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19 | 율리아 하스팅의 북디자인 

Editor’s Comment

파이돈 출판사의 책을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이름, 율리아 하스팅입니다. 그래픽 디자이너로서 활동하다 파이돈의 책들을 디자인하며 이 출판사와 인연을 맺은 그는, 2000년에는 파이돈에 신설된 디자인 부서의 아트 디렉터로 합류했고, 2007년부터는 출판사의 디자인 디렉터로서 여전히 파이돈에 몸담고 있습니다. 

<앤디 워홀 카탈로그 레조네 1권 Andy Warhol Catalogue Raisonne 1>, 2003, 파이돈 출판사(Phaidon Press) 

미술, 건축, 디자인, 사진, 여행… 파이돈 출판사는 시각예술 분야의 내로라하는 출판사 중 하나다. 파이돈의 책들이 매력적인 이유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어쩌면 좋은 디자인의 책도 그 이유가 될지 모른다. 그렇다면 기억해야 할 이름이 있으니, 디자이너 율리아 하스팅(Julia Hasting)이다. 독일 브레멘 출신으로, 카를스루에 미술디자인대학을 졸업한 그녀는 기업 아이덴티티를 비롯해 문화계 포스터, 책자 등을 작업해 왔다. 

율리아 하스팅이 디자인한 책들 
photo by Mark Weiss 

이후 그녀는 파이돈 런던 오피스에 합류하여, 앨런 플레처(Alan Fletcher)과 긴밀히 작업하며 파이돈의 단행본들을 디자인했다. <10×10>(2000), <로버트 카파 사진집>(2002), <앤디 워홀 전작 도록 I, II>(2003, 2004) 등 다수의 책들이 그녀가 디자인한 것들이다. 율리아 하스팅은2007년부터 파이돈의 디자인 디렉터를 맡아, 파이돈의 북디자인을 책임지고 있다. 

<에어리어 2 Area 2>의 펼침면 이미지, 2008, 파이돈 
– 동시대 그래픽디자인을 다룬 서적으로, 율리아 하스팅은 필자로서도 책에 참여했다. 

www.juliahasting.com

via it’s nice that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7-18 | 뉴 디자이너스 2007

2007년 오늘은 영국 ‘뉴 디자이너스’ 전시에서 주목받은 두 개의 전시작을 소개했습니다. 1985년 시작된 뉴 디자이너스는 이제 졸업을 앞둔 혹은 디자이너로서의 첫 해를 보낸 젊은 디자이너들의 작업을 한자리에서 선보이는 행사입니다. 베선 그레이, 제이 오스거비, 리 브룸 같은 이들도 뉴 디자이너이던 시절, 이 전시에 참여한 바 있죠. 올해의 행사는 바로 얼마 전인 7월 9일 막을 내렸습니다.

2008-06-10 | 굿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좋은 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수없이 던져진 질문이고 어떤 대답은 무척이나 유명합니다. 디터 람스의 디자인 10계명처럼요. 이번에는 디자인 평론가 앨리스 로스손의 대답입니다. 그녀는 좋은 디자인인가를 생각할 때 짚어볼 다섯 가지를 제시합니다. 그것이 무엇을 하는지, 모습은 어떠한지, 어디가 새로운지, 어떻게 작동하는지 그리고 죄책감을 일으키는지 말이지요. 그리하여 도달하는 좋은 디자인의 결론은 무엇인지, 오늘의 뉴스에서 만나봅니다.

LA 한복판, 건축 공사 구조물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공예박물관, 크래프트 컨템포러리(Craft Contemporary)와 비영리 문화 단체, 머티리얼 앤 어플리케이션(Materials & Applications)이...

20년 후 구현된 디자인, 센토3(CENTO3)

건축가 아킬레 카스틸리오니(Achille Castiglioni)와 잔프란코 카발리아(Gianfranco Cavaglià)가 2001년에 디자인했던 필기구가 20년이 지난 후 센토3(CENTO3)라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