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8-26 | 빈티지 기모노의 변신

Editor’s Comment

아시아티카의 옷은 확실히 옷감에서 출발합니다. 빈티지 기모노부터 동시대 일본과 이탈리아의 옷감들을 한 폭 한 폭 사들여, 그것으로 옷을 짓지요. 특히 이들이 수집한 빈티지 기모노는 단 하나 뿐인 옷으로 재탄생합니다. 2009년 오늘 소개했던 아시아티카는 반갑게도 여전히 캔자스 시티에서 매년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오래된 기모노의 변신. 엘리자베스 윌슨(Elisabeth Wilson)과 피피 화이트(Fifi White)가 설립한 패션 브랜드 아시아티카(Asiatica)는 기모노를 비롯한 빈티지 패브릭과, 현대적인 디자인을 조화시켜 아름다운 의류를 내놓고 있다. 재활용이라는 카테고리로 분류해버리기엔, 완성도 높은 만듦새와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아시아티카는 재킷, 블라우스 등 다양한 의류들을 선보이고 있는데, 전반적으로 유행과는 거리가 먼, 보다 원숙한 느낌의 제품들이다. 특히 빈티지 기모노는 이 브랜드의 주요 소재 중 하나다. 푸마의 한정판 스니커즈 ‘유토리 기모노’가 그러했듯, 오래된 기모노는 종종 멋진 원천이 되곤 한다. 

패치워크 기법을 토대로 한 재활용 디자인 이외에도, 일본의 텍스타일 생산업체 누노(Nuno)의 현대적인 패브릭을 이용한 의상들도 눈여겨 볼 만 하다. 아시아티카의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의류 외에도 장신구, 인테리어 소품까지도 감상할 수 있다. 더불어 올 가을에는 미국 주요 도시를 순회하며 트렁크 쇼도 가질 예정이라고. 

via inhabitat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5-27 | ‘214’ 의자 150 주년 

나무를 구부리는 곡목 기법으로 태어난 최초의 대량생산 의자. 미하엘 토네트가 만들어낸 ‘214’입니다. 19세기에 태어난 이 의자는 20세기를 지나 21세기까지 여전히 사랑받는 고전 중의 고전이 되었죠. 2009년은 ‘214’가 탄생 150주년을 맞은 해였습니다. 이를 기념해 토네트는 다리에 매듭을 더한 ‘214k’도 선보였지요.

2007-01-24 | 일회용 정원, ‘B-백’

작년 농촌진흥청이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10명 중 5명이 “반려식물”에 관심이 더 커졌다고 답했습니다. 집에 머물러야 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집 안에 자연을 들이는 홈 가드닝에 대한 관심도 자연스럽게 늘어났지요. 2007년에 전해드렸던 독특한 모양의 그로우 백 소식이 새삼 다시 눈에 띈 이유일지도요.

물 재사용

이케아의 디자인 연구소인 스페이스 10(Space 10)과 델프트 공과대학교(TU Delft)가 물을 재사용하는 방법에 관한 프로젝트를...

2010-12-13 | 팬톤 선정 2011년의 색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팬톤이 예견한 내년의 색은 ‘허니서클’이었습니다. 붉은 기가 도는 분홍의 활력이 일상의 어려움을 활기차게 마주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는 설명이었지요. 참고로 팬톤 선정 2022년의 색은 ‘베리 페리’입니다. 팬톤이 이번 '컬러 오브 더 이어'를 위해 새로 만든 색상으로, 이처럼 새로운 조색을 선택한 것은 23년 컬러 오브 더 이어 역사상 처음이라는군요.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