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7-02 | 보노, 레이저 재킷을 입다

Editor’s Comment

240개의 레이저가 쏘아내는 빛이 술을 이루는 재킷. U2의 보노가 ‘360도’ 투어 무대에 입고 오른 의상입니다. 레이저 재킷을 만들어낸 주인공은 모리츠 발데마이어입니다. 2004년 론 아라드의 스와로브스키 인터랙티브 샹들리에 콘셉트를 실제로 구현하며 데뷔한 그는 이후로도 잉고 마우러, 자하 하디드 등 다른 디자이너와의 협업을 이어오다, 이내 본인의 이름만으로도 주목받는 예술, 기술, 디자인, 패션의 융합가가 되었습니다. 2009년 오늘자 뉴스에서, 모리츠 발데마이어의 재킷과 함께 U2의 ‘울트라 바이올렛’ 무대도 만나보시죠.

후세인 샬라얀, 오케이 고… 그리고 이번에는 U2의 보노다. 바로 지난 6월 30일, 바르셀로나 캠프 누 스타디움에서는 U2의 ‘360도’ 투어 공연이 펼쳐졌다. 이 공연에서 보노는 ‘레이저’ 재킷을 입고 무대에 올랐다. 디자이너 겸 공학자 모리츠 발데마이어(Moritz Waldemeyer)의 최신작으로, 검은 가죽 재킷의 팔과 옆구리를 따라 240개의 레이저가 부착되어 있다. 움직일 때마다 보노의 ‘실루엣’이 내뿜는 붉은 광선이, 그대로 공연의 시각효과가 되었다. 후세인 샬라얀의 LED 스크린 드레스와 레이저 드레스, 오케이 고의 LED 재킷에 이어, 보노의 레이저 재킷까지. 모리츠 발데마이어의 ‘발광’ 작품들은 디자인은 물론 음악계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듯 하다. 아래 공연 영상에서 ‘빛나는’ 보노를 감상해 보시길. 

U2 ‘360도’ 투어 로즈 볼 공연

http://waldemeyer.blogspot.com/
http://www.waldemeyer.com/ (주소 갱신)
후세인 샬라얀 ‘레이저 드레스’, ‘비디오 드레스’
오케이 고 디자인 마이애미/ 공연

via dezeen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3-21 | 구겐하임 아부다비 보이콧

건축 소식은 보통 설계 단계나 완성 단계를 다루곤 합니다. 전자의 경우 누구의 설계인가에 방점을 두는 경우도 많습니다. ‘공모’가 필요한 규모의 설계라면 더욱 그렇죠. 그런데 어느 건물이 설계되어 완성되기까지, 그 사이에는 건설 과정이 존재합니다. 그런데 어떤 건물이 말 그대로 노동자의 피 땀 눈물, 심지어 목숨으로 세워진다면요? (...)

2010-04-26 | 아름다워서 재활용합니다

누군가의 쓰레기가 누군가에게는 보물이 되듯, 히스 내시에게 플라스틱 쓰레기는 멋진 재료입니다. 폐품의 재활용이 환경 차원에서 가지는 의미도 의미이지만, 내시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멋지고 아름다워서 재활용한다”고 말하죠. 가령 온갖 플라스틱 통들의 조각조각이 모여 색색의 구체를 만들어내는 것처럼요. 

2007-01-17 | MoMA, KDDI의 휴대폰 4종 소장하기로

일본 KDDI사의 휴대폰들이 뉴욕 현대미술관에 소장되었습니다. ‘AU 디자인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선보여온 여러 휴대폰 중에서, 나오토 후카사와, 마크 뉴슨, 토쿠진 요시오카가 디자인한 총 4종의 휴대폰이 그 주인공입니다. 휴대폰의 폼팩터가 한 면 온전히 평면 스크린으로 덮인 작은 상자가 되기 이전의 휴대폰 디자인을 다시 만나봅니다. 

2009-03-23 | 합판으로 그리다

공사장 울타리 역할을 하던 낡은 합판들을 거두어 작품의 재료로 삼았습니다. 브라질의 미술가 엔히키 올리베이라는 울타리로 “회화와 건축과 조각이 한데 결합된” 작품 연작을 선보였는데요. 전시회의 이름도 ‘울타리’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