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6-16 | 2010 DMY 어워즈 수상자

Editor’s Comment

DMY 베를린 국제디자인페스티벌의 시상 프로그램인 ‘DMY 어워즈’의 2010년 수상작을 돌아봅니다. 투명 테이프를 거미줄 삼아 지은 ‘건축물’을 선보인 포 유즈/누멘과 증강현실의 가능성을 보여준 전시를 선보인 로잔공과대학과 로잔예술디자인대학의 공동 연구소 EPFL+ECAL랩, 그리고 자신을 비추는 테이블 조명 시리즈를 선보인 다프나 이삭스와 라우렌스 만더르스가 그 주인공이었습니다.

2010 DMY 베를린 국제디자인페스티벌의 시상 프로그램, ‘DMY 어워즈’의 수상자가 발표되었다. DMY는 매년 빼어난 제품디자인 분야의 작업들을 시상해왔다. 올해는 저지 시모어, 헬라 용에리위스, 위르헨 베이, 베르너 아이슬링어, 파트릭 레이몽이 심사를 맡아, 총 10점의 후보작을 선정하였다.

그리고 지난 금요일, 세 팀의 수상자들이 DMY 현장에서 발표되었다. 주인공은 크로아티아계 오스트리안 디자이너 포 유즈/뉴멘(For Use/Numen)과, 네덜란드의 다프나 이삭스 & 라우렌스 만더르스((Daphna Issacs Laurens Manders), 그리고 스위스의 연구기관  EPFL+ECAL랩(EPFL+ECAL Lab)이다.

포 유즈/누멘은 투명 테이프로 지은 ‘건축물’로 관람객들을 사로잡았다. ‘테이프 인스톨레이션(Tape Installation)’은 기존 건물의 실내에 들어선 테이프 건축물로서, 지난 비엔나 디자인 위크에서 첫 선을 보였다. 장소에 따라 형태가 바뀌는 무정형의 설치물로서, 오는 10월 옥토버 페스트에서도 다시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로잔공과대학(EPFL)와 로잔예술디자인대학(ECAL)의 공동 연구소, EPFL+ECAL랩은 증강현실에 기반한 작품들로 구성된 ‘더 주세요(Give Me More)’ 전시로 DMY 어워드를 수상했다. 바로 어제 소개된 카미유 셰레의 ‘산의 세계’를 비롯해, ‘캐시백(Cashback)’ 등의 작품들이 이번 전시를 통해 소개되었다. 책, 티셔츠와 같은 일상적인 사물과 결합된 증강현실 디자인을 보여준다.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다프나 이삭스와 라우렌스 만더스는, 램프 시리즈, ‘타펠스튀켄(Tafelstukken)’으로 DMY 어워드를 수상했다. 테이블 장식이라는 뜻의 이 컬렉션은, 전통적인 센터피스에 대한 재해석이기도 하다. 서로 다른 소재와 단순한 형태, 그리고 여기에 스스로를 비추는 빛의 조합이 인상적인 램프라는 것이 심사위원들의 평이다.

www.dmy-berlin.com
https://www.facebook.com/dmyberlin/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4-01 | 노키아 퓨어

서체는 브랜드의 시각 언어를 구성하는 주요한 요소입니다. 에릭 슈피커만의 ‘노키아 샌즈’는 2002년부터 10년 동안 로고부터 시작해 노키아를 대표하는 서체로 자리잡았습니다. 그랬던 노키아 샌즈의 자리를 2011년 새롭게 ‘노키아 퓨어’가 대신했습니다. 다만 2011년은 이미 노키아가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위기에 몰려 있던 시점이었고,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2013년 노키아 휴대폰 사업부는 매각되고 말았죠. 돌아 보면 노키아 최후의 노력처럼 느껴지는 서체, ‘노키아 퓨어’입니다.

2010-05-24 | 런던의 새 버스

런던의 상징이었던 이층버스가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2005년 12월 9일 루트마스터가 마지막으로 정규 노선 주행을 마친 지 약 5년 만에, ‘런던의 새로운 버스’의 모습이 공개되었습니다. 헤더윅 스튜디오가 디자인한 이 새로운 루트마스터는 2012년부터 런던의 거리를 달렸는데요. 하지만 생각보다 이른 2017년 런던시가 가격 문제를 이유로 뉴 루트마스터의 구입을 중단하였고, 그 자리는 헤더윅 스튜디오의 디자인에 바탕을 둔 또 다른 ‘새’ 루트마스터가 이어 받았습니다. 

2011-08-18 | 8비트 패셔너리

패셔너리는 패션 디자이너의 필수품인 패션 스케치북을 만드는 회사입니다. 패셔너리는 “패션+사전+일기”가 더해진 이름이고요. 2011년 오늘 소개한 패셔너리의 작업은 8비트 그래픽 버전의 하이패션입니다. 큼직한 픽셀로 인해 의상의 세부는 사라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알아볼 수 있는 모습을 유지한다는 점이 흥미롭죠. 패셔너리는 8비트 패션 시리즈를 포스터로도 판매했습니다. 물론 지금은 더 이상 판매되지 않지만요.

디자인 노트 : 큐레이터의 역사 연구

“배넘(Reyner Banham)은 내 연구에 두 가지 영향을 미쳤다. 한 가지는 역사 연구의 다양성에 대한...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