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3-11 | 책이 된 우표

Editor’s Comment

2008년 말 네덜란드의 우체국 로얄 TNT는 디자이너 리카르트 휘턴에게 우표 디자인을 의뢰합니다. 이듬해에는 그것이 ‘북위크 기념 우표’면 좋겠다고 덧붙였죠. 그리하여 책을 닮은 우표가 태어났습니다. 북위크(Boekenweek)라는 단어를 책으로 만들어 그 사진을 표지로 삼아, 8페이지 분량의 책-우표를 만든 것이죠. 실제로 500 단어 분량의 짧은 이야기도 담겼습니다.

리카르트 휘턴[1](Richard Hutten)이 네덜란드 우체국 로얄 TNT의 의뢰로 특별한 우표 디자인에 나섰다. 1911년 설립된 TNT는 기나긴 역사만큼 오래된 디자인 전통을 지니고 있다. 내부에 디자인 부서를 마련하여 운영해 온 바, TNT 디자인 부서의 첫 번째 결과물은 건축가 더 바절(De Bazel)과의 우표 디자인 작업이었다. 그러니 리카르트 휘턴 같은 제품 디자이너와의 작업도 TNT에서는 이례적인 일이 아니다. 

2008년 말 TNT는 그에게 “이전에 본 적 없는” 우표 디자인을 의뢰했고, 2009년 중순 75회 북위크(Boekenweek) 기념 우표면 좋겠다며 추가로 제안해왔다. 이에 리카르트 휘턴은 책을 닮은 우표를 생각했다. 우표는 3x4cm 크기에 8페이지로 구성되어 있다. 휘턴은 스튜디오 바닥에 책을 쌓아 ‘북위크’라는 글씨를 만들었고, 이를 조감 촬영하여 우표의 표지로 삼았다. 우표에 그저 책 모양만 가져온 것은 아니다. 실제로 이 우표에는 네덜란드 작가 요스트 즈바헤르만(Joost Zwagerman)이 쓴 500단어 분량의 이야기가 들어 있다. 

북위크 기념 우표다운 우표 디자인. 이 재미있는 우표의 가격은 2.2파운드. 500g 정도의 우편물, 가령 책 한 권을 누군가에게 보낼 때 쓸 수 있는 우표다. TNT와 리카르트 휘턴의 북위크 기념 우표는 25만 장이 인쇄되었으며, 3월 9일부터 판매에 들어갔다.

www.richardhutten.com
www.tnt.com

ⓒ designflux.co.kr


[1] 표기 수정: 리하르트 휘텐 -> 리카르트 휘턴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중산층의 잇템 #4 수족관 : 내 작은 유토피아

처음 수족관이 집에 들어왔을 때를 기억한다. 거실 TV 옆에 직사각형의 유리 수조를 놓고, 모래와...

2011-05-16 | 바버오스거비 연구서 출간

런던 왕립예술대학교에서 만난 동갑의 두 학생은 1996년 함께 디자인 스튜디오를 설립했습니다. 바로 에드워드 바버와 제이 오스거비의 바버오스거비입니다. 이후 바버오스거비는 영국 산업디자인의 주요한 이름 가운데 하나가 되었죠. 2011년에는 그들의 작업을 개관하는 첫 번째 연구서가 출간되었습니다. 리졸리에서 나온 『에드워드 바버와 제이 오스거비의 디자인 작업』이 11년 전 오늘의 소식입니다.

2007-03-22 | 〈포브스〉 선정 산업디자인계 ‘취향생산자’ 10인

“〈포브스〉지 선정”이라는 표현이 이번에는 정말입니다. 2007년 〈포브스〉는 산업디자인 분야에서 취향을 만들어내 선도하는 사람들 10인의 명단을 선정했는데요. 신진이라 할 만한 인물들과 이미 거물이라 할 인물들이 고루 섞인, 15년 전의 명단을 다시 만나봅니다. 

2010-04-07 | 아이와 함께 가는 카페

어린이를 환영하지 않는다고, 그것이 이곳의 방침이라고 말하는 장소들이 있습니다. 어린이가 출입해서는 안될 장소는 물론 있고 또 있어야 하겠지만, 그곳이 식당이고 카페라면 그래도 괜찮을지요. 곳곳에 노키즈존이 자연스레 자리한 지금, 2010년의 ‘베이비 카페’ 소식을 되돌아봅니다. 물론 어린이와 보호자를 정확히 겨냥한 가게라는 점에서, 어린이도 환영한다는 예스키즈존과는 결이 다른, 그러니까 그냥 키즈존 개념에 가까운 카페입니다. 그리고 넨도는 이러한 기조를 아주 큰 것과 아주 작은 것으로 공간 디자인에 구현했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