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0-07 | 혼다 EV-N 콘셉트

Editor’s Comment

2009 도쿄 모터쇼에서 혼다가 선보인 전기차 콘셉트 ‘EV-N’를 소개합니다. 전기차의 낯설음을 왕년의 클래식 경차 ‘N360’을 닮은 디자인으로 완화하였달까요. 사실 2009년은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 닛산 ‘리프’가 출시되기 1년 전이고 테슬라의 ‘모델 S’가 출고되기 3년 전이니, 전기차 양산의 시대가 목전에 와 있었던 시점이었습니다. 그러나 혼다가 첫 양산 전기차를 내놓기까지는 그로부터 12년의 세월이 걸렸습니다. ‘EV-N’에서 ‘어번 EV’ 콘셉트를 거쳐, 2020년 마침내 혼다 최초의 전기차 ‘혼다-e’가 탄생했습니다. 

10월 24일, 2009 도쿄 모터쇼의 개막이 다가오는 가운데, 일본의 자동차 메이커 혼다가 올해 모터쇼에서 선보일 전시 라인업을 공개했다. 기존 모델에서 콘셉트 모델까지, 또 하이브리드 자동차에서 초소형 개인 이동수단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모델들을 전시할 예정이다. 특히나 친환경을 중심에 둔 올해의 라인업 가운데서도, 눈길을 끄는 것은 전기자동차 콘셉트 ‘EV-N’이다. 

클래식 카의 느낌이 물씬한 복고풍의 디자인을 앞세운 전기 자동차 콘셉트로, 배터리를 기본으로 루프에는 태양광 패널도 마련되어 있다. 차량 전면부에 내장된 커뮤니케이션 시스템에도 주목할 만 하다. 다양한 그래픽 패턴을 통해 자동차의 상태 등에 관한 정보를 외부에서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EV-N에는 또 하나의 ‘이동 수단’이 내부에 숨어 있다. 승객석 도어에는 최근 혼다가 선보인 초소형 개인 이동 기기 ‘UX-3’가 수납되어 있다. 이 역시 올해 혼다가 도쿄 모터쇼에서 선보이는 콘셉트 가운데 하나로, 외바퀴 형태의 자그마한 이 기기는 세계 최초로 전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는 드라이브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EV-N을 비롯한 혼다의 전기 자동차 관련 제품들은 2009 도쿄 모터쇼 내에 마련될 혼다 ‘헬로우!’ 존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 부스에서는 혁신적인 전기 기술을 응용한 제품들을 선보이는데, 자동차, 오토바이, 스쿠터 등 운송 기기는 물론이고, ENEPO 등 전력 관련 제품도 포함되어 있다. 

www.honda.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4-08 |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

정확히 10년 전 오늘, 디자인 비평가 앨리스 로스손과 MoMA의 디자인 큐레이터 파올라 안토넬리가 다음 10년의 디자인을 조형할 20인의 디자이너를 꼽았습니다. 정말로 10년이 지난 지금 그 명단을 되돌아봅니다. 참고로 앨리스 로스손과 파올라 안토넬리 두 사람은 ‘디자인 이머전시’라는 이름으로 더 나은 미래를 지어나갈 디자인을 인스타그램에서 함께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2010-07-20 | 판톤 의자 커스터마이징

2010년 ‘판톤 의자’의 탄생 50주년을 맞아, 비트라 UK에서 ‘판톤 의자 공모전’을 진행했습니다. 디자이너와 건축가에게 이 디자인 고전의 재해석을 요청한 것인데요. 그렇게 탄생한 총 31점의 의자는 완전히 해체되어 본래의 형태를 잃기도 하고, 의자의 사명을 버리고 테이블이 되기도 합니다.(...)

2010-04-23 | 탑승권 리디자인 릴레이

코로나19를 지나며 가장 먼저 여행이 ‘멈춤’에 돌입했고, 어느 머나먼 곳으로 떠나는 항공권을 들던 때가 그리울 정도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의 뉴스로 ‘항공권’ 이야기를 골라보았습니다. 어째서 항공권을 손에 들고서도 우왕좌왕하게 될까. 표를 언제 왜 들여다보게 되는가를 중심으로, 탑승권의 정보에 순서와 강조점을 부여한 어느 개인의 리디자인 제안과 그에 이어지는 릴레이입니다.

일회용 마스크 코트

마스크로 만든 소파 ‘카우치-19(Couch-19)’로 주목받았던 이탈리아 디자이너 토비아 잠보티(Tobia Zambotti)가 이번에는 일회용 마스크에 의한...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