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3-11 | 책이 된 우표

Editor’s Comment

2008년 말 네덜란드의 우체국 로얄 TNT는 디자이너 리카르트 휘턴에게 우표 디자인을 의뢰합니다. 이듬해에는 그것이 ‘북위크 기념 우표’면 좋겠다고 덧붙였죠. 그리하여 책을 닮은 우표가 태어났습니다. 북위크(Boekenweek)라는 단어를 책으로 만들어 그 사진을 표지로 삼아, 8페이지 분량의 책-우표를 만든 것이죠. 실제로 500 단어 분량의 짧은 이야기도 담겼습니다.

리카르트 휘턴[1](Richard Hutten)이 네덜란드 우체국 로얄 TNT의 의뢰로 특별한 우표 디자인에 나섰다. 1911년 설립된 TNT는 기나긴 역사만큼 오래된 디자인 전통을 지니고 있다. 내부에 디자인 부서를 마련하여 운영해 온 바, TNT 디자인 부서의 첫 번째 결과물은 건축가 더 바절(De Bazel)과의 우표 디자인 작업이었다. 그러니 리카르트 휘턴 같은 제품 디자이너와의 작업도 TNT에서는 이례적인 일이 아니다. 

2008년 말 TNT는 그에게 “이전에 본 적 없는” 우표 디자인을 의뢰했고, 2009년 중순 75회 북위크(Boekenweek) 기념 우표면 좋겠다며 추가로 제안해왔다. 이에 리카르트 휘턴은 책을 닮은 우표를 생각했다. 우표는 3x4cm 크기에 8페이지로 구성되어 있다. 휘턴은 스튜디오 바닥에 책을 쌓아 ‘북위크’라는 글씨를 만들었고, 이를 조감 촬영하여 우표의 표지로 삼았다. 우표에 그저 책 모양만 가져온 것은 아니다. 실제로 이 우표에는 네덜란드 작가 요스트 즈바헤르만(Joost Zwagerman)이 쓴 500단어 분량의 이야기가 들어 있다. 

북위크 기념 우표다운 우표 디자인. 이 재미있는 우표의 가격은 2.2파운드. 500g 정도의 우편물, 가령 책 한 권을 누군가에게 보낼 때 쓸 수 있는 우표다. TNT와 리카르트 휘턴의 북위크 기념 우표는 25만 장이 인쇄되었으며, 3월 9일부터 판매에 들어갔다.

www.richardhutten.com
www.tnt.com

ⓒ designflux.co.kr


[1] 표기 수정: 리하르트 휘텐 -> 리카르트 휘턴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Art3: 걸어서 명화속으로

예술 작품 안을 여행할 수 있다면 어떤 기분일까? 생생한 색과 붓놀림 사이사이를 탐험하고, 그림...

2010-11-25 | 디자이너 로빈 데이 타계

플라스틱이라는 소재의 장점을 유감 없이 발휘한 의자, ‘폴리프롭’의 디자이너 로빈 데이가 2010년 타계했습니다. 동료이자 아내였던 텍스타일 디자이너 루시엔 데이가 세상을 떠난 지 약 9개월 뒤의 일이었습니다. 전후 영국 디자인을 대표하는 인물 중 한 사람이었던 그의 작업을 ‘폴리프롭’을 중심으로 되돌아봅니다.

2009-07-07 | 아이디어 콘센트 & 플러그 디자인

2009년 RCA 졸업전시회에 등장한 플러그와 콘센트. 각각 다른 사람의 작업이 뜻밖의 한 쌍을 이루었으니, 최민규의 ‘접이식 플러그’와 조지 모어낵의 ‘울트라 리드’입니다. 최민규는 영국의 3핀 플러그를 접이식으로 한층 날렵하게 변모시켰고, 이를 십분 활용한 플러그형 멀티탭도 디자인하였습니다. 조지 모어낵은 각기 다른 형태의 플러그에 대응하는 콘센트를 하나하나 연결하여 연장하는 멀티형 콘센트를 선보였고요. 최민규의 ‘접이식 플러그’ 소식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

2006-12-06 | 톰 딕슨과 라코스테의 만남

푸마와 마르셀 반더르스 그리고 라코스테와 톰 딕슨. 패션 브랜드가 패션 바깥의 디자이너에게 협업을 청했던 2006년의 소식들입니다. 라코스테가 매년 패션계 바깥의 디자이너와 함께 클래식 폴로 셔츠의 재해석을 진행하기로 하고 찾은 첫 번째 인물이 바로 톰 딕슨입니다. 그는 소재와 기술 두 가지에 초점을 맞추었고, 그렇게 ‘에코 폴로’와 ‘테크노 폴로’가 탄생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