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5-31 | 팬톤 호텔

Editor’s Comment

팬톤의 컬러칩은 팬톤의 주력 상품이기도 하지만, 자체로 팬톤을 상징하는 디자인 자산이기도 하죠. 컬러칩의 모양새는 팬톤과의 ‘협업’을 원하는 여러 브랜드의 제품에 널리 활용되고, 또 팬톤의 자체 라이프스타일 소품군의 기반이기도 합니다. 2010년 팬톤은 브뤼셀에 호텔을 열며, 소위 ‘팬톤 유니버스’를 소품에서 공간으로 확대했습니다. 다만 더 이상 팬톤 호텔을 방문할 수는 없으니, 팬톤이 떠나고 이미 다른 호텔이 운영 중입니다.

컬러 전문 기업 팬톤이 벨기에 브뤼셀에 부티크 호텔을 열었다. ‘팬톤 호텔(Pantone Hotel)’은 브뤼셀 도심, 루이즈 가에 자리잡고 있다. 총 7층, 59개 객실 규모의 호텔은 벨기에의 건축가 올리비에 아나에르(Olivier Hannaert)와 인테리어 디자이너 미셸 펜느망(Michel Penneman)이 디자인을 맡았다. 

S 룸 
photo by Serge Anton

‘팬톤 호텔’의 핵심은 역시 컬러다. 호텔은 각 층마다 서로 다른 컬러 팔레트로, 이 곳이 ‘팬톤의’ 호텔임을 상기시킨다. 객실 역시 팬톤의 생기 넘치는 ‘액센트’ 컬러를 위한 캔버스다. 하얀 벽과 침구를 배경으로, 사진작가 빅터 레비(Victor Levy)의 사진과 테마 색상들이 객실마다 고유의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팬톤 호텔’의 오픈은 팬톤의 디자인제품인 ‘팬톤 유니버스(Pantone Universe)’ 라인의 연장선 상에 있다. 팬톤 칩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머그컵에서 자전거, 열쇠고리까지, 팬톤과 연관된 다양한 제품들을 이곳 ‘팬톤 호텔’에도 비치되어 있으며, 판매도 이뤄진다.

한편 팬톤은 다양한 컬러 관련 서비스도 운영할 계획이다. 예약제로 팬톤의 컬러 컨설턴트와의 상담을 운영하며, 또 컬러 심리학이나 트렌드와 관련된 교육 세미나들도 직접 주최할 예정이라고. 

www.pantonehotel.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머리카락, 오염의 단서: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환경에 관한 관심이 지속되는 가운데, 머리카락으로 환경 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프로젝트가 소개되어 주목받고...

2007-01-10 | 네덜란드의 상징을 담은 우표 컬렉션

지난주 미국 산업디자인 역사를 담은 우표를 소개했다면 오늘은 네덜란드의 상징들을 담은 우표입니다. TNT 포스트의 의뢰로 우표 디자인에 나선 스타트는 튤립이나 스케이트 같은 전통적인 상징 외에도, 부가부의 유아차라던가 테요 레미의 ‘우유병 램프’ 같은 현대의 상징을 모아, “네덜란드의 DNA”를 담은 12장의 우표 컬렉션을 선보였습니다. 

2011-02-16 | 『게르트 아른츠, 그래픽 디자이너』

복잡다단한 정보를 어떻게 표준화된 시각 언어로 전달할 것인가. 아이소타입이 탄생한 배경입니다. 아이소타입하면 오토 노이라트를 떠올리게 되지만, 그와 함께 이 시각 언어를 디자인한 사람이 바로 게르트 아른츠입니다. 세계를 보다 쉽게 이해 가능하도록 변환하는 것은 그의 정치적 신념과도 부합하는 작업이었죠. 2011년 출간된 『게르트 아른츠, 그래픽 디자이너』는 아이소타입을 중심으로 그의 생애와 작업 세계를 다룹니다.

2011-05-31 | 스킨

“동물은 네모반듯하지 않으며, 그 가죽도 마찬가지다.” 디자이너 페퍼 헤이코프는 가죽 생산 과정에서 버려지는 들쭉날쭉하고 흠집 난 가죽 조각들을 이어붙여 중고 가구에 입혔습니다. 한때 살아 있는 생물의 피부가 주인 잃은 가구의 피부가 된 셈이지요. 새로운 피부가 씌워지며 만들어진 울퉁불퉁한 외곽선과 거친 이음새가 무언가 기묘한 생명체의 인상을 줍니다. 5월의 마지막 날인 오늘의 뉴스는 페퍼 헤이코프의 ‘스킨’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