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10-05-10 | 가전제품의 에너지 소비량을 한눈에

Editor’s Comment

지난 4월 21일은 ‘지구의 날’이었습니다. 11년 전, 이날을 즈음해 ‘GE 가전제품 에너지 사용’이라는 인터랙티브 데이터 시각화 사이트가 문을 열었습니다. 아이콘의 모습으로 사열한 가전제품마다 에너지를 얼마나 사용하는지, 또 와트라는 소비 단위가 돈으로는 얼마이며 석유로는 얼마나 되는지 등으로 변환하여 보여줍니다. “킬로와트라는 에너지 소비 주요 단위의 이해에 중심을 두고 접근했다”고 디자이너 리사 스트라우스펠드는 설명합니다. 작업 당시 펜타그램에 몸담고 있던 스트라우스펠드는 이후 블룸버그 최초의 데이터 시각화 팀 수장으로서 팀을 이끌었습니다. 이후 갤럽 등을 거쳐 현재는 인포메이션아트를 설립했습니다. 참고로 며칠 전 소개했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의 2010년도 인터랙션 디자인 부문 수상자이기도 합니다.

가전제품을 구매할 때 에너지 소비등급도 주요한 구매 결정 요인 가운데 하나다. 하지만 실제로 에너지 소비량을 생활 속에서 실감하기란 그리 쉽지 않다. 제 40회 지구의 날을 맞아, 지난 달 GE가 흥미로운 데이터 시각화 서비스를 시작했다. 가전제품의 에너지 사용량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웹사이트를 선보인 것. 추상적으로만 느껴졌던 정보를, 실생활에 보다 가까운 정보로 변환하여 보여주는 인터랙티브 시각화 툴이다.

‘가전제품 에너지 사용’이라는 이름의 이 도구는 가전제품의 에너지 사용량을 다양한 시점에서 살펴볼 수 있도록 도와준다. 페이지를 방문하면, 헤어드라이어에서 전화기, 냉장고, 에어컨 등 대표적인 가전제품 50가지가 귀여운 아이콘의 형태로 등장한다. 이들 제품의 에너지 소비 관련 정보는, 사용량/사용요금/석유연료량과 같은 단위들로 나누어 제공되며, 여기에 일/월/년의 기간 및 거주지 설정과 같은 요소도 조합할 수 있다. 사용자들은 아이콘을 클릭하여 실제 자신이 집에서 사용하는 제품들만을 선택, 자신의 에너지 사용량을 추산해 볼 수 있다. 한편 1Kw라는 추상적인 단위를, 개별 제품별 사용시간과 같은 예시로 제공하는가 하면, ‘에너지스타’가 붙은 제품을 사용했을 때의 경제적 이익을 보여주기도 한다.

쉽고 간편한 인터랙티브 “에너지 사용 계산기”. 생활 속 변화를 목표로 한 프로젝트라는 점이 돋보인다. 디자인은 펜타그램(Pentagram)의 리사 스트라우스펠드(Lisa Straufeld)가 맡았다. 

https://informationart.com/projects/cravath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1-27 | 유선형 디자인의 세계 

전기차들이 단호한 직선으로 자동차의 미래를 시각화하는 요즘입니다. 테슬라의 사이버트럭까지 가지 않더라도, 이미 도로에서 직선이 돋보이는 자동차들을 쉽게 만나볼 수 있죠. 1930~40년대 미국에서 미래는 ‘유선형’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미래의 형태는 다리미에서 자동차에 이르기까지 생활 전반에 광범위하게 등장했죠. 2011년 미국 필브룩미술관에서 열린 ‘유선형 디자인: 내일의 세계’는 바로 그 시기의 디자인을 돌아본 자리였습니다.

2009-10-13 | 스튜디오 욥 x 빅터 & 롤프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듀오 두 팀이 하나의 무대에서 만났습니다. 스튜디오 욥과 빅터 & 롤프가 그 주인공입니다. 2009년 파리패션위크에서 선보인 빅터 & 롤프의 2010 S/S 패션쇼 현장, 무대 양 옆으로 거대한 지구본과 대좌가 나란히 놓였습니다. 대좌를 또 하나의 무대 삼아 오른 로신 머피가 노래하고,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로 장식한 지구본이 미러볼처럼 돌며 빛을 발하는 동안, 내년의 가벼운 옷을 입은 모델들이 무대를 걸었지요. “서로의 길이 교차할 때마다 함게 즐겁게 일한다”는 두 듀오의 협업은 이전부터 이어져 또 이후에도 계속되었습니다.

2006-09-15 | BMW 아트카 월드 투어

1975년 알렉산더 칼더의 페인팅을 BMW 3.0 CSL을 시작으로, BMW의 ‘아트카’는 점점 더 많은 예술가와 모델로 컬렉션을 이루었습니다. 미술을 입은 이 자동차들은 르망 24시 레이스에 출전해 달리기도 하고, 미술관에 멈추어 작품처럼 전시되기도 합니다. 오늘의 소식은 2006년의 BMW 아트카 월드 투어입니다. 그 순회의 여정에는 한국도 포함되어 있었죠. 

2011-10-28 | 헬프의 새 포장 디자인

의약품계의 미니멀리즘이라고 할까요. 헬프라는 이름의 제약 회사는 많은 것을 ‘덜어내는’ 방식으로 차별화를 도모했습니다. 간결하고 단순한 포장, 평문으로 된 증상을 강조한 제품명처럼 말이죠. 2011년 헬프는 “테이크 레스”라는 캠페인을 전개하며, 리브랜딩을 진행했습니다. 미니멀의 기조는 여전히 유지하되 시각성을 조금 더 높이는 방향으로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