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2-08 |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시상대 디자인

Editor’s Comment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 5일째인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12년 전 밴쿠버 동계올림픽의 시상대 디자인을 다루었습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에서 나고 자란 목재와 밴쿠버 출신의 디자이너와 목공들이 함께 지역의 산세를 닮은 시상대를 만들어냈지요.

코스트 마운틴 산맥 줄기가 올림픽 시상대 디자인에 스며들었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패럴림픽의 시상대 및 메달 트레이의 모습이 공개되었다. 디자인은 밴쿠버에서 활동해 온 산업디자이너 제임스 리(James Lee)와 밴쿠버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의 디자인 디렉터 레오 옵스트바움(Leo Obstbaum)이 맡았다. 

시상대는 올림픽이 개최되는 밴쿠버와 휘슬러 지역의 산봉우리, 산마루의 모습을 빼어 닮았다. 정교하게 자른 200여 개 나무 조각과 아크릴 유리로 만든 시상대는 독특하면서도 유기적인 형태를 자랑한다. 시상식에서 사용될 메달 트레이도 시상대와 마찬가지로 산을 닮았다. 양쪽 끝으로 부드러운 곡선들이 융기하며 손잡이 부분을 이룬다. 

시상대와 트레이에 사용된 목재는 모두 브리티시 콜럼비아 지역에서 기부한 것으로, 지역의 디자이너가 지역의 목공들과 함께 완성한, 그야말로 ‘메이드 인 밴쿠버’의 결과물이다. 이들 시상대와 트레이는 2010 밴쿠버 올림픽 및 패럴림픽, 도합 150번의 시상식에서 메달리스트들을 맞이하게 된다. 

[Coroflot] James Lee’s portfolio
www.vancouver2010.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머릿속을 꺼내 보는 방법, MRI를 활용한 3D 프린팅 뇌

뉴저지 맥네어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엘레나 말롯이 MRI 스캔을 활용하여 뇌의 구조 전체를 3D 프린팅...

2010-04-21 | 식탁에 오른 자연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의 ‘살로테 사텔리테’는 나이 제한이 있는 전시입니다. 35세 이하의 디자이너만 참여할 수 있지요. 1998년 첫 전시 이래 1만 명 이상의 젊은 디자이너가 참여했고, 이제는 익숙한 이름이 된 디자이너들도 여럿입니다. 2010년 살로네 사텔리테에서 단연 주목받은 신인은 나오 타무라입니다. ‘계절’이라는 이름의 식기 디자인으로 1등상을 수상한 그는 2010년 그때 밀라노 그곳이 커리어의 시작이었다고 단언합니다. 반갑게도 10년이 훌쩍 지난 지금도 그의 이름을 만날 수 있습니다. 작년 화제가 되었던 ‘도쿄 화장실’ 프로젝트에서처럼요.

2010-07-08 | 2010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

2010년은 런던의 서펀타인 갤러리에 의미 있는 해였습니다. 개관 40주년에 매년 여름 선보인 파빌리온 프로젝트 10주년을 맞이한 해였지요. 여러 모로 기념할 만 했던 그 해, 서펀타인 갤러리가 선택한 파빌리온 건축의 주인공은 장 누벨이었습니다. 켄싱턴 가든의 녹음과 대비되는 강렬한 적색의 캔틸레버 구조물이 기하학적 형상을 이루며 존재감을 강변합니다. (...)

2007-04-30 | 벌들의 도움으로

쾌속조형의 반대에 서 있는 완속조형의 사례. 혹은 동물의 힘을 빌린 디자인. 토마시 하브스딜의 ‘벌들의 도움으로’는 일주일 동안 4만 마리의 꿀벌이 빚어낸 꽃병입니다. 하이테크와 대비되는 로우테크, 인간의 공예가 아닌 동물의 공예. 또 꽃을 매개로 한다는 점에서 벌과 꽃병은 멋진 한 쌍이기도 하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