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4-06 | 2010 상하이 엑스포 영국관

Editor’s Comment

신종바이러스의 시간을 지나며 각종 행사가 취소되거나 가상으로 전환된 지금, 사상 최대의 규모를 도모했던 2010년의 상하이 엑스포에서, 유독 눈에 띄는 디자인으로 뉴스로 오르내린 영국의 국가관 소식을 돌아봅니다. 헤더윅 스튜디오가 디자인한 섬모형 매스의 파빌리온 ‘씨앗 전당’입니다. 

상하이 엑스포 개막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중국은 이번 행사에 베이징 올림픽 두 배에 달하는 예산을 투입하며, 사상 최대의 엑스포를 준비하고 있다. 엑스포에 참가할 200여 개국의 파빌리온 가운데,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있다면 역시 영국관일 것이다. 영국무역투자청(UKTI)이 지난 1일 자국관의 이미지들을 공개했다. 설계를 맡은 헤더윅 스튜디오(Heaterwick Studio)는 전방향으로 발산되는 ‘섬모’의 매스를 구상했다. 수많은 개인정원과 공공공원을 자랑하는 영국의 국가관답게, ‘씨앗 전당(Seed Cathedral)’은 자연을 닮았다. 

영국관 ‘씨앗 전당’은 6만 개의 투명 아크릴 막대들로 이뤄진 구조물로, 막대 하나하나마다 실제 식물의 씨앗과 조명 광원을 품고 있다. 낮 동안 광섬유의 역할을 하며 햇빛을 실내로 끌어들이고, 밤에는 반대로 막대 내부의 광원으로 건물을 밝힌다. 막대들의 길이는7.5미터. 바람이 불면 흔들릴 만큼 길쭉하다. 실제로 ‘씨앗 전당’은 바람에 따라 부드럽게 움직이며 역동적인 효과를 창출한다. 한편 ‘씨앗 전당’의 6만 개 막대들은, 엑스포 폐막 이후 중국과 영국의 학교 자재로 재활용될 예정이라고.

중국인들은 이미 이 건물에 “민들레홀씨”라는 애칭을 선사했다. 헤더윅 스튜디오의 ‘씨앗 전당’은 건축된 것이 자명한 주변 다른 국가관들 사이에서 더욱 두드러져 보일 것이다. 토마스 헤더윅은 말한다. “이처럼 복잡한 구조물을 완성하기까지 팀의 공헌은 막대했다. 건물이 완공되어 기쁘고, 행사 기간 동안 수백만의 방문객들이 이 곳을 즐길 수 있길 기대한다.”

www.heatherwick.com
www.uktradeinvest.gov.uk
www.expo2010.cn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식사의 즐거움을 담은 비둘기 테이블

디자이너 듀오 뮬러 반 세베렌(Muller Van Severen)과 아티스트 겸 쉐프인 라일라 고하르(Laila Gohar)이 협업을...

Designs for the Pluriverse: Radical Interdependence, Autonomy, and the Making of Worlds

무엇 무엇을 위한 디자인이라는 제목을 붙인 책이 한 둘인가. <사회를 위한 디자인>, <인간을 위한...

2008-07-21 | 드로흐 ‘기후’ 공모전 수상작

드로흐가 주최했던 ‘기후’ 공모전의 수상작은 여러 모로 영리합니다. 1937년 첫선을 보인 알바르 알토의 그 꽃병과 그 디자인에 영감을 준 핀란드의 호수들. 얀 츠트브르트니크는 여기에서 출발하여, 핀란드에 실재하는 알토라는 이름의 호수가 1937년부터 2007년까지 거친 형태의 변화를 꽃병 디자인으로 형상화했습니다. 1937년의 모습이 꽃병의 외곽선을, 메말라 줄어든 2007년의 모습이 내곽선을 이루도록요. 그래서 이름도 ‘드로흐 알토’입니다. 마르다라는 뜻의 드로흐와 꽃병이자 호수인 알토로 기후 변화라는 주제를 담아냈지요.

2011-05-27 | 앰네스티 x 마르턴 바스

2010년도 노벨평화상 시상식장에 막상 수상자 류 사오보는 수감되어 참석할 수 없었습니다. 시상식장에 주인 없이 남아 있어야 했던 의자를 상징 삼아, 앰네스티는 ‘빈 의자’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펼쳤습니다. 디자이너 마르턴 바스는 비어 있으되 하늘 높이 솟은 사다리와도 같은 의자로 현실과 희망을 동시에 보여주었습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