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2-02 | 콘크리트, 천이 되다

Editor’s Comment

콘크리트에는 틀이 필요하다는 틀에서 벗어난 새로운 형태의 콘크리트. 콘크리트 캔버스 사의 ‘콘크리트 천’이 그것입니다. 방염 패브릭과 방수 PVC 사이에 콘크리트 믹스가 든 형태로, 콘크리트 천을 시공한 후 물을 부으면 단단하게 굳어 콘크리트 구조물로서 거뜬히 제 역할을 해냅니다. 콘크리트 캔버스의 이 제품은 지금도 제방 침식을 막거나, 수로를 만들거나, 막사나 보호소 같은 임시 건물을 짓는 현장에서 활약 중입니다. 

‘콘크리트 천(Concrete Cloth)’

콘크리트 캔버스(Concrete Canvas) 사가 패브릭형 콘크리트를 개발했다. 이름하여 ‘콘크리트 천(Concrete Cloth)’은 시멘트를 유연한 패브릭 형태로 만든 제품이다. 방염 처리된 패브릭과 방수용 PVC층 사이에 특수 배합된 콘크리트 믹스를 넣어 만든 것으로, 마치 두툼한 이불처럼 보인다. 

‘콘크리트 천’의 강점이라면 콘크리트 건축에 필수적인 거푸집 시공 과정을 삭제했다는 데 있다. 건물의 형태를 잡은 후, 그 위로 물만 부어주면 여느 콘크리트 건물처럼 튼튼한 구조물이 탄생된다. 특히 재난 지역의 긴급 구호 시설이나, 기타 군용 시설 건축에 알맞은 제품이다. 

콘크리트 캔버스의 ‘콘크리트 천’은, 머티리얼 커넥션(Material ConneXion)이 주최한 제 1회 미디엄 어워드(MEDIUM Award)에서 ‘올해의 소재’ 상을 수상하였다.  

www.concretecanvas.co.uk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5-04 | 우표 x 증강현실

현실 세계에 가상의 객체가 겹쳐지는 증강현실 기술은 스마트폰의 보급과 함께 한층 가까이 다가왔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우표 위에 건물이 솟아오르는 일도 가능해졌죠. 2011년 암스테르담의 광고회사 검모는 TNT 포스트의 의뢰로 증강현실 우표 세트를 선보였습니다. 아직 지어지지 않은 다섯 개의 건축물이 자그마한 우표 위에서 구현됩니다. 모두 아직 세워지지 않은 건물들이라는 점에서 증강현실 기술에 더욱 어울려 보였죠.

2007-05-30 | 하이메 아욘의 ‘쇼타임!’

2007년 하이메 아욘의 ‘쇼타임!’ 그 두 번째 막이 올랐습니다. BD에서 선보인 가구 컬렉션에 새로운 아이템이 더해졌는데요. 공존이 가능할까 싶은 소재와 스타일을 뒤섞는 이른바 대조적 믹스를 통해, 여러 모로 즐거운 결과물을 보여주었습니다.

2010-11-30 | 스튜디오 욥 모노그래프 출간

스튜디오 욥이 걸어온 디자인 여정이 한 권의 책에 담겼습니다. 장식을 두려워하지 않는 이 혼성 디자이너 듀오에 관한 첫 번째 연구서가 2010년 리졸리 출판사를 통해 출간되었습니다. 이름하여 〈북 오브 욥〉, 즉 〈욥기〉에서 그들은 성서 속 인물의 이름과 스튜디오의 이름이 같다는 점을 십분 활용하여, 두 개의 욥 이야기를 전개합니다.

2006-12-21 | 미국 TV 애니메이션의 대부, 조셉 바베라 타계

영원한 앙숙 〈톰과 제리〉는 오랜 단짝의 손에서 태어났습니다. 윌리엄 해너와 조셉 바베라, 두 사람은 애니메이션이 개봉의 시대에서 방영의 시대로 넘어가던 1950년대, 해너-바베라 프로덕션을 설립하며, 〈고인돌 가족 플린스톤〉, 〈우주 가족 젯슨〉 등 지금도 사랑받는 TV 애니메이션 작품들을 선보였습니다. 2001년 윌리엄 해너가 세상을 떠나고 2006년 조셉 바베라도 타계하였지만, 이 전설적인 듀오의 작품은 수많은 이의 유년 시절과 함께 했고 또 여전히 함께 하고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