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4-20 | 아키그램 아카이브 프로젝트

Editor’s Comment

1961년부터 1974년까지, 적지 않은 세월 동안 그들이 낸 잡지는 단 9와 1/2호 뿐입니다. 하지만 이 ‘작은 잡지’가 남긴 반향은 세기를 넘어 섰지요. 영국의 실험적 건축 집단 아키그램의 이야기입니다. 2010년 영국 웨스트민스터 대학의 연구센터 EXP는 아키그램의 잡지부터 여러 프로젝트, 전시, 소속 멤버들에 관한 자료들을 망라한 온라인 아카이브를 열었습니다. 반갑게도 아카이브는 여전히 건재하고, 또 분명 방문할 가치가 있습니다. 

건축 집단 아키그램(Archigram)에 바치는 온라인 아카이브. 웨스트민스터 대학의 연구센터 EXP(Experimental Practice)가 ‘아키그램 아카이브 프로젝트’의 문을 열었다. 

1961년. 아키그램은 동명의 대안 잡지 <아키그램> 1호를 발간하며 데뷔했다. 피터 쿡, 워렌 초크, 데니스 크롬튼, 데이비드 그린, 론 헤론, 마이클 웹. 아키그램의 멤버들은 당대 정보와 운동, 지각의 새로운 기술들이 도시와 맺는 관계를 탐구하였다. 비록 아키그램의 활동은 1976년에 중단되었지만, 그들이 보여준 선구적인 작업은 당대는 물론 후대의 건축가들에게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를 받는다. 2000년대 들어 아키그램에 대한 재발견, 재평가 작업이 진행되기도 했다. 

이번에 문을 연 아키그램 아카이브 프로젝트는 총 1만 여 점에 달하는 아키그램에 관한 자료들을 망라하였다. 웨스트민스터 대학의EXP 팀은, 현존하는 아키그램 멤버 또는 그들의 후손으로부터 상당한 분량의 자료들을 제공받았다. 여기에는 드로잉, 콜라주, 회화, 사진, 잡지, 아티클, 슬라이드, 멀티미디어 등의 다양한 자료들이 포함되어 있다. 이 모두가 디지털로 전환되어, 누구나 자유롭게 온라인 상에서 열람 가능하다. 

archigram.westminster.ac.uk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12-16 | ‘찌지직! 종이 패션’ 전시회

의복의 소재로 삼기에는 연약해 보이는 종이에 도전한 패션을 조명합니다. 2008년 룩셈부르크 현대미술관에서 ‘찌지직! 종이 패션’이라는 이름의 전시가 열렸습니다. 실제로 입을 수 있는 엄연한 의상의 재료로서 활약했던 종이 패션의 역사를 돌아보는 자리였지요. 오랜만에 다시 보는 후세인 샬라얀의 ‘항공우편 드레스’가 반갑습니다. 

2010-04-13 | 엔초 마리 ‘자급자족 디자인’ 부활

작년 한 해 코로나19가 안긴 수많은 부고 가운데 안타깝게도 엔초 마리와 그의 부인 레아 베르지네의 타계 소식이 있었습니다. 그것도 밀라노 트리엔날레에서 열린 회고전의 개막 직후의 일이었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엔초 마리의 ‘자급자족 디자인’입니다. “디자인은 지식을 전할 때 오로지 디자인이다.” 엔초 마리의 ‘자급자족 디자인’은 완성품으로서의 가구가 아니라 지식으로서의 가구를 전했습니다. 2010년 아르텍은 그 ‘자급자족 디자인’의 첫 번째 가구인 ‘의자 1’을 다시 소개하며 엔초 마리에게 경의를 표했습니다. 기사에 언급된 짤막한 다큐멘터리에서 그의 모습과 그가 믿는 디자인 이야기도 다시 만나봅니다.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를 위한 공항, ‘어반 에어 포트’

지난 4월 25일, 영국 코번트리에 열린 시사회에서 영국의 스타트업 ‘어반 에어 포트(Urban-Air Port)’는 세계에서...

사라질 지도

바다를 소재로 기후 위기를 다루는 예술가, 크리스티나 콘클린(Christina Conklin)이 마리나 사로스와 공동 저술한 <사라지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