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13 |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

Editor’s Comment

햇빛을 모아 조명이 되기도 충전기가 되기도 하는 텍스타일이 있습니다. 플렉서블 광전지와 반도체 조명을 품은 텍스타일이라는 ‘빛나는’ 아이디어는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라는 비영리 단체의 설립으로 이어졌고, 전력망의 바깥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밤을 밝혀주었죠. 2010년 오늘의 뉴스는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 그리고 패션 매거진 〈엘르〉와 함께 전개한 자선 경매 행사 소식입니다.

photo by Rodrigo Gonzalez

햇빛을 모아 조명이 또는 충전기가 되는 천. 건축가 쉴라 케네디(Sheila Kennedy)의 ‘빛나는’ 아이디어는 비영리 단체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Portable Light Project)의 탄생으로 이어졌다. 이들은 ‘태양광 텍스타일’을 개발하였다. 플렉서블 광전지와 반도체 조명이 천에 결합되어, 휴대용 조명이나 충전기로 활용된다. 이 빛나는 천은 개발도상국가의 여성들에 의해 생산되어, 2005년부터 멕시코, 니카라과, 브라질, 베네수엘라 등, 전기가 들지 않는 지역의 어두운 밤을 밝히고 있다.

그리고 지금 이베이에서,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를 위한 특별한 경매가 진행 중이다.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와 <엘르> 매거진이 함께 마련한 자선 경매 행사로, 다이앤 폰 퍼스텐버그, 토미 힐피거, 로건 등 내로라하는 패션디자이너들의 ‘태양광 메신저백’을 선보인다. 가방에는 태양광 패널과 HBLED 조명, 충전지 팩과 USB 포트가 달려 있다. 가방을 메고 다니는 동안 생산된 전기로, 휴대폰 등 전자기기를 충전할 수 있다. 한 마디로 ‘하이테크 패션 가방’인 셈. 

‘엘르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는 오는 15일까지 계속되며, 가방의 판매 수익은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 후원에 사용된다.

www.portablelight.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3-16 | 주버트 공원의 벤치

2007년 당시 요하네스버그에서는 3년 뒤 열릴 월드컵을 준비하며 개발과 정비가 한창이었습니다. 그 시기 도심에서 100년 넘게 쉼터 역할을 해온 오랜 공원 한 곳도 새단장을 하게 되었죠. 이름하여 ‘주버트 공원 프로젝트’를 위해 남아공 국내외의 예술가, 건축가, 디자이너들이 머리를 모았습니다. 15년 전 오늘 소개한 소박하면서도 영리한 벤치 디자인도 바로 이 공원을 위해 태어났죠. 

요리를 위한 주방: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22

베를린과 비엔나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크마라.로진케(Chmara.Rosinke)가 2022년 6월 6일부터 12일까지 열린 ‘밀라노 디자인...

2009-05-06 | 2009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

매년 찾아오는 연례 디자인 시상 행사 소식 중에는 미국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2014년부터 이름이 이렇게 바뀌었습니다)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가 있었습니다. 특히 2009년에는 시상 부문이 신설되었는데요. 바로 인터랙션 디자인입니다. 그에 발맞추듯 평생공로상도 빌 모그리지에게 돌아갔습니다. 참고로 빌 모그리지는 이듬해부터 2012년까지 3년간, 이곳 디자인 뮤지엄의 관장을 맡았습니다.

2007-01-26 | 길 위의 디자인

골목길에 시원한 그늘을 드리우는 차양막. 영국 건축협회 건축학교의 학생들이 만든 ‘공공공간 그늘막’입니다. 신축성 좋은 라이크라 소재로 주변 환경에 덜 구애받으며 더 유연한 설치가 가능합니다. 그렇게 태어난 유연한 형태와 밝은 색상이 골목에 그늘만큼이나 기분 좋은 활기를 더하죠. 이 차양막은 그해 열린 쿠퍼휴잇의 ‘90%를 위한 디자인’ 전시에서도 선보였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