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9-03 | 인타입스, 인테리어의 유형학

Editor’s Comment

1997년 코넬 대학의 잰 제닝스 교수는 인테리어 디자인의 유형 분류 연구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시대, 양식, 문화권에 걸쳐 반복되어 등장하는 인테리어 디자인의 패턴들을 연구하고 분류하여 그것에 일정한 이름을 부여하는 작업이었지요. 가령 라운지 의자들이 서로 마주한 익숙한 배치(때로 커피 테이블이나 러그가 사이에 놓여 있기도 한)에는 ‘대면(Face to Face)’이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2013년에는 두 명의 학부생이 만들어낸 ‘언룸(Unroom)’이라는 신조어가 인타입스에 추가되기도 했지요. 계단, 기둥, 구석, 발코니처럼 가구는 없지만 사람들을 이끄는 공간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이처럼 조금씩 연구 성과를 더해, 2021년 현재 인타입스에는 현재 85가지의 인테리어 유형이 정리되어 있습니다.

인테리어의 유형들을 분류하다. 코넬대학은 지난 1997년부터 현대 인테리어 디자인의 유형학을 구축하고자 노력해 왔다. ‘인타입스(intypes.cornell.edu)’는 이 연구의 성과를 담은 웹사이트로, 디자인 역사에 있어 반복되는 특정한 유형들을 구분해 소개하고 있다. 

인테리어 디자인의 다양한 ‘언어’들을 식별하여, 인테리어 디자인의 유형학을 개발하는 것. 말하자면 유사한 특징들을 지닌 디자인 실천들을 무리 짓는 작업이라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창조적인 인테리어 디자인을 위한 지식 기반을 생산하여, 검색가능한 데이터베이스로 만드는 것이 코넬대의 목표다. 

현재 ‘인타입스’에는 총 70여 가지의 인테리어 디자인 유형들이 정리되어 있는데, 유형의 명칭은 해당 디자인의 시각적 특징에 근거하며, 각 유형별로 간단한 특징과 그 실제 사례들의 이미지들이 함께 제공된다. 앞으로도 아파트, 부티크 호텔, 리조트, 스파, 레스토랑 등 이미 완료된 연구 성과들은 물론, 미술관, 호텔, 사무실, 도서관 등 다양한 공간들에 대한 연구 결과들을 업데이트 해 나갈 예정이라고. 

intypes.cornell.edu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도레이, 100% 식물성 나일론 개발

일본의 섬유회사 도레이(Toray)가 식물유래 화합물로 만든 나일론 섬유 ‘에코디아 N510 (Ecodia ® N510)’를 출시했다....

2009-02-11 | AP 통신 vs 셰퍼드 페어리

2008년 미국 대선의 대표적인 이미지라 할 셰퍼드 페어리의 버락 오바마 초상이 이듬해 송사에 휘말렸습니다. 문제는 초상이 AP 통신 소속 사진 기자 매니 가르시아의 사진을 바탕으로 한다는 점이었습니다. 소송은 2011년 합의로 마무리 되었는데요. NPR의 보도를 빌리면 합의의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2011-08-02 | ‘311 스케일’

2011년 3월 11일의 일을 시각 형식으로 전합니다. 일본디자인센터가 연 웹사이트 ‘311 스케일’은 대지진으로 시작해 쓰나미, 원전 사고로 이어지는 재난의 정보를 그래프로 재현하여 보여줍니다. 그래프는 숫자의 중립적인 재현 방식이라 여겨지지만, 그렇다고 해석의 편향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닙니다. ‘311 스케일’은 이 점을 인정하되, 정보를 극화하거나 의견을 덧붙이는 일을 피하며 최대한 정확하게 정보를 차분히 전달합니다. 반갑게도 ‘311 스케일’은 아직도 운영 중입니다. 오랜만에 방문해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2009-05-21 | 루빅스 큐브로 만드는 글자

‘학생들의 디자인’은 주요한 뉴스 유형 중 하나입니다. 2009년의 오늘자 뉴스도 여기에 속하지요. 리버풀 존 무어스 대학 졸업을 앞두었던 예비 타이포그래퍼 야스 바쿠는 루빅스 큐브를 폰트 생성기로 변형시켰습니다. 놀이의 즐거움을 간직한 디자인으로, 그해 여러 매체에 소개되었던 작업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