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3-11 | 책이 된 우표

Editor’s Comment

2008년 말 네덜란드의 우체국 로얄 TNT는 디자이너 리카르트 휘턴에게 우표 디자인을 의뢰합니다. 이듬해에는 그것이 ‘북위크 기념 우표’면 좋겠다고 덧붙였죠. 그리하여 책을 닮은 우표가 태어났습니다. 북위크(Boekenweek)라는 단어를 책으로 만들어 그 사진을 표지로 삼아, 8페이지 분량의 책-우표를 만든 것이죠. 실제로 500 단어 분량의 짧은 이야기도 담겼습니다.

리카르트 휘턴[1](Richard Hutten)이 네덜란드 우체국 로얄 TNT의 의뢰로 특별한 우표 디자인에 나섰다. 1911년 설립된 TNT는 기나긴 역사만큼 오래된 디자인 전통을 지니고 있다. 내부에 디자인 부서를 마련하여 운영해 온 바, TNT 디자인 부서의 첫 번째 결과물은 건축가 더 바절(De Bazel)과의 우표 디자인 작업이었다. 그러니 리카르트 휘턴 같은 제품 디자이너와의 작업도 TNT에서는 이례적인 일이 아니다. 

2008년 말 TNT는 그에게 “이전에 본 적 없는” 우표 디자인을 의뢰했고, 2009년 중순 75회 북위크(Boekenweek) 기념 우표면 좋겠다며 추가로 제안해왔다. 이에 리카르트 휘턴은 책을 닮은 우표를 생각했다. 우표는 3x4cm 크기에 8페이지로 구성되어 있다. 휘턴은 스튜디오 바닥에 책을 쌓아 ‘북위크’라는 글씨를 만들었고, 이를 조감 촬영하여 우표의 표지로 삼았다. 우표에 그저 책 모양만 가져온 것은 아니다. 실제로 이 우표에는 네덜란드 작가 요스트 즈바헤르만(Joost Zwagerman)이 쓴 500단어 분량의 이야기가 들어 있다. 

북위크 기념 우표다운 우표 디자인. 이 재미있는 우표의 가격은 2.2파운드. 500g 정도의 우편물, 가령 책 한 권을 누군가에게 보낼 때 쓸 수 있는 우표다. TNT와 리카르트 휘턴의 북위크 기념 우표는 25만 장이 인쇄되었으며, 3월 9일부터 판매에 들어갔다.

www.richardhutten.com
www.tnt.com

ⓒ designflux.co.kr


[1] 표기 수정: 리하르트 휘텐 -> 리카르트 휘턴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코로나 시대 1년, 디자인의 변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코로나 19의 팬데믹을 선언한 날이 2020년 3월 11일이니, 공식적으로 전세계인들의 발이 묶인지 1년 2개월이 지났다. 팬데믹 선언 이후, 미디어에서는 코로나 시대의 디자인에...

@*%^버스: 페이스북의 새 이름 메타, 대체어 챌린지

미국 현지 시각으로 2021년 10월 28일, 페이스북의 CEO 마크 저커버그가 새 사명 ‘메타(Meta)’를 발표했다....

2011-08-01 | 전기 주전자 변주

모두를 위한 동일한 물건을 이상으로 삼는 공산품의 세계에서 특유함은 오차나 불량의 산물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결함이라 해도 거꾸로 매력의 원천이 되기도 하지요. 프랑스의 디자이너 장 밥티스트 파스트레는 전기 주전자라는 물건을 바탕으로 변주를 시도합니다. 가열체, 손잡이, 뚜껑 등 안전과 관련된 요소는 모두 동일하게, 하지만 용기는 형태도 소재도 색상도 달리하지요. 대량생산된 공산품과 유일무이한 무엇 사이. ‘전기 주전자 변주’입니다.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를 위한 공항, ‘어반 에어 포트’

지난 4월 25일, 영국 코번트리에 열린 시사회에서 영국의 스타트업 ‘어반 에어 포트(Urban-Air Port)’는 세계에서...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