인을 만나듯, 이베이 측은 상자 역시 제 수명을 다할 때까지 재이용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베이 박스’는 세 가지 크기로 제작되었으며, 오는 10월부터 미국에서 시범 사용된다. 

http://thebox.ebay.com/
http://www.ebaygreenteam.com
http://www.ebayinc.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식사의 즐거움을 담은 비둘기 테이블

디자이너 듀오 뮬러 반 세베렌(Muller Van Severen)과 아티스트 겸 쉐프인 라일라 고하르(Laila Gohar)이 협업을...

2009-02-03 | 코듈라

공사 현장에 있어야 할 법한 물건이 집 안으로 들어와 불을 밝힙니다. 디자이너 슈테파니 야스니의 ‘코듈라’는 전선 드럼과 하나가 된 플로어 조명입니다. 전기 조명에 없어서는 안되지만 때로는 귀찮은 전선의 존재가 디자인의 출발점이니만큼, 조명에 운신의 폭을 부여하는 장점이 되죠.

〈저널 오브 디자인히스토리〉(Journal of Design History), Volume 34, Issue 2, June 2021

시각문화, 물질문화와 더불어 디자인사에 집중한 전문 학술지인 <저널 오브 디자인히스토리>. 매번 논문이 4편 정도...

2008-06-09 | 이란의 블로고스피어

2008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는 다소 낯선 주제의 소식이 올라왔습니다. 이란의 블로고스피어를 다룬 하버드 버크먼 인터넷과 사회 센터의 연구 내용인데요. 2000년대 블로그는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의 근거지였고, 그러한 블로그들의 연결 집합체인 블로고스피어는 거대한 온라인 생태계였습니다. 14년 전 오늘의 소식은 한 국가의 블로고스피어가 어떤 식으로 지도화되는지 그 안에서 어떠한 주제와 이슈가 등장하는지를 살펴볼 수 있다는 점에서, 또 그 국가가 이란이라는 점에서도 흥미로웠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