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5-10 | 가전제품의 에너지 소비량을 한눈에

Editor’s Comment

지난 4월 21일은 ‘지구의 날’이었습니다. 11년 전, 이날을 즈음해 ‘GE 가전제품 에너지 사용’이라는 인터랙티브 데이터 시각화 사이트가 문을 열었습니다. 아이콘의 모습으로 사열한 가전제품마다 에너지를 얼마나 사용하는지, 또 와트라는 소비 단위가 돈으로는 얼마이며 석유로는 얼마나 되는지 등으로 변환하여 보여줍니다. “킬로와트라는 에너지 소비 주요 단위의 이해에 중심을 두고 접근했다”고 디자이너 리사 스트라우스펠드는 설명합니다. 작업 당시 펜타그램에 몸담고 있던 스트라우스펠드는 이후 블룸버그 최초의 데이터 시각화 팀 수장으로서 팀을 이끌었습니다. 이후 갤럽 등을 거쳐 현재는 인포메이션아트를 설립했습니다. 참고로 며칠 전 소개했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의 2010년도 인터랙션 디자인 부문 수상자이기도 합니다.

가전제품을 구매할 때 에너지 소비등급도 주요한 구매 결정 요인 가운데 하나다. 하지만 실제로 에너지 소비량을 생활 속에서 실감하기란 그리 쉽지 않다. 제 40회 지구의 날을 맞아, 지난 달 GE가 흥미로운 데이터 시각화 서비스를 시작했다. 가전제품의 에너지 사용량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웹사이트를 선보인 것. 추상적으로만 느껴졌던 정보를, 실생활에 보다 가까운 정보로 변환하여 보여주는 인터랙티브 시각화 툴이다.

‘가전제품 에너지 사용’이라는 이름의 이 도구는 가전제품의 에너지 사용량을 다양한 시점에서 살펴볼 수 있도록 도와준다. 페이지를 방문하면, 헤어드라이어에서 전화기, 냉장고, 에어컨 등 대표적인 가전제품 50가지가 귀여운 아이콘의 형태로 등장한다. 이들 제품의 에너지 소비 관련 정보는, 사용량/사용요금/석유연료량과 같은 단위들로 나누어 제공되며, 여기에 일/월/년의 기간 및 거주지 설정과 같은 요소도 조합할 수 있다. 사용자들은 아이콘을 클릭하여 실제 자신이 집에서 사용하는 제품들만을 선택, 자신의 에너지 사용량을 추산해 볼 수 있다. 한편 1Kw라는 추상적인 단위를, 개별 제품별 사용시간과 같은 예시로 제공하는가 하면, ‘에너지스타’가 붙은 제품을 사용했을 때의 경제적 이익을 보여주기도 한다.

쉽고 간편한 인터랙티브 “에너지 사용 계산기”. 생활 속 변화를 목표로 한 프로젝트라는 점이 돋보인다. 디자인은 펜타그램(Pentagram)의 리사 스트라우스펠드(Lisa Straufeld)가 맡았다. 

https://informationart.com/projects/cravath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12-16 | ‘찌지직! 종이 패션’ 전시회

의복의 소재로 삼기에는 연약해 보이는 종이에 도전한 패션을 조명합니다. 2008년 룩셈부르크 현대미술관에서 ‘찌지직! 종이 패션’이라는 이름의 전시가 열렸습니다. 실제로 입을 수 있는 엄연한 의상의 재료로서 활약했던 종이 패션의 역사를 돌아보는 자리였지요. 오랜만에 다시 보는 후세인 샬라얀의 ‘항공우편 드레스’가 반갑습니다. 

2007-06-15 | ‘세컨드 사이클’, 70년 전의 가구를 되살리다

70년 전 태어나 오랜 시간 동안 곳곳에서 제 역할을 해온 가구들이 다시 생산자의 품으로 돌아와 ‘두 번째 주기’를 기다립니다. 오늘의 소식은 2007년 아르텍과 톰 딕슨이 전개한 ‘세컨드 사이클’입니다. 아르텍은 1935년 이후 150만 개 넘게 판매된 알바 알토의 ‘스툴 60’을 비롯해 그가 디자인한 가구들을 학교, 공장, 조선소, 플리마켓 등지에서 찾아내, 다시 ‘신제품’으로서 선보였습니다. 의자가 주를 이루었던 처음과 달리 현재는 비단 아르텍의 가구만이 아닌 유무명의 디자인 소품, 조명, 그림까지, 더 많은 오래된 물건들이 ‘세컨드 사이클’에 합류하였습니다.

2022 예루살렘 디자인 위크: 디자인과 덧없음의 관계

https://vimeo.com/717798317 2022 예루살렘 디자인 위크(JDW, 6.23 - 6.30)가 예루살렘의 한센 하우스(Hansen House)에서 개최되었다. 이번...

2009-03-25 | 구글에서 보낸 3년

2006년 디자이너 더글러스 바우먼은 구글에 합류하며, 시각디자인리더로서 팀을 꾸리고 이끌었습니다. 그리고 3년 뒤 구글을 떠나기로 결심합니다. 그러면서 “엔지니어들의 회사에서 전통적인 디자이너가 부딪힌 한계”를 소회한 글을 남겼죠. 물론 그가 떠난 당시의 구글과 지금의 구글은 다른 모습일 테지만만, 여전히 디자이너 대 개발자, 디자이너 대 엔지니어 등 서로에 대한 몰이해의 일화가 심심치 않게 회자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