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6-21 | 벌들이여 다시 한 번

Editor’s Comment

2007년 4월 30일 뉴스의 주인공, 토마시 가브즈딜 리베르티니가 다시 한 번 오랜 파트너와 손을 잡았습니다. 4만 마리의 벌들과요.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에서 그는 앞서보다 정교한 조각상을 선보였는데요. 벌들이 분주히 작품을 최종 완성하는 과정을 전시 현장에서 그대로 보여주며,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리베르티니와 벌의 인연은 올해에도 이어져, 지금 2021 베니스 건축 비엔날레에서  ‘벌집 건축’이 전시 중입니다. 

올해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의 ‘이색’ 참석자라면, 역시 4만 마리의 꿀벌들을 꼽을 수 있겠다. 벌들을 초청한 주인공은 디자이너 토마시 가브즈딜 리베르티니(Tomas Gabzdil Libertiny). 2007년 꽃병 ‘벌들의 도움으로(With a Little Help of the Bees)’에서 벌들의 힘을 빌렸던 그가, 신작‘참을 수 없는 가벼움(Unbearable Lightness)’에서 다시 한 번 꿀벌들에게 도움을 청했다. 이번 작품에서도, 꿀벌들은 말없이 ‘조형’의 소임을 다했다. 

밀폐된 유리 상자 속에는 두 팔을 벌린 채 하늘을 바라보는 한 남자의 상이 들어 있다. 스튜디오 리베르티니는 레이저 소결 방식으로 제작된 기본 뼈대를 만들었고, 이를 벌들에게 인계하였다. 벌들은 여기에 열심히 집을 짓고 꿀을 날라 뼈대 위에 살을 입혔다. 

스튜디오 리베르티니의 토마시 가브즈딜 리베르티니

완성된 조상에서 꿀을 제거하는 것이 마지막 단계. 스튜디오 리베르티니는 여기에서 프로세스를 잠시 중단하고, 본래 하얀 색인 벌집에 빨간색과 주황색을 입혔고, 이 상태로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 전시장으로 작품을 옮겼다. 그리고 지난 14일, 전시 현장에서 작품의 완성 단계가 관람객들 앞에서 진행되었다. 벌들은 꿀을 먹어 치워 마침내 작품의 ‘청소’ 작업을 완결한 것. 

‘벌들의 도움으로’를 통해 일약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스튜디오 리베르티니. 이후 ‘빅 블루 캐비닛(The BiC Blue Cabinet)’ 등의 인상적인 작업을 선보였지만, 신작에서 그는 2007년의 성공을 재연하려는 것처럼 보인다. 규모는 더욱 커졌고, 형태도 더욱 정교해졌으되, 자연의 “통제(control)”라는 주제가 ‘참을 수 없는 가벼움’에서도 반복된다. 

토마시 가브즈딜 리베르티니와 4만 마리 꿀벌의 두 번째 프로젝트. ‘참을 수 없는 가벼움’은 카펜터스 워크숍 갤러리 부스에서 전시되었다. 

www.studiolibertiny.com
www.cwgdesign.com
www.designmiami.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디자인 노트 : 큐레이터의 역사 연구

“배넘(Reyner Banham)은 내 연구에 두 가지 영향을 미쳤다. 한 가지는 역사 연구의 다양성에 대한...

농업에서 발견한 미래

프랑스 보르도 장식미술 디자인 박물관(Musée des Arts Décoratifs et du Design)에서 농업 디자이너: 삶의...

레고로 재해석한 앨범 재킷

미국의 레고 아티스트 애드넌 로티아(Adnan Lotia)는 명반의 재킷을 레고 아트로 재해석한다. 록, 팝, R&B,...

목재 건조실에서 선보인 전시

코로나19로 대부분의 대규모 오프라인 디자인 박람회들이 연기되거나 취소되었지만, 또 다른 한편에서는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키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