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6-17 | 킨들 ‘몰스킨’ 커버

Editor’s Comment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등 휴대용 기기 시장과 함께 서드파티 액세서리 시장도 성장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10년 몰스킨이 선보인 아마존 킨들용 커버입니다. 많은 애호가에게 사랑받는 몰스킨 노트의 모습은 그대로이되 안에 킨들을 품고 있습니다. 그저 몰스킨 노트의 외양만 차용한 액세서리는 아니라는 듯, 커버의 다른쪽 면은 진짜 공책을 위한 자리입니다. 흥미롭게도 몰스킨은 제 방식대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 방법을 궁리해온 “공책 해커”들의 작업에서 제품 아이디어를 얻었다고요. 그렇게 “전자책벌레”를 위한 몰스킨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몰스킨(Moleskine)과 킨들(Kindle)이 만났다. 몰스킨이 전자책리더 킨들을 위한 커버 제품을 선보인 것. 전통적인 몰스킨 노트의 특징과 스타일이 고스란히 살아 있는 제품으로, 둥글게 처리한 모서리, 튼튼한 밴드 그리고 저 유명한 검정색 커버를 갖추었고, 안쪽으로는 스웨이드를 덧대어 기기를 보호한다. 

킨들용 몰스킨 커버에는 두 권의 노트도 함께 제공된다. 리포터 스타일의 아이보리 무지 공책으로, 전자책을 읽으면서 메모를 할 수 있도록 하였다. “전자책벌레(e-bookworms)들을 위한 아날로그-디지털 연속체”라는 것이 몰스킨의 설명이다. 

몰스킨과 킨들의 조우. 몰스킨은 이 제품의 아이디어를 “공책 해커(notebook hackers)”들로부터 얻었다고 고백한다. 종이 페이지와 디지털 기기를 엮어 자신만의 맞춤형 액세서리를 만들어온 제품 해커들의 작업이, ‘몰스킨 킨들 커버’의 모체가 된 것이다. 제품 해킹이 역으로 공식 제품을 낳았다는 점에서, 몰스킨의 킨들 커버 출시가 더욱 흥미롭다. 

제품은 ‘킨들’과 ‘킨들 DX’ 버전에 맞게 두 가지로 출시되었다. 가격은 각각 40달러와 60달러. 이달 중순부터 아마존에서 판매된다. 

www.moleskine.com
www.amazon.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LA 한복판, 건축 공사 구조물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공예박물관, 크래프트 컨템포러리(Craft Contemporary)와 비영리 문화 단체, 머티리얼 앤 어플리케이션(Materials & Applications)이...

2011-05-26 | 〈토털〉 앨범 커버 디자인

조이 디비전과 뉴 오더의 노래들을 담은 하나의 음반. <토털>의 슬리브 디자인에 관한 피터 사빌의 이야기를 <가디언>에서 빌려와 봅니다. “이것이 수퍼마켓에서 판매되고 텔레비전에서 광고될 음반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래서 커버에 ‘높이 쌓아, 싸게 판다’ 식의 미학을 담았다. 앨범을 열면 ‘Total’이라고 쓰여 있지만, 접힌 상태에서는 ‘O’자들만 보인다. 앨범에는 ‘조이 디비전에서 뉴 오더까지’라고 쓰여 있는데, ‘베스트 오브’라는 말을 견딜 수가 없었다.인디 레코드샵에서 테스코까지는 머나먼 길이었으니, 거의 33년의 세월이었다. 팩토리에서는 홍보 디자인에 있어 유례 없는 자유가 있었고, 비즈니스의 간섭 없이 이상을 누렸다. 그것은 하나의 현상이었다.”

2010-07-20 | 판톤 의자 커스터마이징

2010년 ‘판톤 의자’의 탄생 50주년을 맞아, 비트라 UK에서 ‘판톤 의자 공모전’을 진행했습니다. 디자이너와 건축가에게 이 디자인 고전의 재해석을 요청한 것인데요. 그렇게 탄생한 총 31점의 의자는 완전히 해체되어 본래의 형태를 잃기도 하고, 의자의 사명을 버리고 테이블이 되기도 합니다.(...)

2011-10-19 | 타시타 딘의 ‘필름’

타시타 딘은 줄곧 필름을 매체로 활동해온 미술가입니다. “화가에게 물감이 필요하듯 내게는 필름이 필요하다”고 말할 정도로요. 2011년 그가 테이트 모던에서 선보인 ‘필름’은 위기에 처한 필름의 물질성과 특유함을 전면에 드러냅니다. 아날로그 매체로서의 필름을 찬미하는 기념비인 동시에 쇠락해가는 매체의 초상. <가디언> 리뷰는 이를 두고 “오마주이자 레퀴엠”이라 표현하기도 했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