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2-08 |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시상대 디자인

Editor’s Comment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 5일째인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12년 전 밴쿠버 동계올림픽의 시상대 디자인을 다루었습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에서 나고 자란 목재와 밴쿠버 출신의 디자이너와 목공들이 함께 지역의 산세를 닮은 시상대를 만들어냈지요.

코스트 마운틴 산맥 줄기가 올림픽 시상대 디자인에 스며들었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패럴림픽의 시상대 및 메달 트레이의 모습이 공개되었다. 디자인은 밴쿠버에서 활동해 온 산업디자이너 제임스 리(James Lee)와 밴쿠버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의 디자인 디렉터 레오 옵스트바움(Leo Obstbaum)이 맡았다. 

시상대는 올림픽이 개최되는 밴쿠버와 휘슬러 지역의 산봉우리, 산마루의 모습을 빼어 닮았다. 정교하게 자른 200여 개 나무 조각과 아크릴 유리로 만든 시상대는 독특하면서도 유기적인 형태를 자랑한다. 시상식에서 사용될 메달 트레이도 시상대와 마찬가지로 산을 닮았다. 양쪽 끝으로 부드러운 곡선들이 융기하며 손잡이 부분을 이룬다. 

시상대와 트레이에 사용된 목재는 모두 브리티시 콜럼비아 지역에서 기부한 것으로, 지역의 디자이너가 지역의 목공들과 함께 완성한, 그야말로 ‘메이드 인 밴쿠버’의 결과물이다. 이들 시상대와 트레이는 2010 밴쿠버 올림픽 및 패럴림픽, 도합 150번의 시상식에서 메달리스트들을 맞이하게 된다. 

[Coroflot] James Lee’s portfolio
www.vancouver2010.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7-12 | ATM 리디자인

은행 창구 직원의 업무 상당 부분이 ATM으로 옮겨 갔죠. 그렇게 은행의 셀프서비스에 있어 핵심이 된 ATM은 그동안 상당한 발전을 이루었지만, 사용자 인터랙션 면에서도 그랬다고는 말하기 어렵습니다. IDEO는 스페인 은행 BBVA와 함께 ATM의 리디자인에 나섰고, 2년의 개발 과정을 거쳐 2010년 그들의 ATM이 공개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듬해 이 기기는 iF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어워즈 ‘제품 인터페이스’ 부문을 수상했지요.

2010-04-07 | 아이와 함께 가는 카페

어린이를 환영하지 않는다고, 그것이 이곳의 방침이라고 말하는 장소들이 있습니다. 어린이가 출입해서는 안될 장소는 물론 있고 또 있어야 하겠지만, 그곳이 식당이고 카페라면 그래도 괜찮을지요. 곳곳에 노키즈존이 자연스레 자리한 지금, 2010년의 ‘베이비 카페’ 소식을 되돌아봅니다. 물론 어린이와 보호자를 정확히 겨냥한 가게라는 점에서, 어린이도 환영한다는 예스키즈존과는 결이 다른, 그러니까 그냥 키즈존 개념에 가까운 카페입니다. 그리고 넨도는 이러한 기조를 아주 큰 것과 아주 작은 것으로 공간 디자인에 구현했지요.

2008-12-09 | 동전 한 닢 USB 드라이브

영락 없이 동전의 모습을 한 USB 플래시 드라이브. 라시의 ‘커런키’입니다. 기술 중심의 제품군에 기반한 브랜드이지만, 라시는 성능과 안정성 외에도 디자인에 각별히 신경을 써왔습니다. 5.5 디자이너스에게 USB 플래시 드라이브의 디자인을 의뢰한 까닭이지요. 5.5 디자이너스는 USB 드라이브에 아주 일상적인 사물의 이미지를 부여했습니다. 동전이라던가 또 열쇠처럼요. 재치 있는 그러면서도 본래 물건의 휴대 습관에 자연스레 편승하는 영리한 디자인이었습니다.

2011-06-08 |  음반, 당신 뜻대로

2011년 6월 3일, 영국의 록 밴드 카이저 칩스의 새 음반이 그들의 홈페이지를 통해 발매되었습니다. 다만 음반에 어떤 노래가 수록될지 음반 표지는 어떤 모습일지 결정하는 주체는 카이저 칩스가 아니었습니다. 음반을 사러 온 이의 몫이었죠. 표지 디자인에서 선곡 그리고 수익의 배분까지, 정말로 ‘당신 뜻대로’의 앨범이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