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20 | 판톤 의자 커스터마이징

Editor’s Comment

2010년 ‘판톤 의자’의 탄생 50주년을 맞아, 비트라 UK에서 ‘판톤 의자 공모전’을 진행했습니다. 디자이너와 건축가에게 이 디자인 고전의 재해석을 요청한 것인데요. 그렇게 탄생한 총 31점의 의자는 완전히 해체되어 본래의 형태를 잃기도 하고, 의자의 사명을 버리고 테이블이 되기도 합니다. 그 가운데 1등상은 점프 스튜디오스의 작업에 돌아갔습니다. 원래의 윤곽만 남고 사라진 의자의 ‘면’을 와이어로 촘촘하게 메운 버전이었지요.

‘판톤 의자(Panton Chair)’ 50주년을 맞아, 지난 봄 비트라 UK는 디자이너, 건축가들에게 저 유명한 디자인 고전의 커스터마이즈 작업을 요청하였다. 그렇게 총 31개의 독특한 의자들이 탄생했다. 이름하여 ‘판톤 의자 공모전’이다. 심사는 사치&사치의 찰스 사치, 채널4의 케빈 맥클라우드 그리고 디자이너 테렌스 콘란이 맡아 총 세 점의 수상작을 선정하였다. 

1등상은 점프 스튜디오스(Jump Studios)에게 돌아갔다. 본래의 의자는 가장자리 실루엣만 남았고, 빈 자리는 촘촘한 와이어들이 채웠다. 한편 의자를 미세한 구멍들로 장식한 벤 애덤스 아키텍츠(Ben Adams Architects)의 의자가 2등상을, 그리고 횡으로 자른 의자의 조각들을 갈비뼈처럼 재배치한 마리스 인테리어(Maris Interiors)의 의자가 3등상을 수상했다. 

지난 7월 1일에는, 수상작을 비롯한 31점의 의자 모두의 경매 행사가 마련되었다. 이를 통해 거둔 1만 파운드의 수익금은 셸터(Shelter)라는 단체에 전달되었다고. ‘판톤 의자 공모전’의 의자들은 아래 비트라 UK 페이스북에서 감상할 수 있다. 

[Vitra UK] Panton Chair Competition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4-28 | 가구 집

스튜디오 마킹크 & 베이의 ‘가구 집’은 가구를 품은 벽체로 이뤄진 집입니다. 집을 이루는 면들은 가구 제작을 위해 CNC 절단 가공을 한 합판들입니다. 가구를 만들기 위해 이런저런 부품을 꺼낸다면, 집에는 이제 창이 생기는 셈이죠. 건축, 가구, 수납의 삼위일체라 할 ‘가구 집’이 13년 전 오늘의 뉴스입니다.

친환경/지속가능한 디자인 연구물은 어디에?

‘친환경’, ‘지속가능성’은 이제 디자인에서 고려해야할 사항 중에 하나가 아니라 디자인의 기본 조건이 되었다. 그러나 이것은 중요한연구의 주제이긴 하지만 대단히 많은 분야들과 연결되어 있어서 별도의 전문 분야로 다루기보다 각 학계에서 학문적 특성에 맞추어 다루는 토픽 중의 하나가 되었다.

2010-06-18 | 디자인 프로브 ‘메타모포시스’

2020년 팬데믹의 한 해를 지나며, 집은 그야말로 피난처이자 안식처가 되었습니다. 감염의 위험을 안은 외부로부터 나를 보호하기 위해, 때로 자신을 집에 가두어야만 했습니다. 아직 진행형인 팬데믹의 와중에,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상상된 근미래의 집을 되돌아봅니다. 디자인 프로브의 ‘메타모포시스’는 집을 일종의 필터로 규정하며, 외부의 나쁜 요소를 걸러내면서도 자연을 안으로 들이는 주거공간의 변형태를 연구했습니다. 인간과 자연의 분리를 극복한다는 다소 추상적인 주제가 조금은 더 가깝게 다가오는 요즘입니다.

2007-02-15 | 건축의 역사, 잡지의 역사

급진의 시대에 태어난 작은 건축 잡지들. 2007년 뉴욕에서 열린 전시회 ‘클립/스탬프/폴드: 급진적 건축 리틀 매거진 196x – 197x’의 이야기입니다. 전시는 1962년부터 1979년까지의 시간선 위에 폭발했던 작은 잡지들의 역사를 재조명합니다. 참고로 전시는 2010년 동명의 서적 출간으로도 이어졌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