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0-13 | 스튜디오 욥 x 빅터 & 롤프

Editor’s Comment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듀오 두 팀이 하나의 무대에서 만났습니다. 스튜디오 욥과 빅터 & 롤프가 그 주인공입니다. 2009년 파리패션위크에서 선보인 빅터 & 롤프의 2010 S/S 패션쇼 현장, 무대 양 옆으로 거대한 지구본과 대좌가 나란히 놓였습니다. 대좌를 또 하나의 무대 삼아 오른 로신 머피가 노래하고,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로 장식한 지구본이 미러볼처럼 돌며 빛을 발하는 동안, 내년의 가벼운 옷을 입은 모델들이 무대를 걸었지요. “서로의 길이 교차할 때마다 함게 즐겁게 일한다”는 두 듀오의 협업은 이전부터 이어져 또 이후에도 계속되었습니다.

빅터 & 롤프 2010년 봄/여름 시즌 패션쇼 
오브제: 스튜디오 욥(Studio Job), 지구본 컬렉션: 스와로브스키(Swarovski), 대좌(臺座) 컬렉션: 빅터 & 롤프(Viktor & Rolf)
PHOTO © PETER STIGTER

10월 3일, 파리 패션 위크에서 빅터 & 롤프의 2010년도 봄/여름 컬렉션이 공개되었다. 런웨이가 시작되는 곳 양쪽으로는, 거대한 지구본 그리고 대좌가 자리잡고 있었다. 이번 무대의 디자인을 맡은 주인공은 스튜디오 욥. 디자이너 듀오 닝커 티나헐과 욥 스메이츠[1]가, 패션 디자이너 듀오 빅터 & 롤프를 위해 디자인한 것이다. 

PHOTO © PETER STIGTER
Photo by Dominique Charriau/WireImage.com

이번 런웨이에 등장한 지구본은 2008년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에서 열린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 팰리스’에서 선보였던 초대형 지구본이다. 직경 1m 75cm의 거대한 구체 위에, 50만 개의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로 그려낸 지구의 모습을 담고 있다. 그 맞은 편에는 거대한 대좌 겸 스피커가 놓여 있다. 그 위에 오른 인물은 아일랜드 출신의 가수이자 환경운동가인 로신 머피(Róisín Murphy). 패션쇼가 진행되는 동안 그녀는 무대 위에서 노래했고, 그 맞은 편에서는 지구본이 빙글빙글 돌며 빛을 발했다. 

스튜디오 욥과 빅터 & 롤프. 이들의 협업은 이미 1990년대부터 시작되어 왔던 바, 이번 협업이 난데 없는 일은 아니다. 닝커 티나헐과 욥 스메이츠는 빅터 & 롤프와의 우정을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스튜디오 욥은 빅터 & 롤프와 오랜 우정을 간직해왔다. 우리의 길이 서로 교차할 때마다, 함께 즐겁게 일한다. 주얼리, 프린트, 가구, 그리고 이제는 런웨이 디자인까지 말이다.”

www.studiojob.nl

ⓒ designflux.co.kr


[1] 표기 수정: 닝케 티나헬 -> 닝커 티나헐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8-02 | ‘311 스케일’

2011년 3월 11일의 일을 시각 형식으로 전합니다. 일본디자인센터가 연 웹사이트 ‘311 스케일’은 대지진으로 시작해 쓰나미, 원전 사고로 이어지는 재난의 정보를 그래프로 재현하여 보여줍니다. 그래프는 숫자의 중립적인 재현 방식이라 여겨지지만, 그렇다고 해석의 편향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닙니다. ‘311 스케일’은 이 점을 인정하되, 정보를 극화하거나 의견을 덧붙이는 일을 피하며 최대한 정확하게 정보를 차분히 전달합니다. 반갑게도 ‘311 스케일’은 아직도 운영 중입니다. 오랜만에 방문해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2010-09-09 | 부룰렉 형제, 알레시와 만나다

부룰렉 형제와 알레시가 처음 만나 함께 식기 컬렉션을 내놓았습니다. 전통적이고 소박하되 섬세한 표현을 더하여, 네모와 동그라미 사이에서 조금씩 모양을 달리하는 타원의 식기들이 한가족을 이룹니다. 그렇게 탄생한 '오벌' 컬렉션이 2010년 오늘의 소식입니다.

2010-01-07 | OMA, 코펜하겐 기후변화회의의 실패를 말하다

1995년 처음 열린 국제연합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COP가 벌써 26차를 지났습니다. 지난 11월 글래스고에서 개최된 COP26은 그러나 기대 이하에 그쳤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석탄발전의 단계적 폐지라는 목표는 감축으로 완화되었고, 결국 탈석탄 성명에는 미국, 인도, 중국, 호주, 일본 등 석탄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의 서명이 빠졌습니다. 문제는 초국가적인데 해결의 단위는 국가라는 점이 문제일까요? 2009년 COP15의 ‘실패’에 관해 OMA의 레이니어르 더 흐라프는 그렇다고 보았습니다. 

2010-01-11 | ABCing

글자와 그 네거티브 공간을 뒤섞어, 해당 글자를 머릿글자 삼은 어떤 단어의 의미를 표현합니다. 콜린 엘리스의 〈ABCing, 알파벳 다르게 보기〉는 A부터 Z까지, 글자와 주변 공간을 재구성하여 태어난 24개의 일러스트레이션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