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7-02 | 보노, 레이저 재킷을 입다

Editor’s Comment

240개의 레이저가 쏘아내는 빛이 술을 이루는 재킷. U2의 보노가 ‘360도’ 투어 무대에 입고 오른 의상입니다. 레이저 재킷을 만들어낸 주인공은 모리츠 발데마이어입니다. 2004년 론 아라드의 스와로브스키 인터랙티브 샹들리에 콘셉트를 실제로 구현하며 데뷔한 그는 이후로도 잉고 마우러, 자하 하디드 등 다른 디자이너와의 협업을 이어오다, 이내 본인의 이름만으로도 주목받는 예술, 기술, 디자인, 패션의 융합가가 되었습니다. 2009년 오늘자 뉴스에서, 모리츠 발데마이어의 재킷과 함께 U2의 ‘울트라 바이올렛’ 무대도 만나보시죠.

후세인 샬라얀, 오케이 고… 그리고 이번에는 U2의 보노다. 바로 지난 6월 30일, 바르셀로나 캠프 누 스타디움에서는 U2의 ‘360도’ 투어 공연이 펼쳐졌다. 이 공연에서 보노는 ‘레이저’ 재킷을 입고 무대에 올랐다. 디자이너 겸 공학자 모리츠 발데마이어(Moritz Waldemeyer)의 최신작으로, 검은 가죽 재킷의 팔과 옆구리를 따라 240개의 레이저가 부착되어 있다. 움직일 때마다 보노의 ‘실루엣’이 내뿜는 붉은 광선이, 그대로 공연의 시각효과가 되었다. 후세인 샬라얀의 LED 스크린 드레스와 레이저 드레스, 오케이 고의 LED 재킷에 이어, 보노의 레이저 재킷까지. 모리츠 발데마이어의 ‘발광’ 작품들은 디자인은 물론 음악계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듯 하다. 아래 공연 영상에서 ‘빛나는’ 보노를 감상해 보시길. 

U2 ‘360도’ 투어 로즈 볼 공연

http://waldemeyer.blogspot.com/
http://www.waldemeyer.com/ (주소 갱신)
후세인 샬라얀 ‘레이저 드레스’, ‘비디오 드레스’
오케이 고 디자인 마이애미/ 공연

via dezeen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4-12 |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 x 마티아치

다른 가구 회사들의 하청 작업을 해온 가구제작소가 자신의 이름을 걸고 제품 컬렉션을 선보이기 시작합니다. 2009년 스튜디오 닛잔 코헨과의 협업으로 태어난 첫 번째 컬렉션에 이어, 2010년 두 번째 마티아치 컬렉션의 디자인은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가 맡았습니다. 그렇게 마티아치 컬렉션은 해를 이어, 올해로 벌써 22번째 의자를 맞이했습니다.

2007-07-13 | 콘스탄틴 그리치치+플라스틱 신소재

새로운 소재가 출발점이 된 의자. ‘미토’는 바스프가 개발한 새로운 공업용 플라스틱 신소재로 태어난 첫 번째 제품입니다. 바스프는 신소재 울트라 시리즈를 개발하며, 4인의 디자이너를 초빙해 워크숍을 열어 소재들의 적용 가능성을 탐구했는데요. 그 중 한 사람이었던 콘스탄틴 그리치치와 함께 사출성형에 특히 적합한 ‘울트라듀어® 하이 스피드’의 제품화를 시험합니다. 여기에 이탈리아의 가구 회사 플란크가 합류하며, 그렇게 모노블록 의자 ‘미토’가 탄생하였습니다.

2007-02-10 | 퍼펙트 매치

한때는 가정의 필수품이었지만, 이제는 생일 케이크를 살 때에나 볼 법한 물건이 되었습니다. 바로 성냥입니다. 한국에 단 하나 남아 있던 성냥 공장도 2013년 11월에 문을 닫았다고 하지요. 2007년 오늘은 이색적인 성냥 디자인을 소개했습니다. 이미 쓴 성냥인 양 위장한 성냥부터 양초에 둥지를 튼 성냥갑까지 다양합니다.

2007-01-26 | 길 위의 디자인

골목길에 시원한 그늘을 드리우는 차양막. 영국 건축협회 건축학교의 학생들이 만든 ‘공공공간 그늘막’입니다. 신축성 좋은 라이크라 소재로 주변 환경에 덜 구애받으며 더 유연한 설치가 가능합니다. 그렇게 태어난 유연한 형태와 밝은 색상이 골목에 그늘만큼이나 기분 좋은 활기를 더하죠. 이 차양막은 그해 열린 쿠퍼휴잇의 ‘90%를 위한 디자인’ 전시에서도 선보였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