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10-09-06 | 그리기와 소리의 결합

Editor’s Comment

그는 디자이너이자 전자음악가이며 사운드 아티스트입니다. 2010년 열린 전시 ‘소리 주입’은 예술과 디자인과 기술이 어우러진 그의 작업 세계를 엿볼 수 있었던 자리였습니다. 가령 선에 소리를 담는 펜과 선에 담긴 소리를 재생하는 펜이 짝을 이루었던 ‘녹음 & 재생’ 펜처럼요. 유리 스즈키는 2018년 디자인 회사 펜타그램에 파트너로 합류하였고, 그의 존재로 펜타그램의 영역에 ‘사운드’가 더해졌습니다.

제품 디자이너이자 전자 음악가인 유리 스즈키(Yuri Suzuki)의 전시회가 런던 KK 아울렛(KK Outlet)에서 열린다. ‘소리 주입(Sound Injection)’ 전은 디자인으로 소리의 영역을 탐구하는 그의 독특한 이력을 살펴볼 수 있는 자리다. ‘녹음 & 재생(REC & PLAY)’ 펜 역시 이번 전시에서 만나볼 수 있는 작품 중 하나다. 

‘녹음 & 재생’은 유리 스즈키와 디자이너 오스카 디아즈(Oscar Diaz)와의 공동 프로젝트이다. RCA에서 만난 두 사람은 그리기와 소리가 결합된 사물을 만들어보기로 했고, 그 결과 ‘녹음 & 재생’ 펜이 탄생했다. 

빨간 색의 ‘녹음’ 펜은 이름 그대로 소리를 기록하는 펜이다. 두 갈래로 갈라진 펜 끝에는 펜촉과 녹음 헤드가, 위쪽 끝 부분에는 마이크가 달려 있다. 펜에 담긴 강자성(ferromagnetic)의 잉크가 마찬가지로 강자성의 종이 위에 흔적을 남기는 동안, 주변의 소리가 바로 이 선에 담긴다. 

한편 ‘재생’은 선에 저장된 소리를 읽어 들여 재생하는 펜이다. 펜의 끝에는 읽기 헤드가, 반대편 끝에는 스피커가 부착되어, 선에 담긴 소리를 스피커로 재생한다. 

‘녹음’과 ‘재생’, 두 개의 펜은 모양으로도 서로 구분이 가능하지만, 여기에 색상 코드를 더해 두 펜의 차이를 다시 한 번 시각화했다. 녹음은 빨강, 재생은 검정. 이는 과거 카세트 녹음기에서 사용된 색상 구분이기도 하다. 

photos by Hitomi Kai Yoda

유리 스즈키의 ‘소리 주입’ 전은 9월 18일부터 26일까지 계속된다. 

www.yurisuzuki.com
www.oscar-diaz.net
www.kkoutlet.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겨울용 베니스 곤돌라의 꿈

2021년 9월 10일, 필립 스탁은 베니스의 새로운 상징이 될 ‘겨울용 베니스 곤돌라의 꿈’을 선보였다....

생물다양성: 싱가포르 ‘동물’원 브랜딩 디자인

싱가포르의 디자인 에이전시 아낙(Anak)은 다섯 개의 야생 공원을 운영하는 만다이 그룹을 위한 브랜딩 디자인을...

Designs for the Pluriverse: Radical Interdependence, Autonomy, and the Making of Worlds

무엇 무엇을 위한 디자인이라는 제목을 붙인 책이 한 둘인가. <사회를 위한 디자인>, <인간을 위한...

2010-06-18 | 디자인 프로브 ‘메타모포시스’

2020년 팬데믹의 한 해를 지나며, 집은 그야말로 피난처이자 안식처가 되었습니다. 감염의 위험을 안은 외부로부터 나를 보호하기 위해, 때로 자신을 집에 가두어야만 했습니다. 아직 진행형인 팬데믹의 와중에,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상상된 근미래의 집을 되돌아봅니다. 디자인 프로브의 ‘메타모포시스’는 집을 일종의 필터로 규정하며, 외부의 나쁜 요소를 걸러내면서도 자연을 안으로 들이는 주거공간의 변형태를 연구했습니다. 인간과 자연의 분리를 극복한다는 다소 추상적인 주제가 조금은 더 가깝게 다가오는 요즘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