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13 |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

Editor’s Comment

햇빛을 모아 조명이 되기도 충전기가 되기도 하는 텍스타일이 있습니다. 플렉서블 광전지와 반도체 조명을 품은 텍스타일이라는 ‘빛나는’ 아이디어는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라는 비영리 단체의 설립으로 이어졌고, 전력망의 바깥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밤을 밝혀주었죠. 2010년 오늘의 뉴스는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 그리고 패션 매거진 〈엘르〉와 함께 전개한 자선 경매 행사 소식입니다.

photo by Rodrigo Gonzalez

햇빛을 모아 조명이 또는 충전기가 되는 천. 건축가 쉴라 케네디(Sheila Kennedy)의 ‘빛나는’ 아이디어는 비영리 단체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Portable Light Project)의 탄생으로 이어졌다. 이들은 ‘태양광 텍스타일’을 개발하였다. 플렉서블 광전지와 반도체 조명이 천에 결합되어, 휴대용 조명이나 충전기로 활용된다. 이 빛나는 천은 개발도상국가의 여성들에 의해 생산되어, 2005년부터 멕시코, 니카라과, 브라질, 베네수엘라 등, 전기가 들지 않는 지역의 어두운 밤을 밝히고 있다.

그리고 지금 이베이에서,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를 위한 특별한 경매가 진행 중이다.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와 <엘르> 매거진이 함께 마련한 자선 경매 행사로, 다이앤 폰 퍼스텐버그, 토미 힐피거, 로건 등 내로라하는 패션디자이너들의 ‘태양광 메신저백’을 선보인다. 가방에는 태양광 패널과 HBLED 조명, 충전지 팩과 USB 포트가 달려 있다. 가방을 메고 다니는 동안 생산된 전기로, 휴대폰 등 전자기기를 충전할 수 있다. 한 마디로 ‘하이테크 패션 가방’인 셈. 

‘엘르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는 오는 15일까지 계속되며, 가방의 판매 수익은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 후원에 사용된다.

www.portablelight.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7-18 | 뉴 디자이너스 2007

2007년 오늘은 영국 ‘뉴 디자이너스’ 전시에서 주목받은 두 개의 전시작을 소개했습니다. 1985년 시작된 뉴 디자이너스는 이제 졸업을 앞둔 혹은 디자이너로서의 첫 해를 보낸 젊은 디자이너들의 작업을 한자리에서 선보이는 행사입니다. 베선 그레이, 제이 오스거비, 리 브룸 같은 이들도 뉴 디자이너이던 시절, 이 전시에 참여한 바 있죠. 올해의 행사는 바로 얼마 전인 7월 9일 막을 내렸습니다.

소금물을 식수로 만드는 시스템 디자인

건축가 헨리 글로가우(Henry Glogau)는 칠레 메히요네스 지역의 해안 커뮤니티를 위해 담수화 장치를 겸한 조명디자인을...

2009-09-07 | 디터 람스 – 레스 앤드 모어

디자인에 그다지 관심이 없는 사람에게도 이 이름은 낯설지 않을 것입니다. 또 디자이너들의 디자이너이기도 하죠. 2009년 런던 디자인뮤지엄에서 ‘디터 람스 – 레스 앤드 모어’ 전시가 열렸습니다. 전시는 디터 람스의 40년 커리어 중에서 약 12년 정도의 기간에 집중하며, 그 시기의 “랜드마크”라 할 제품 작업들을 통해, 디터 람스의 세계를 조명했습니다. 

깔끔한 식사를 위한 식용 테이프

존스 홉킨스 화이팅 공과대학(Whiting School of Engineering)에서 음식을 감싸 고정할 수 있는 식용 테이프를...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