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4-22 | 덴버 ‘B-사이클’

Editor’s Comment

2010년 덴버가 도시 차원의 공유 자전거 프로그램을 도입했습니다. B-사이클 사와 손잡고 도시 곳곳에 대여소와 공유 자전거를 설치했지요. 당시에도 공유 자전거는 그리 새로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새롭다면 그것이 자동차의 나라라고 해도 좋을 미국의 소식이었다는 점이랄까요. 2010년 지구의 날에 달리기 시작한 덴버 B-사이클은 덴버 시민의 유용한 발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비판도 있었습니다. 보관소가 주로 백인들이 사는 살림 넉넉한 동네에 설치되어, 막상 이용해야 할 사람과 지역을 외면했다는 것입니다. 덴버 B-사이클은 2020년 1월 운영이 종료되었습니다. B-사이클만이 아닌 여러 업체의 경쟁 입찰 방식으로 하이브리드 자전거, 스쿠터 등으로 프로그램을 전환하겠다는 시의 결정에 따른 결과입니다.

미국에서는 처음으로 도시 규모의 자전거 공유 프로그램이 전개된다. 덴버 시가 B-사이클(B-cycle)과 손잡고 ‘덴버 B-사이클’을 런칭한다. 이를 통해 50여 곳의 대여소, 총 500대의 자전거가 이용객들을 맞이하게 된다. 덴버 시장 존 히켄루퍼는 “덴버의 시도가 다른 모든 주의 모범이 될 만한 사례가 될 것이며, 자전거 공유가 미국인의 건강증진과 탄소발자국 감소를 위한 실현가능한 수단이라는 사실을 보여주리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B-사이클은 휴매너(Humana)와 트렉 바이시클(Trek Bicycle), 크리스틴 포터+보거스키(Crispin Porter + Bogusky)가 공동으로 개발한 프로그램이다. 이들은 미국의 도시 환경에 적합한 자전거 공유 시스템을 모색해왔다. 덴버는 B-사이클이 처음 도입되는 도시이기도 하다. 모든 자전거에는 컴퓨터가 장착되어 있어, 이동거리, 칼로리 소모량과 같은 운동량을 표시하고, 더불어 자전거를 타는 동안 탄소배출량이 얼마나 절감되었는지도 알려준다. 

자전거 공유 시스템 도입은 그리 새로운 소식은 아니어서, 유럽에는 이미 성공적인 사례들이 존재한다. 하지만 미국은 차라리 자동차 공유가 더 현실적이라 여겨질 만큼, 자동차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국가이기도 하다. 덴버의 자전거 공유 시스템 도입은, 미국에서는 실질적으로 초유의 일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 하다. ‘덴버 B-사이클’은 4월 22일부터 시작된다.

www.bcycle.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7-01 | 아디다스 월드컵 서체

2010년 남아공 월드컵을 위한 아디다스의 커스텀 서체 '유니티'. 디자인을 맡은 브라질의 디자이너 요마르 아우구스투는 월드컵 공인구인 ‘자블라니’에서 서체 디자인이 시작되었다고 말합니다. 공을 장식한 둥근 모서리의 삼각형을 기저로 그 위에 타이포그래피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말이지요. 축구공에서 출발한 2010 월드컵 서체 디자인을 되돌아봅니다.

〈디자인 스터디즈〉(Design Studies) 인류학적 디자인, 디자인 인류학의 연구들

인류학은 인간 보편을 연구하는 학문이지만 다양하고 특수한 민족지(知)를 구성함으로써 문명적 인간의 모순을 드러내고 성찰하는...

주변적 디자인 #2 아이돌 팬덤 비공식 굿즈

바야흐로 K-pop의 시대다. 이번 세기 들어 그렇지 않은 적이 없지만, 최근 몇 년간은 더...

2007-04-12 | 독일, 복제품 전시관 오픈

표절, 도용, 복제라는 오랜 문제에 대해 아예 그런 제품을 시상하고 전시하는 방식으로 불명예를 안기는 단체가 있습니다. 2007년 오늘자 뉴스는 독일의 ‘표절 방지를 위한 행동’이 연 표절 제품 전시관 소식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