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20 | 판톤 의자 커스터마이징

Editor’s Comment

2010년 ‘판톤 의자’의 탄생 50주년을 맞아, 비트라 UK에서 ‘판톤 의자 공모전’을 진행했습니다. 디자이너와 건축가에게 이 디자인 고전의 재해석을 요청한 것인데요. 그렇게 탄생한 총 31점의 의자는 완전히 해체되어 본래의 형태를 잃기도 하고, 의자의 사명을 버리고 테이블이 되기도 합니다. 그 가운데 1등상은 점프 스튜디오스의 작업에 돌아갔습니다. 원래의 윤곽만 남고 사라진 의자의 ‘면’을 와이어로 촘촘하게 메운 버전이었지요.

‘판톤 의자(Panton Chair)’ 50주년을 맞아, 지난 봄 비트라 UK는 디자이너, 건축가들에게 저 유명한 디자인 고전의 커스터마이즈 작업을 요청하였다. 그렇게 총 31개의 독특한 의자들이 탄생했다. 이름하여 ‘판톤 의자 공모전’이다. 심사는 사치&사치의 찰스 사치, 채널4의 케빈 맥클라우드 그리고 디자이너 테렌스 콘란이 맡아 총 세 점의 수상작을 선정하였다. 

1등상은 점프 스튜디오스(Jump Studios)에게 돌아갔다. 본래의 의자는 가장자리 실루엣만 남았고, 빈 자리는 촘촘한 와이어들이 채웠다. 한편 의자를 미세한 구멍들로 장식한 벤 애덤스 아키텍츠(Ben Adams Architects)의 의자가 2등상을, 그리고 횡으로 자른 의자의 조각들을 갈비뼈처럼 재배치한 마리스 인테리어(Maris Interiors)의 의자가 3등상을 수상했다. 

지난 7월 1일에는, 수상작을 비롯한 31점의 의자 모두의 경매 행사가 마련되었다. 이를 통해 거둔 1만 파운드의 수익금은 셸터(Shelter)라는 단체에 전달되었다고. ‘판톤 의자 공모전’의 의자들은 아래 비트라 UK 페이스북에서 감상할 수 있다. 

[Vitra UK] Panton Chair Competition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0-22 | 긴축, 긴축, 긴축

쾅고(quango)는 정부가 상급 인사를 임명하고 재정지원도 하지만 자율적으로 운영되는 반관반민 기관들을 가리키는 단어입니다. 다만 여기에는 다소 경멸적인 어감이 깔려 있지요. 가령 국내 일간지의 칼럼에서 이 단어는 이렇게 등장합니다. “우리나라 같은 공공기관을 쾅고라고 조롱기 섞어 부르는 영국에선 같은 날 192개의 쾅고를 없앴다고 발표했다. 쾅고는 유사자치 비정부기구라는 뜻이다.” (...)

2009-04-06 | 위기를 팝니다

4월이면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라는 대형 행사를 중심으로, 때맞춰 열리는 전시 등의 소식도 따라오기 마련입니다. 2009년 4월에는RCA 제품디자인과 대학원생들이 ‘위기 상점’이라는 이름으로 밀라노에서 전시를 열었습니다. 사소한 생활의 위기에서 위기의 일 선언에 이르기까지, 14인의 젊은 디자이너들의 디자인을 다시 만나봅니다.

2009-03-23 | 합판으로 그리다

공사장 울타리 역할을 하던 낡은 합판들을 거두어 작품의 재료로 삼았습니다. 브라질의 미술가 엔히키 올리베이라는 울타리로 “회화와 건축과 조각이 한데 결합된” 작품 연작을 선보였는데요. 전시회의 이름도 ‘울타리’입니다. 

계산된 나무 의자

베를린과 바이에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이너 마티아스 크슈벤트너는 버려지는 나무를 재생산하는 ‘프로젝트 뉴 소스(New Sources)’를...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