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8-24 | 이르마 봄 회고전

Editor’s Comment

책들이 전하는 북 디자이너의 바이오그래피. 2010년 이르마 봄의 첫 번째 회고전이 암스테르담 대학에서 열렸습니다. <네덜란드 우표 87+88>을 비롯해 이르마 봄의 대표적인 작업들을 대거 선보인 전시와 함께, “작지만 방대한” 모노그래프도 발간되었는데요. 3.8 x 5cm의 작은 책이지만 결코 작지 않은 이르마 봄의 작업 세계를 담았습니다. 

북 디자인으로 유명한 네덜란드의 그래픽 디자이너, 이르마 봄의 첫 번째 회고전이 암스테르담 대학에서 열리고 있다. 그녀가 디자인한 책들로 이뤄진 바이오그래피, ‘이르마 봄: 바이오그래피 인 북스(Irma Boom: Biography in Books)’에서는 이르마 봄의 개인 라이브러리와 암스테르담 대학 특별 소장 부서가 보유한 작업 아카이브에서 선별한 작품들을 대거 선보인다. 여기에는 <네덜란드 우표 87+88 Nederlandse postzegels 87+88>(1988), <SHV>(1996), <쉴라 힉스 Sheila Hicks>(2006), <모든 것의 디자인 Every Thing Design>(2009) 등 대표작들이 포함되어 있다.

디자이너 이르마 봄은 1960년생으로 SDU 온트베르프흐룹(SDU ontwerpgroep)에서 디자이너로서의 경력을 시작하였다. 1991년 암스테르담에 자신의 사무실을 연 그 해, 그녀는 다국적 기업 SHV의 100주년 기념 책자 디자인을 의뢰받았다. 1996년 출간된 2,000페이지에 달하는 이 책은 이후 네덜란드를 대표하는 디자인 가운데 하나가 되었다.

이르마 봄은 인쇄된 책이 하나의 물질적 오브제이며, 아직도 탐색되지 않은 수많은 가능성들을 지닌 매체임을 알고 있다. 그녀는 책 만들기의 전통을 존중하는 가운데, 새로운 매체로부터 얻은 통찰을 기꺼이 책 디자인에 불어넣으며, 하나의 매체로서 책의 생명력을 이어가고 있다. 전자책의 도래와 함께 성급히 선포되곤 하는 ‘책의 죽음’이 그녀에게 머나먼 미래의 이야기인 까닭이다. 

<봄 Boom>
images courtesy Special Collections department, University of Amsterdam

전시회 개막과 발맞춰, 암스테르담 대학 측은 이르마 봄의 작업을 망라한 책자를 발간했다. <봄>은 매우 작지만 방대한 책이기도 하다. 3.8 x 5cm의 초소형 사이즈에, 이르마 봄의 전 작업을 담고 있다. 이 책은 현재 미디어버스의 서점인 북 소사이어티에서도 판매되고 있으니 참고하시길.

www.irmaboom.nl
www.bijzonderecollecties.uva.nl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9-07 | 신규 소장품입니다

2010년 미국의 쿠퍼-휴잇 내셔널 디자인 뮤지엄이 새로운 소장품 다섯 점을 일반에 공개했습니다. ‘신규 소장품: 디지털 타이포그래피’라는 이름으로 소개된 다섯 점의 작품들은 이른바 데스크톱-디자인 시대 이후의 작품들이 주를 이루지만, 1960년대 빔 크라우벌이 보여주었던 디지털 시대 이전의 서체 실험까지도 포용합니다.

2009-05-06 | 2009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

매년 찾아오는 연례 디자인 시상 행사 소식 중에는 미국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2014년부터 이름이 이렇게 바뀌었습니다)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가 있었습니다. 특히 2009년에는 시상 부문이 신설되었는데요. 바로 인터랙션 디자인입니다. 그에 발맞추듯 평생공로상도 빌 모그리지에게 돌아갔습니다. 참고로 빌 모그리지는 이듬해부터 2012년까지 3년간, 이곳 디자인 뮤지엄의 관장을 맡았습니다.

2011-06-16 | VAT 19%와 7%, 둘 중 어느 쪽?

이것은 디자인일까 예술일까. 그 판단에 따라 부가가치세 19%냐 7%냐가 결정됩니다. 베타 탱크의 에얄 부르슈타인과 미헬레 가울러는 예술이다 디자인이다 딱 부러지게 말하기 ‘모호한’ 오브제들을 만들어, 각기 다른 세관을 거치는 경로로 전시 현장으로 부쳤습니다. 베타 탱크의 ‘택싱 아트’ 시리즈는 세법과 해운법이라는 관료적 세계로 들어선 오브제의 여행기입니다.

2006-12-15 | 로고들의 무덤

‘로고 R.I.P.’는 지금은 사라진 그러나 고전이라 할 로고들을 기념합니다. 책으로, 웹사이트로, 또 묘지의 비석으로도 말이지요. 암스테르담에서 브랜딩 컨설턴시인 더 스톤 트윈스를 함께 운영하는 쌍둥이 형제, 데클란 스톤과 가렉 스톤은 AT&T에서 제록스에 이르기까지, 사멸한 로고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마차 부고 기사 속 생애의 요약처럼요.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