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2009-10-07 | 혼다 EV-N 콘셉트

Editor’s Comment

2009 도쿄 모터쇼에서 혼다가 선보인 전기차 콘셉트 ‘EV-N’를 소개합니다. 전기차의 낯설음을 왕년의 클래식 경차 ‘N360’을 닮은 디자인으로 완화하였달까요. 사실 2009년은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 닛산 ‘리프’가 출시되기 1년 전이고 테슬라의 ‘모델 S’가 출고되기 3년 전이니, 전기차 양산의 시대가 목전에 와 있었던 시점이었습니다. 그러나 혼다가 첫 양산 전기차를 내놓기까지는 그로부터 12년의 세월이 걸렸습니다. ‘EV-N’에서 ‘어번 EV’ 콘셉트를 거쳐, 2020년 마침내 혼다 최초의 전기차 ‘혼다-e’가 탄생했습니다. 

10월 24일, 2009 도쿄 모터쇼의 개막이 다가오는 가운데, 일본의 자동차 메이커 혼다가 올해 모터쇼에서 선보일 전시 라인업을 공개했다. 기존 모델에서 콘셉트 모델까지, 또 하이브리드 자동차에서 초소형 개인 이동수단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모델들을 전시할 예정이다. 특히나 친환경을 중심에 둔 올해의 라인업 가운데서도, 눈길을 끄는 것은 전기자동차 콘셉트 ‘EV-N’이다. 

클래식 카의 느낌이 물씬한 복고풍의 디자인을 앞세운 전기 자동차 콘셉트로, 배터리를 기본으로 루프에는 태양광 패널도 마련되어 있다. 차량 전면부에 내장된 커뮤니케이션 시스템에도 주목할 만 하다. 다양한 그래픽 패턴을 통해 자동차의 상태 등에 관한 정보를 외부에서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EV-N에는 또 하나의 ‘이동 수단’이 내부에 숨어 있다. 승객석 도어에는 최근 혼다가 선보인 초소형 개인 이동 기기 ‘UX-3’가 수납되어 있다. 이 역시 올해 혼다가 도쿄 모터쇼에서 선보이는 콘셉트 가운데 하나로, 외바퀴 형태의 자그마한 이 기기는 세계 최초로 전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는 드라이브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EV-N을 비롯한 혼다의 전기 자동차 관련 제품들은 2009 도쿄 모터쇼 내에 마련될 혼다 ‘헬로우!’ 존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 부스에서는 혁신적인 전기 기술을 응용한 제품들을 선보이는데, 자동차, 오토바이, 스쿠터 등 운송 기기는 물론이고, ENEPO 등 전력 관련 제품도 포함되어 있다. 

www.honda.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9-07 | 신규 소장품입니다

2010년 미국의 쿠퍼-휴잇 내셔널 디자인 뮤지엄이 새로운 소장품 다섯 점을 일반에 공개했습니다. ‘신규 소장품: 디지털 타이포그래피’라는 이름으로 소개된 다섯 점의 작품들은 이른바 데스크톱-디자인 시대 이후의 작품들이 주를 이루지만, 1960년대 빔 크라우벌이 보여주었던 디지털 시대 이전의 서체 실험까지도 포용합니다.

캐나다 워터, 지역 아이덴티티

디자인 에이전시 딕슨 박시(Dixon Baxi)는 영국의 부동산 개발 회사인 브리티시 랜드(British Land)와 파트너십을 맺고...

2006-09-28 | 영국 그래픽의 신화, 앨런 플레처 타계

전후 영국 그래픽 디자인 세대를 대표하는 한 사람이었던 앨런 플레처가 2006년 9월 21일 타계했습니다. “디자인이란 하는 것이 아니라 살아가는 방식”이라고 말했던 그는, 시인 칼 샌드버그가 했던 말이자 1995년 그가 포스터에 담았던 말을 입은 채 세상을 떠났다고 합니다. “내가 어디로 가는지는 모르지만, 내 길을 가고 있다.” 

2010-05-20 | 바바라 크루거의 런던 지하철 노선도

2010년 5월 21일 이후 런던의 지하철역에서 포켓형 노선도를 집어들었다면, 표지에서 어딘가 이상한 점이 눈에 띄었을 것입니다. 노선도의 모습은 그대로인데, 역의 이름이 다릅니다. 가령 피카딜리 서커스 역은 ‘역설’, 웨스트민스터 역은 ‘이성’, 러셀 스퀘어 역은 ‘의심’, 템플 역은 ‘웃음’이 되었습니다. 바바라 크루거는 런던 도심의 지하철역에 어떤 상태, 개념, 감정의 단어를 붙였고, 그렇게 바뀐 노선도는 마음의 여정을 그린 마인드맵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