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8-24 | 이르마 봄 회고전

Editor’s Comment

책들이 전하는 북 디자이너의 바이오그래피. 2010년 이르마 봄의 첫 번째 회고전이 암스테르담 대학에서 열렸습니다. <네덜란드 우표 87+88>을 비롯해 이르마 봄의 대표적인 작업들을 대거 선보인 전시와 함께, “작지만 방대한” 모노그래프도 발간되었는데요. 3.8 x 5cm의 작은 책이지만 결코 작지 않은 이르마 봄의 작업 세계를 담았습니다. 

북 디자인으로 유명한 네덜란드의 그래픽 디자이너, 이르마 봄의 첫 번째 회고전이 암스테르담 대학에서 열리고 있다. 그녀가 디자인한 책들로 이뤄진 바이오그래피, ‘이르마 봄: 바이오그래피 인 북스(Irma Boom: Biography in Books)’에서는 이르마 봄의 개인 라이브러리와 암스테르담 대학 특별 소장 부서가 보유한 작업 아카이브에서 선별한 작품들을 대거 선보인다. 여기에는 <네덜란드 우표 87+88 Nederlandse postzegels 87+88>(1988), <SHV>(1996), <쉴라 힉스 Sheila Hicks>(2006), <모든 것의 디자인 Every Thing Design>(2009) 등 대표작들이 포함되어 있다.

디자이너 이르마 봄은 1960년생으로 SDU 온트베르프흐룹(SDU ontwerpgroep)에서 디자이너로서의 경력을 시작하였다. 1991년 암스테르담에 자신의 사무실을 연 그 해, 그녀는 다국적 기업 SHV의 100주년 기념 책자 디자인을 의뢰받았다. 1996년 출간된 2,000페이지에 달하는 이 책은 이후 네덜란드를 대표하는 디자인 가운데 하나가 되었다.

이르마 봄은 인쇄된 책이 하나의 물질적 오브제이며, 아직도 탐색되지 않은 수많은 가능성들을 지닌 매체임을 알고 있다. 그녀는 책 만들기의 전통을 존중하는 가운데, 새로운 매체로부터 얻은 통찰을 기꺼이 책 디자인에 불어넣으며, 하나의 매체로서 책의 생명력을 이어가고 있다. 전자책의 도래와 함께 성급히 선포되곤 하는 ‘책의 죽음’이 그녀에게 머나먼 미래의 이야기인 까닭이다. 

<봄 Boom>
images courtesy Special Collections department, University of Amsterdam

전시회 개막과 발맞춰, 암스테르담 대학 측은 이르마 봄의 작업을 망라한 책자를 발간했다. <봄>은 매우 작지만 방대한 책이기도 하다. 3.8 x 5cm의 초소형 사이즈에, 이르마 봄의 전 작업을 담고 있다. 이 책은 현재 미디어버스의 서점인 북 소사이어티에서도 판매되고 있으니 참고하시길.

www.irmaboom.nl
www.bijzonderecollecties.uva.nl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12-01 | 무지 어워드 03 수상작

무지가 주최하는 디자인 공모전, 그 세 번째 수상작들입니다. 오래도록 쓰여온 사물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이를 현대의 생활 속으로 옮기는 것, 그리하여 그 오랜 물건의 기원에 경의를 표하는 것이 무지 어워드 03의 주제였는데요. 그러한 취지를 거의 “언디자인”에 가깝게 밀어붙인, 소박한 밀짚 빨대가 최고상을 수상했습니다. 

2010-11-17 | 2010 무토 탤런트 어워드

새로운 관점의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을 표방하며 출범한 브랜드답게, 무토는 2009년부터 스칸디나비아 지역의 디자인 학교 재학생이 참여하는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합니다. 2010년 두 번째로 열린 공모전의 최고상은 스웨덴 콘스트파크에 재학 중이던 3인조 디자이너 왓츠왓 콜렉티브에게 돌아갔는데요. 이들이 선보인 플로어 조명 ‘풀’은 지금도 사랑받는 무토의 대표적인 제품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2009-04-06 | 2010 상하이 엑스포 영국관

신종바이러스의 시간을 지나며 각종 행사가 취소되거나 가상으로 전환된 지금, 사상 최대의 규모를 도모했던 2010년의 상하이 엑스포에서, 유독 눈에 띄는 디자인으로 뉴스로 오르내린 영국의 국가관 소식을 돌아봅니다. 헤더윅 스튜디오가 디자인한 섬모형 매스의 파빌리온 ‘씨앗 전당’입니다.

2008-09-24 | 나오토 후카사와의 ‘종이’ 제품들

일본의 전통 종이 화지에 신기술을 더해 태어난 새로운 종이가 디자이너 나오토 후카사와에게 재료로 주어졌습니다. 그리고 보통이라면 천이 사용될 만한 생활 용품들이 이 새 종이로 만들어졌지요. 바로 나오토 후카사와와 제지회사 오나오의 ‘시와’ 컬렉션입니다. 그렇게 탄생한 ‘시와’는 나오토 후카사와의 손길을 벗어난 지금에도 오나오의 제품 컬렉션으로서, 이제는 마스크로까지 제품군을 확장하며 여전히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