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20 | 판톤 의자 커스터마이징

Editor’s Comment

2010년 ‘판톤 의자’의 탄생 50주년을 맞아, 비트라 UK에서 ‘판톤 의자 공모전’을 진행했습니다. 디자이너와 건축가에게 이 디자인 고전의 재해석을 요청한 것인데요. 그렇게 탄생한 총 31점의 의자는 완전히 해체되어 본래의 형태를 잃기도 하고, 의자의 사명을 버리고 테이블이 되기도 합니다. 그 가운데 1등상은 점프 스튜디오스의 작업에 돌아갔습니다. 원래의 윤곽만 남고 사라진 의자의 ‘면’을 와이어로 촘촘하게 메운 버전이었지요.

‘판톤 의자(Panton Chair)’ 50주년을 맞아, 지난 봄 비트라 UK는 디자이너, 건축가들에게 저 유명한 디자인 고전의 커스터마이즈 작업을 요청하였다. 그렇게 총 31개의 독특한 의자들이 탄생했다. 이름하여 ‘판톤 의자 공모전’이다. 심사는 사치&사치의 찰스 사치, 채널4의 케빈 맥클라우드 그리고 디자이너 테렌스 콘란이 맡아 총 세 점의 수상작을 선정하였다. 

1등상은 점프 스튜디오스(Jump Studios)에게 돌아갔다. 본래의 의자는 가장자리 실루엣만 남았고, 빈 자리는 촘촘한 와이어들이 채웠다. 한편 의자를 미세한 구멍들로 장식한 벤 애덤스 아키텍츠(Ben Adams Architects)의 의자가 2등상을, 그리고 횡으로 자른 의자의 조각들을 갈비뼈처럼 재배치한 마리스 인테리어(Maris Interiors)의 의자가 3등상을 수상했다. 

지난 7월 1일에는, 수상작을 비롯한 31점의 의자 모두의 경매 행사가 마련되었다. 이를 통해 거둔 1만 파운드의 수익금은 셸터(Shelter)라는 단체에 전달되었다고. ‘판톤 의자 공모전’의 의자들은 아래 비트라 UK 페이스북에서 감상할 수 있다. 

[Vitra UK] Panton Chair Competition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캐나다 워터, 지역 아이덴티티

디자인 에이전시 딕슨 박시(Dixon Baxi)는 영국의 부동산 개발 회사인 브리티시 랜드(British Land)와 파트너십을 맺고...

2008-09-23 | 허브 스탠드

오늘은 소품 소식입니다. 집에서 간단한 채소를 길러 먹는 홈파머를 위한 주방 소품 ‘허브 스탠드’입니다. 노르만 코펜하겐에서 선보인 이 제품은 여러 종류의 채소를 나눠 기를 수 있는 여러 개의 화분과 수확을 위한 가위가 한묶음을 이룹니다. 홈파밍에 대한 관심은 2020년 팬데믹을 지나며 한층 커졌다고 하지요. 가전 제품의 형태로 나아간 가정용 식물재배기도 낯설지 않은 요즘입니다.

2007-11-12 | 우연일까 표절일까

“광고 속 우연의 일치를 좇는 사냥꾼.” 블로거 조 라 퐁프의 자기 소개입니다. 그는 1999년부터 우연인지 표절인지 유사한 광고 사례들을 소개해왔는데요. ‘오리지널’과 ‘레스 오리지널’이라는 이름으로 비슷한 광고를 나란히 올리고, 독자들은 우연일까 표절일까를 투표합니다. 참고로 2007년 오늘의 뉴스 속 광고들의 경우, 독자들도 표절 쪽에 손을 들었습니다. 

텅 빈방, 덩그러니 놓인 QR 코드: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독일관

제17회 베니스 건축비엔날레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1년 연기되어, 원래 개막일이었던 2020년 5월 22일로부터 정확히...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