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20 | 판톤 의자 커스터마이징

Editor’s Comment

2010년 ‘판톤 의자’의 탄생 50주년을 맞아, 비트라 UK에서 ‘판톤 의자 공모전’을 진행했습니다. 디자이너와 건축가에게 이 디자인 고전의 재해석을 요청한 것인데요. 그렇게 탄생한 총 31점의 의자는 완전히 해체되어 본래의 형태를 잃기도 하고, 의자의 사명을 버리고 테이블이 되기도 합니다. 그 가운데 1등상은 점프 스튜디오스의 작업에 돌아갔습니다. 원래의 윤곽만 남고 사라진 의자의 ‘면’을 와이어로 촘촘하게 메운 버전이었지요.

‘판톤 의자(Panton Chair)’ 50주년을 맞아, 지난 봄 비트라 UK는 디자이너, 건축가들에게 저 유명한 디자인 고전의 커스터마이즈 작업을 요청하였다. 그렇게 총 31개의 독특한 의자들이 탄생했다. 이름하여 ‘판톤 의자 공모전’이다. 심사는 사치&사치의 찰스 사치, 채널4의 케빈 맥클라우드 그리고 디자이너 테렌스 콘란이 맡아 총 세 점의 수상작을 선정하였다. 

1등상은 점프 스튜디오스(Jump Studios)에게 돌아갔다. 본래의 의자는 가장자리 실루엣만 남았고, 빈 자리는 촘촘한 와이어들이 채웠다. 한편 의자를 미세한 구멍들로 장식한 벤 애덤스 아키텍츠(Ben Adams Architects)의 의자가 2등상을, 그리고 횡으로 자른 의자의 조각들을 갈비뼈처럼 재배치한 마리스 인테리어(Maris Interiors)의 의자가 3등상을 수상했다. 

지난 7월 1일에는, 수상작을 비롯한 31점의 의자 모두의 경매 행사가 마련되었다. 이를 통해 거둔 1만 파운드의 수익금은 셸터(Shelter)라는 단체에 전달되었다고. ‘판톤 의자 공모전’의 의자들은 아래 비트라 UK 페이스북에서 감상할 수 있다. 

[Vitra UK] Panton Chair Competition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주변적 디자인 #1 가장자리를 밟고서

무엇이 주변적인가 익히 알려졌다시피 디자이너들은 열에 아홉쯤 비주류의 마음을 품고 산다. 창의성을 동력 삼아 먹고...

2010-04-28 | 아이들에게 안경을

퓨즈프로젝트의 작업을 분류하는 카테고리 중에는 ‘사회적 영향’이 있습니다. 2010년의 이 프로젝트도 그에 속하죠. ‘잘 보이면 더 잘 배울 수 있어요’는 아이들의 시력이 학업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시작된 무료 안경 배포 프로그램입니다. 퓨즈프로젝트는 안경에 대한 아이들의 거부감을 줄일 만한 유쾌한 모양의 안경을 디자인했습니다.

2011-05-31 | 스킨

“동물은 네모반듯하지 않으며, 그 가죽도 마찬가지다.” 디자이너 페퍼 헤이코프는 가죽 생산 과정에서 버려지는 들쭉날쭉하고 흠집 난 가죽 조각들을 이어붙여 중고 가구에 입혔습니다. 한때 살아 있는 생물의 피부가 주인 잃은 가구의 피부가 된 셈이지요. 새로운 피부가 씌워지며 만들어진 울퉁불퉁한 외곽선과 거친 이음새가 무언가 기묘한 생명체의 인상을 줍니다. 5월의 마지막 날인 오늘의 뉴스는 페퍼 헤이코프의 ‘스킨’입니다.

2010-05-24 | 그의 문

디자이너 김희원은 여러 장소의 문과 창문을 사진에 담아왔습니다. ‘티 포르타’는 그중 문에 관한 작업입니다. 여러 갤러리와 뮤지엄에서 마주한 문의 풍경을 찍고, 그 모습을 다른 장소의 문에 옮겼습니다. 2010년 ‘푸오리 살로네’의 경우에는 밀라노 엔하우 호텔의 객실 문 위였고요. 오늘의 소식은 김희원의 ‘티 포르타’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