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10-08-06 | 빌 재너, “예술가의 손”

Editor’s Comment

강남 하림타워를 파고 흐르는 곡면의 벽을 설계한 곳은 벡 그룹이지만, 그것을 구현한 곳은 재너입니다. 2009년 <와이어드>는 금속 엔지니어링과 제작의 스페셜리스트라 할 재너의 대표 빌 재너를 소개했습니다. 각종 건축물에서 미술 작품에 이르기까지, “예술가의 손”이 되어 그들의 비전을 실현하는 재너의 작업을 만나봅니다. 

via wired (photo: Jimmy Fishbein)

<와이어드 Wired>가 소개하는 ‘알파 긱(Alpha Geek)’ 시리즈, 그 최근 주인공은 빌 재너(Bill Zahner)이다. 엔지니어링 & 제작 전문기업 재너(Zahner)의 대표인 그는, 예술 및 건축계에서 ‘금속’ 하면 가장 먼저 떠올릴 인물이다. 만일 당신이 건물에 너울대는 메탈 스킨을 덮을 생각이라면, 재너는 가장 신뢰할 만한 파트너라 할 수 있다. 

재너 사에는 독특한 이름의 부서가 있으니 이름하여 ‘예술가의 손’이다. “그들은 생각을 내놓고, 우리는 이를 성공적으로 구현할 방법을 찾습니다.” 재너는 프랭크 게리, 헤르초크 & 드 뫼롱, 톰 메인과 같은 건축가는 물론 발터 드 마리아, 솔 르윗 등 미술가의 ‘손’으로 활동해 왔다. <와이어드>는 이번 ‘알파 긱’ 코너에서 빌 재너의 이력과 함께, 재너 사의 대표적인 작업들을 소개한다. 

via wired (photo: Zahner)

“건축계의 야금술사” 재너의 작업이 좀 더 궁금하다면, 이곳 ‘예술가의 손’ 홈페이지를 방문해 볼 일이다. 작업의 규모, 소재의 종류 등에 따라 재너의 포트폴리오를 살펴볼 수 있다.


www.azahner.com

via wired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파워 카이트: 상공에 띄우는 풍력 발전 시스템

독일 함부르크의 스카이세일즈 그룹(SkySails Group)이 세계 최초로 하늘을 나는 풍력 발전 시스템을 선보였다. 풍력...

2011-08-02 | ‘311 스케일’

2011년 3월 11일의 일을 시각 형식으로 전합니다. 일본디자인센터가 연 웹사이트 ‘311 스케일’은 대지진으로 시작해 쓰나미, 원전 사고로 이어지는 재난의 정보를 그래프로 재현하여 보여줍니다. 그래프는 숫자의 중립적인 재현 방식이라 여겨지지만, 그렇다고 해석의 편향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닙니다. ‘311 스케일’은 이 점을 인정하되, 정보를 극화하거나 의견을 덧붙이는 일을 피하며 최대한 정확하게 정보를 차분히 전달합니다. 반갑게도 ‘311 스케일’은 아직도 운영 중입니다. 오랜만에 방문해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2011-03-04 | 부어 만들었습니다

콘크리트 액을 부어 탁자의 상판을 만든다면, 아마도 거푸집의 존재가 예상되겠지만, 스튜디오 글리테로의 ‘푸어드 바’의 경우에는 이야기가 다릅니다. 콘크리트 용액을 세 번에 걸쳐 층층이 부어 태어난 테이블의 상판은 그 모양도 질감도 자신이 어떻게 만들어진 것인지를 고스란히 보여줍니다.

2009-09-30 |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의 자명종 시계

자명종 시계의 중요한 기능은 역시나 알림이겠죠.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와 IDEA의 ‘벨’은 그래서 이름도 벨입니다. 기능은 여느 자명종 시계와 다르지 않습니다. 다만 종소리 만큼은 흥미롭습니다. ‘화재 알림 레드’부터 ‘자전거 경적 크롬’, ‘초인종 블랙’ 등 시계의 색상에 따라 종소리의 크기를 달리하였거든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