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6-17 | 킨들 ‘몰스킨’ 커버

Editor’s Comment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등 휴대용 기기 시장과 함께 서드파티 액세서리 시장도 성장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10년 몰스킨이 선보인 아마존 킨들용 커버입니다. 많은 애호가에게 사랑받는 몰스킨 노트의 모습은 그대로이되 안에 킨들을 품고 있습니다. 그저 몰스킨 노트의 외양만 차용한 액세서리는 아니라는 듯, 커버의 다른쪽 면은 진짜 공책을 위한 자리입니다. 흥미롭게도 몰스킨은 제 방식대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 방법을 궁리해온 “공책 해커”들의 작업에서 제품 아이디어를 얻었다고요. 그렇게 “전자책벌레”를 위한 몰스킨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몰스킨(Moleskine)과 킨들(Kindle)이 만났다. 몰스킨이 전자책리더 킨들을 위한 커버 제품을 선보인 것. 전통적인 몰스킨 노트의 특징과 스타일이 고스란히 살아 있는 제품으로, 둥글게 처리한 모서리, 튼튼한 밴드 그리고 저 유명한 검정색 커버를 갖추었고, 안쪽으로는 스웨이드를 덧대어 기기를 보호한다. 

킨들용 몰스킨 커버에는 두 권의 노트도 함께 제공된다. 리포터 스타일의 아이보리 무지 공책으로, 전자책을 읽으면서 메모를 할 수 있도록 하였다. “전자책벌레(e-bookworms)들을 위한 아날로그-디지털 연속체”라는 것이 몰스킨의 설명이다. 

몰스킨과 킨들의 조우. 몰스킨은 이 제품의 아이디어를 “공책 해커(notebook hackers)”들로부터 얻었다고 고백한다. 종이 페이지와 디지털 기기를 엮어 자신만의 맞춤형 액세서리를 만들어온 제품 해커들의 작업이, ‘몰스킨 킨들 커버’의 모체가 된 것이다. 제품 해킹이 역으로 공식 제품을 낳았다는 점에서, 몰스킨의 킨들 커버 출시가 더욱 흥미롭다. 

제품은 ‘킨들’과 ‘킨들 DX’ 버전에 맞게 두 가지로 출시되었다. 가격은 각각 40달러와 60달러. 이달 중순부터 아마존에서 판매된다. 

www.moleskine.com
www.amazon.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M+, 미술관 이상의 미술관 (more than museum)

2021년 11월 12일, 홍콩에서 아시아 최초의 현대 시각 문화(Contemporary Visual Culture) 뮤지엄 M+가 드디어...

2010-08-20 | 듀폰 상하이 ‘코리안® 디자인 스튜디오’ 오픈

2010년 상하이에 듀폰의 코리안® 디자인 스튜디오가 문을 열었습니다. 듀폰이 개발한 이 인조대리석은 건축에서 가구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에서 활용됩니다. 그리고 코리안® 디자인 스튜디오는 바로 이 소재로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기 이해 태어난 공간이고요. 홍콩을 거점으로 활동하는 영국 출신의 디자이너 마이클 영이 실내 디자인을 맡아, 가구에서 벽체까지 코리안®을 십분 활용한 공간을 만들어냈습니다. 

2009-01-12 | 프로파간다 스타일로

『공산당 선언』의 마지막 구절이자 소비에트 공화국의 표어였던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를 21세기 미국의 백화점이 노골적으로 차용합니다. “만국의 소비자여 단결하라!” 그것도 소비에트의 시각적 선전 양식을 빌려서요. 프로파간다 스타일로 유명세를 얻은 셰퍼드 페어리가 디자인한 삭스 피프스 애비뉴의 뻔뻔한 광고를 다시 돌아봅니다.

2009-07-02 | 보노, 레이저 재킷을 입다

240개의 레이저가 쏘아내는 빛이 술을 이루는 재킷. U2의 보노가 ‘360도’ 투어 무대에 입고 오른 의상입니다. 레이저 재킷을 만들어낸 주인공은 모리츠 발데마이어입니다. 2004년 론 아라드의 스와로브스키 인터랙티브 샹들리에 콘셉트를 실제로 구현하며 데뷔한 그는 이후로도 잉고 마우러, 자하 하디드 등 다른 디자이너와의 협업을 이어오다, 이내 본인의 이름만으로도 주목받는 예술, 기술, 디자인, 패션의 융합가가 되었습니다. 2009년 오늘자 뉴스에서, 모리츠 발데마이어의 재킷과 함께 U2의 ‘울트라 바이올렛’ 무대도 만나보시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