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8-06 | 빌 재너, “예술가의 손”

Editor’s Comment

강남 하림타워를 파고 흐르는 곡면의 벽을 설계한 곳은 벡 그룹이지만, 그것을 구현한 곳은 재너입니다. 2009년 <와이어드>는 금속 엔지니어링과 제작의 스페셜리스트라 할 재너의 대표 빌 재너를 소개했습니다. 각종 건축물에서 미술 작품에 이르기까지, “예술가의 손”이 되어 그들의 비전을 실현하는 재너의 작업을 만나봅니다. 

via wired (photo: Jimmy Fishbein)

<와이어드 Wired>가 소개하는 ‘알파 긱(Alpha Geek)’ 시리즈, 그 최근 주인공은 빌 재너(Bill Zahner)이다. 엔지니어링 & 제작 전문기업 재너(Zahner)의 대표인 그는, 예술 및 건축계에서 ‘금속’ 하면 가장 먼저 떠올릴 인물이다. 만일 당신이 건물에 너울대는 메탈 스킨을 덮을 생각이라면, 재너는 가장 신뢰할 만한 파트너라 할 수 있다. 

재너 사에는 독특한 이름의 부서가 있으니 이름하여 ‘예술가의 손’이다. “그들은 생각을 내놓고, 우리는 이를 성공적으로 구현할 방법을 찾습니다.” 재너는 프랭크 게리, 헤르초크 & 드 뫼롱, 톰 메인과 같은 건축가는 물론 발터 드 마리아, 솔 르윗 등 미술가의 ‘손’으로 활동해 왔다. <와이어드>는 이번 ‘알파 긱’ 코너에서 빌 재너의 이력과 함께, 재너 사의 대표적인 작업들을 소개한다. 

via wired (photo: Zahner)

“건축계의 야금술사” 재너의 작업이 좀 더 궁금하다면, 이곳 ‘예술가의 손’ 홈페이지를 방문해 볼 일이다. 작업의 규모, 소재의 종류 등에 따라 재너의 포트폴리오를 살펴볼 수 있다.


www.azahner.com

via wired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10-26 | 종이클립에서 조명으로

평범한 물건은 평범하기에 재해석이 더 매력적으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2007년 오늘은 종이클립이라는 익숙하고 작은 물건을 조명으로 옮긴 두 가지 사례를 소개했습니다. 티그의 ‘페이퍼클립 램프’ 프로토타입과, 가엘 호르스팔의 ‘네온 페이퍼클립’을 만나보시죠. 

코로나 시대 1년, 디자인의 변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코로나 19의 팬데믹을 선언한 날이 2020년 3월 11일이니, 공식적으로 전세계인들의 발이 묶인지 1년 2개월이 지났다. 팬데믹 선언 이후, 미디어에서는 코로나 시대의 디자인에...

2007-03-22 | 〈포브스〉 선정 산업디자인계 ‘취향생산자’ 10인

“〈포브스〉지 선정”이라는 표현이 이번에는 정말입니다. 2007년 〈포브스〉는 산업디자인 분야에서 취향을 만들어내 선도하는 사람들 10인의 명단을 선정했는데요. 신진이라 할 만한 인물들과 이미 거물이라 할 인물들이 고루 섞인, 15년 전의 명단을 다시 만나봅니다. 

2011-05-09 | BMW 구겐하임 랩

도시들을 여행하는 작은 도시 실험실. BMW 구겐하임 랩이 2011년 여정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하나의 주제로 2년 동안 세 개의 도시를 순회하는 주기의 첫 목적지는 뉴욕이었습니다. 본래 BMW 구겐하임 랩은 세 번의 주기, 즉 9개 도시 6년의 장정을 기획했지만, 랩의 여정은 뉴욕-베를린-뭄바이까지만 이어졌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