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6-17 | 킨들 ‘몰스킨’ 커버

Editor’s Comment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등 휴대용 기기 시장과 함께 서드파티 액세서리 시장도 성장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10년 몰스킨이 선보인 아마존 킨들용 커버입니다. 많은 애호가에게 사랑받는 몰스킨 노트의 모습은 그대로이되 안에 킨들을 품고 있습니다. 그저 몰스킨 노트의 외양만 차용한 액세서리는 아니라는 듯, 커버의 다른쪽 면은 진짜 공책을 위한 자리입니다. 흥미롭게도 몰스킨은 제 방식대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 방법을 궁리해온 “공책 해커”들의 작업에서 제품 아이디어를 얻었다고요. 그렇게 “전자책벌레”를 위한 몰스킨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몰스킨(Moleskine)과 킨들(Kindle)이 만났다. 몰스킨이 전자책리더 킨들을 위한 커버 제품을 선보인 것. 전통적인 몰스킨 노트의 특징과 스타일이 고스란히 살아 있는 제품으로, 둥글게 처리한 모서리, 튼튼한 밴드 그리고 저 유명한 검정색 커버를 갖추었고, 안쪽으로는 스웨이드를 덧대어 기기를 보호한다. 

킨들용 몰스킨 커버에는 두 권의 노트도 함께 제공된다. 리포터 스타일의 아이보리 무지 공책으로, 전자책을 읽으면서 메모를 할 수 있도록 하였다. “전자책벌레(e-bookworms)들을 위한 아날로그-디지털 연속체”라는 것이 몰스킨의 설명이다. 

몰스킨과 킨들의 조우. 몰스킨은 이 제품의 아이디어를 “공책 해커(notebook hackers)”들로부터 얻었다고 고백한다. 종이 페이지와 디지털 기기를 엮어 자신만의 맞춤형 액세서리를 만들어온 제품 해커들의 작업이, ‘몰스킨 킨들 커버’의 모체가 된 것이다. 제품 해킹이 역으로 공식 제품을 낳았다는 점에서, 몰스킨의 킨들 커버 출시가 더욱 흥미롭다. 

제품은 ‘킨들’과 ‘킨들 DX’ 버전에 맞게 두 가지로 출시되었다. 가격은 각각 40달러와 60달러. 이달 중순부터 아마존에서 판매된다. 

www.moleskine.com
www.amazon.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4-13 | 엔초 마리 ‘자급자족 디자인’ 부활

작년 한 해 코로나19가 안긴 수많은 부고 가운데 안타깝게도 엔초 마리와 그의 부인 레아 베르지네의 타계 소식이 있었습니다. 그것도 밀라노 트리엔날레에서 열린 회고전의 개막 직후의 일이었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엔초 마리의 ‘자급자족 디자인’입니다. “디자인은 지식을 전할 때 오로지 디자인이다.” 엔초 마리의 ‘자급자족 디자인’은 완성품으로서의 가구가 아니라 지식으로서의 가구를 전했습니다. 2010년 아르텍은 그 ‘자급자족 디자인’의 첫 번째 가구인 ‘의자 1’을 다시 소개하며 엔초 마리에게 경의를 표했습니다. 기사에 언급된 짤막한 다큐멘터리에서 그의 모습과 그가 믿는 디자인 이야기도 다시 만나봅니다.

2010-05-18 | 테크노크래프트

퓨즈프로젝트의 디자이너 이브 베하가 큐레이터가 되어 18개월 간 동시대 ‘만들기(making)’의 양상을 들여다 보았습니다. 크라우드소싱, 플랫폼, 청사진, 해킹, 미완성, 모듈이라는 여섯 개의 키워드를 통해서 말이죠. 2010년 YBCA에서 열린 전시회 ‘테크노크래프트’ 소식입니다.

2009-04-02 | 헬라 용에리위스 전시회 ‘자연 디자인 선생’

개구리가 테이블이 되고 꽃병만이 아니라 꽃까지도 디자인했던 헬라 용에리위스의 2009년 4월 크레오 갤러리 전시 소식입니다. 올해에는 '직조된 우주'라는 이름의 전시가 베를린 그로피우스 바우에서 개막을 앞두고 있으니, 그의 작업에서 중요한 한 축을 차지하는 직조의 힘과 가능성을 시험합니다. 참고로 2021년의 전시에서도 2009년의 '개구리 테이블'이 한 자리를 차지합니다.

주변적 디자인 #1 가장자리를 밟고서

무엇이 주변적인가 익히 알려졌다시피 디자이너들은 열에 아홉쯤 비주류의 마음을 품고 산다. 창의성을 동력 삼아 먹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