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09-07-20 | 토요타 iQ 폰트

Editor’s Comment

전용 서체가 브랜딩의 주요한 수단이 된 지 오래이고, 그러니 무언가의 전용 서체라고 해서 새로운 이야기는 아닙니다. 다만 그 무언가가 자동차이고 서체가 자동차의 주행 궤적에서 탄생했다면 이야기가 조금 다르겠지요. 토요타의 시티카 ‘iQ’의 캠페인을 맡은 블리스는 이 작은 차의 민첩함을 강조하기 위해 주행 궤적으로 이뤄진 서체를 만들기로 하고, 인터랙티브 아티스트와 그래픽디자인 스튜디오와 힘을 합했죠. 블리스는 이 캠페인으로 2010년 칸느 국제광고제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했습니다.

운전이 폰트가 되다. 2008년 ‘iQ’로 시티카 시장에 도전장을 던진 토요타가 최근 ‘토요타 iQ’라는 폰트를 선보였다. 이 서체는 iQ가 만들어내는 주행 궤적에 기반해 탄생했다. ‘토요타 iQ’ 디자인을 위해, 벨기에의 그래픽디자인 스튜디오 플리즈렛미디자인(Pleaseletmedesign)은 전문 레이싱 드라이버 한 사람과 팀을 이루었다. 드라이버가 차량을 운전하는 동안 플리즈렛미디자인은, 인터랙티브 아티스트 재커리 리버먼(Zachary Lieberman)이 디자인한 특수한 소프트웨어로, 자동차의 움직임을 추적해 기록했다. 바로 궤적이 새 서체의 기초가 되었다. 

아래 영상은 ‘토요타 iQ’의 메이킹 필름으로, 서체 탄생의 흥미로운 과정을 보여준다. 더불어 ‘토요타 iQ’ 폰트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현재 무료로 배포되고 있다. 

www.iqfont.com

via creative review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5-23 | 잘못된 가게

들어오라면서도 문은 닫았다는 가게, 영예로운 미술가와 디자이너들의 작품이 가득하지만 전체를 통째로 사지 않는 한 아무 것도 살 수 없는 가게. 2007년 뉴욕 디자인 위크 기간에 문을 연 첼시의 ‘잘못된 가게’입니다.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과 큐퍼-휴잇 디자인 뮤지엄의 그레고리 크럼이 만든 이 이상한 가게는 두 달 동안 한시적으로 자리를 지켰습니다. 

2009-02-03 | 코듈라

공사 현장에 있어야 할 법한 물건이 집 안으로 들어와 불을 밝힙니다. 디자이너 슈테파니 야스니의 ‘코듈라’는 전선 드럼과 하나가 된 플로어 조명입니다. 전기 조명에 없어서는 안되지만 때로는 귀찮은 전선의 존재가 디자인의 출발점이니만큼, 조명에 운신의 폭을 부여하는 장점이 되죠.

User Friendly : How the Hidden Rules of Design Are Changing the Way We Live, Work, and Play

<유저 프렌들리>라는 400쪽이 넘는 책부터 시작해 보련다. 한때 무슨무슨 프렌들리 식의 말이 유행했던 터라...

2010-12-29 | 디자인 공부, 어디에서 할까?

2010년 겨울, 디자인 잡지 〈포름〉이 디자인 교육을 주제로 특별호를 발간했습니다. 디자인 교육계를 둘러싼 내외부의 변화를 조망하며, 유럽의 디자인 학교들을 중심으로 전통적인 학과 그리고 학제 구분에서 벗어난 교육 과정들을 상세히 소개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