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8-24 | 이르마 봄 회고전

Editor’s Comment

책들이 전하는 북 디자이너의 바이오그래피. 2010년 이르마 봄의 첫 번째 회고전이 암스테르담 대학에서 열렸습니다. <네덜란드 우표 87+88>을 비롯해 이르마 봄의 대표적인 작업들을 대거 선보인 전시와 함께, “작지만 방대한” 모노그래프도 발간되었는데요. 3.8 x 5cm의 작은 책이지만 결코 작지 않은 이르마 봄의 작업 세계를 담았습니다. 

북 디자인으로 유명한 네덜란드의 그래픽 디자이너, 이르마 봄의 첫 번째 회고전이 암스테르담 대학에서 열리고 있다. 그녀가 디자인한 책들로 이뤄진 바이오그래피, ‘이르마 봄: 바이오그래피 인 북스(Irma Boom: Biography in Books)’에서는 이르마 봄의 개인 라이브러리와 암스테르담 대학 특별 소장 부서가 보유한 작업 아카이브에서 선별한 작품들을 대거 선보인다. 여기에는 <네덜란드 우표 87+88 Nederlandse postzegels 87+88>(1988), <SHV>(1996), <쉴라 힉스 Sheila Hicks>(2006), <모든 것의 디자인 Every Thing Design>(2009) 등 대표작들이 포함되어 있다.

디자이너 이르마 봄은 1960년생으로 SDU 온트베르프흐룹(SDU ontwerpgroep)에서 디자이너로서의 경력을 시작하였다. 1991년 암스테르담에 자신의 사무실을 연 그 해, 그녀는 다국적 기업 SHV의 100주년 기념 책자 디자인을 의뢰받았다. 1996년 출간된 2,000페이지에 달하는 이 책은 이후 네덜란드를 대표하는 디자인 가운데 하나가 되었다.

이르마 봄은 인쇄된 책이 하나의 물질적 오브제이며, 아직도 탐색되지 않은 수많은 가능성들을 지닌 매체임을 알고 있다. 그녀는 책 만들기의 전통을 존중하는 가운데, 새로운 매체로부터 얻은 통찰을 기꺼이 책 디자인에 불어넣으며, 하나의 매체로서 책의 생명력을 이어가고 있다. 전자책의 도래와 함께 성급히 선포되곤 하는 ‘책의 죽음’이 그녀에게 머나먼 미래의 이야기인 까닭이다. 

<봄 Boom>
images courtesy Special Collections department, University of Amsterdam

전시회 개막과 발맞춰, 암스테르담 대학 측은 이르마 봄의 작업을 망라한 책자를 발간했다. <봄>은 매우 작지만 방대한 책이기도 하다. 3.8 x 5cm의 초소형 사이즈에, 이르마 봄의 전 작업을 담고 있다. 이 책은 현재 미디어버스의 서점인 북 소사이어티에서도 판매되고 있으니 참고하시길.

www.irmaboom.nl
www.bijzonderecollecties.uva.nl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6-21 | RCA 졸업전

1851년 런던의 하이드 파크에 거대한 유리 건물이 세워졌습니다. 이름하여 ‘수정궁’ 안에 만국의 산업, 문화, 예술 생산품을 선보였던 그 행사의 이름은 ‘대박람회’였습니다. 만국박람회의 시대를 열었던 이 행사는 영국의 여러 박물관을 비롯해 대학의 설립으로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영국왕립예술학교도 그 중 하나였지요. 2007년 영국왕립예술학교는 ‘대박람회’ 150주년을 기념하며, 졸업전시회를 그에 헌정했습니다. 

2007-07-16 | IDEO 셀렉션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의 게스트 큐레이터 전시 시리즈에, 처음으로 사람이 아닌 회사가 초청되었습니다. ‘디자인 사고’로 유명한 회사 IDEO가 그 주인공입니다. 큐레이터로서 IDEO는 16세기 알브레히트 뒤러의 패턴부터 1941년의 손전등까지 영감, 공감, 직관의 관점에서 뮤지엄의 영구 소장품을 선별하여 전시작을 선별하였습니다.

2009-07-02 | 보노, 레이저 재킷을 입다

240개의 레이저가 쏘아내는 빛이 술을 이루는 재킷. U2의 보노가 ‘360도’ 투어 무대에 입고 오른 의상입니다. 레이저 재킷을 만들어낸 주인공은 모리츠 발데마이어입니다. 2004년 론 아라드의 스와로브스키 인터랙티브 샹들리에 콘셉트를 실제로 구현하며 데뷔한 그는 이후로도 잉고 마우러, 자하 하디드 등 다른 디자이너와의 협업을 이어오다, 이내 본인의 이름만으로도 주목받는 예술, 기술, 디자인, 패션의 융합가가 되었습니다. 2009년 오늘자 뉴스에서, 모리츠 발데마이어의 재킷과 함께 U2의 ‘울트라 바이올렛’ 무대도 만나보시죠.

2009-03-10 | ‘잃어버린 도시로부터’

반듯함과는 거리가 먼, 자가성장이 만들어낸 비정형의 파벨라 풍경을 가구에 옮겼습니다. 가구의 뼈대를 채운 것은 제각각 소재의 서랍과 상자들입니다. 2009년 당시 갓 학교를 졸업한 신진 디자이너였던 크리스티안 비방코는 이제 여러 디자인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입니다. 더불어 멕시코의 라탄 가구 브랜드인 발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션도 맡고 있지요.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