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5-10 | 가전제품의 에너지 소비량을 한눈에

Editor’s Comment

지난 4월 21일은 ‘지구의 날’이었습니다. 11년 전, 이날을 즈음해 ‘GE 가전제품 에너지 사용’이라는 인터랙티브 데이터 시각화 사이트가 문을 열었습니다. 아이콘의 모습으로 사열한 가전제품마다 에너지를 얼마나 사용하는지, 또 와트라는 소비 단위가 돈으로는 얼마이며 석유로는 얼마나 되는지 등으로 변환하여 보여줍니다. “킬로와트라는 에너지 소비 주요 단위의 이해에 중심을 두고 접근했다”고 디자이너 리사 스트라우스펠드는 설명합니다. 작업 당시 펜타그램에 몸담고 있던 스트라우스펠드는 이후 블룸버그 최초의 데이터 시각화 팀 수장으로서 팀을 이끌었습니다. 이후 갤럽 등을 거쳐 현재는 인포메이션아트를 설립했습니다. 참고로 며칠 전 소개했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의 2010년도 인터랙션 디자인 부문 수상자이기도 합니다.

가전제품을 구매할 때 에너지 소비등급도 주요한 구매 결정 요인 가운데 하나다. 하지만 실제로 에너지 소비량을 생활 속에서 실감하기란 그리 쉽지 않다. 제 40회 지구의 날을 맞아, 지난 달 GE가 흥미로운 데이터 시각화 서비스를 시작했다. 가전제품의 에너지 사용량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웹사이트를 선보인 것. 추상적으로만 느껴졌던 정보를, 실생활에 보다 가까운 정보로 변환하여 보여주는 인터랙티브 시각화 툴이다.

‘가전제품 에너지 사용’이라는 이름의 이 도구는 가전제품의 에너지 사용량을 다양한 시점에서 살펴볼 수 있도록 도와준다. 페이지를 방문하면, 헤어드라이어에서 전화기, 냉장고, 에어컨 등 대표적인 가전제품 50가지가 귀여운 아이콘의 형태로 등장한다. 이들 제품의 에너지 소비 관련 정보는, 사용량/사용요금/석유연료량과 같은 단위들로 나누어 제공되며, 여기에 일/월/년의 기간 및 거주지 설정과 같은 요소도 조합할 수 있다. 사용자들은 아이콘을 클릭하여 실제 자신이 집에서 사용하는 제품들만을 선택, 자신의 에너지 사용량을 추산해 볼 수 있다. 한편 1Kw라는 추상적인 단위를, 개별 제품별 사용시간과 같은 예시로 제공하는가 하면, ‘에너지스타’가 붙은 제품을 사용했을 때의 경제적 이익을 보여주기도 한다.

쉽고 간편한 인터랙티브 “에너지 사용 계산기”. 생활 속 변화를 목표로 한 프로젝트라는 점이 돋보인다. 디자인은 펜타그램(Pentagram)의 리사 스트라우스펠드(Lisa Straufeld)가 맡았다. 

https://informationart.com/projects/cravath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9-28 | 영국 그래픽의 신화, 앨런 플레처 타계

전후 영국 그래픽 디자인 세대를 대표하는 한 사람이었던 앨런 플레처가 2006년 9월 21일 타계했습니다. “디자인이란 하는 것이 아니라 살아가는 방식”이라고 말했던 그는, 시인 칼 샌드버그가 했던 말이자 1995년 그가 포스터에 담았던 말을 입은 채 세상을 떠났다고 합니다. “내가 어디로 가는지는 모르지만, 내 길을 가고 있다.” 

2009-04-19 | 브랜드로서 케이트 모스

2007년 패스트패션 브랜드 톱숍이 ‘케이트 모스’ 컬렉션을 발표합니다. 이를 위해 ‘브랜드 이름으로서의’ 케이트 모스를 위한 아이덴티티 디자인이 필요해졌지요. 디자이너 피터 사빌과 타이포그래퍼 폴 반즈가 찾은 답은 반세기도 전에 태어난 오래된 서체, ‘알-브로’였습니다.

사물이 말을 한다면 #2 꽃과 함께 피어나 꽃과 함께 지게 된 내 첫 번째 생

운명의 트럭 못~쓰는 냉장~고, 티브~이, 컴퓨~터, 에어~컨 삽니다. 공-일-공-팔-오-삼-팔-오-이…. 아침마다 들었던 이 소리에 나의 운명이 결정될지 몰랐다....

허먼 밀러+놀=밀러놀

찰스 앤 레이 임스, 미스 반 데 로에 등 유명 디자이너들의 가구를 제조, 판매하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