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6-21 | 벌들이여 다시 한 번

Editor’s Comment

2007년 4월 30일 뉴스의 주인공, 토마시 가브즈딜 리베르티니가 다시 한 번 오랜 파트너와 손을 잡았습니다. 4만 마리의 벌들과요.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에서 그는 앞서보다 정교한 조각상을 선보였는데요. 벌들이 분주히 작품을 최종 완성하는 과정을 전시 현장에서 그대로 보여주며,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리베르티니와 벌의 인연은 올해에도 이어져, 지금 2021 베니스 건축 비엔날레에서  ‘벌집 건축’이 전시 중입니다. 

올해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의 ‘이색’ 참석자라면, 역시 4만 마리의 꿀벌들을 꼽을 수 있겠다. 벌들을 초청한 주인공은 디자이너 토마시 가브즈딜 리베르티니(Tomas Gabzdil Libertiny). 2007년 꽃병 ‘벌들의 도움으로(With a Little Help of the Bees)’에서 벌들의 힘을 빌렸던 그가, 신작‘참을 수 없는 가벼움(Unbearable Lightness)’에서 다시 한 번 꿀벌들에게 도움을 청했다. 이번 작품에서도, 꿀벌들은 말없이 ‘조형’의 소임을 다했다. 

밀폐된 유리 상자 속에는 두 팔을 벌린 채 하늘을 바라보는 한 남자의 상이 들어 있다. 스튜디오 리베르티니는 레이저 소결 방식으로 제작된 기본 뼈대를 만들었고, 이를 벌들에게 인계하였다. 벌들은 여기에 열심히 집을 짓고 꿀을 날라 뼈대 위에 살을 입혔다. 

스튜디오 리베르티니의 토마시 가브즈딜 리베르티니

완성된 조상에서 꿀을 제거하는 것이 마지막 단계. 스튜디오 리베르티니는 여기에서 프로세스를 잠시 중단하고, 본래 하얀 색인 벌집에 빨간색과 주황색을 입혔고, 이 상태로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 전시장으로 작품을 옮겼다. 그리고 지난 14일, 전시 현장에서 작품의 완성 단계가 관람객들 앞에서 진행되었다. 벌들은 꿀을 먹어 치워 마침내 작품의 ‘청소’ 작업을 완결한 것. 

‘벌들의 도움으로’를 통해 일약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스튜디오 리베르티니. 이후 ‘빅 블루 캐비닛(The BiC Blue Cabinet)’ 등의 인상적인 작업을 선보였지만, 신작에서 그는 2007년의 성공을 재연하려는 것처럼 보인다. 규모는 더욱 커졌고, 형태도 더욱 정교해졌으되, 자연의 “통제(control)”라는 주제가 ‘참을 수 없는 가벼움’에서도 반복된다. 

토마시 가브즈딜 리베르티니와 4만 마리 꿀벌의 두 번째 프로젝트. ‘참을 수 없는 가벼움’은 카펜터스 워크숍 갤러리 부스에서 전시되었다. 

www.studiolibertiny.com
www.cwgdesign.com
www.designmiami.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9-10 | 보철미학

2008년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을 졸업하며 프란체스카 란차베키아는 의료용 보철기구를 재해석한 일련의 기구들을 졸업 작품으로 선보입니다. 이름하여 ‘보철미학’은 그의 설명대로 “오로지 기능적 측면만 강조된, 기계적이고 일반적인 외양의 보조기기들”을 표현의 매체로서 바라봅니다. 졸업 후 란차베키아는 학교에서 만난 훈 와이와 란차베키아+와이를 설립하여 지금까지 함께 활동하고 있습니다. (...)

2009-07-07 | 아이디어 콘센트 & 플러그 디자인

2009년 RCA 졸업전시회에 등장한 플러그와 콘센트. 각각 다른 사람의 작업이 뜻밖의 한 쌍을 이루었으니, 최민규의 ‘접이식 플러그’와 조지 모어낵의 ‘울트라 리드’입니다. 최민규는 영국의 3핀 플러그를 접이식으로 한층 날렵하게 변모시켰고, 이를 십분 활용한 플러그형 멀티탭도 디자인하였습니다. 조지 모어낵은 각기 다른 형태의 플러그에 대응하는 콘센트를 하나하나 연결하여 연장하는 멀티형 콘센트를 선보였고요. 최민규의 ‘접이식 플러그’ 소식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

2008-09-30 | 시카고 국제 포스터 비엔날레 공모전 수상작

“포스터는 어디에서나 그래픽 디자이너들의 사랑을 받아왔지만, 포스터에 미국은 그리 마음 편한 곳이 아니었다. 툴루즈-로트렉에서 뮐러-브로크먼, 마티스, 트록슬러에 이르는 유럽의 포스터 전통은 그래픽 디자이너라는 직종을 정의하는 대표적인 작품들을 선사해왔다. 반면 미국에서 포스터는 당당하게 혹은 도처에서 거리의 존재감을 누려본 적이 없다.” (...)

최초의 재활용 플라스틱 의자 30주년 기념 전시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엠마 스컬리 갤러리(Emma Scully Gallery)에서 사상 최초로 가구 디자인 재활용 플라스틱을...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