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7-02 | 보노, 레이저 재킷을 입다

Editor’s Comment

240개의 레이저가 쏘아내는 빛이 술을 이루는 재킷. U2의 보노가 ‘360도’ 투어 무대에 입고 오른 의상입니다. 레이저 재킷을 만들어낸 주인공은 모리츠 발데마이어입니다. 2004년 론 아라드의 스와로브스키 인터랙티브 샹들리에 콘셉트를 실제로 구현하며 데뷔한 그는 이후로도 잉고 마우러, 자하 하디드 등 다른 디자이너와의 협업을 이어오다, 이내 본인의 이름만으로도 주목받는 예술, 기술, 디자인, 패션의 융합가가 되었습니다. 2009년 오늘자 뉴스에서, 모리츠 발데마이어의 재킷과 함께 U2의 ‘울트라 바이올렛’ 무대도 만나보시죠.

후세인 샬라얀, 오케이 고… 그리고 이번에는 U2의 보노다. 바로 지난 6월 30일, 바르셀로나 캠프 누 스타디움에서는 U2의 ‘360도’ 투어 공연이 펼쳐졌다. 이 공연에서 보노는 ‘레이저’ 재킷을 입고 무대에 올랐다. 디자이너 겸 공학자 모리츠 발데마이어(Moritz Waldemeyer)의 최신작으로, 검은 가죽 재킷의 팔과 옆구리를 따라 240개의 레이저가 부착되어 있다. 움직일 때마다 보노의 ‘실루엣’이 내뿜는 붉은 광선이, 그대로 공연의 시각효과가 되었다. 후세인 샬라얀의 LED 스크린 드레스와 레이저 드레스, 오케이 고의 LED 재킷에 이어, 보노의 레이저 재킷까지. 모리츠 발데마이어의 ‘발광’ 작품들은 디자인은 물론 음악계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듯 하다. 아래 공연 영상에서 ‘빛나는’ 보노를 감상해 보시길. 

U2 ‘360도’ 투어 로즈 볼 공연

http://waldemeyer.blogspot.com/
http://www.waldemeyer.com/ (주소 갱신)
후세인 샬라얀 ‘레이저 드레스’, ‘비디오 드레스’
오케이 고 디자인 마이애미/ 공연

via dezeen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6-11 | AMD 오픈 아키텍처 챌린지 수상작

인도적 위기에 대한 건축의 응답.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활동은 그렇게 요약할 수 있을 것입니다. 1999년 설립 이래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2000년대는 여러 모로 분주했습니다. 전쟁, 재해, 질병 등 건축적 개입이 절실한 지역 공동체와 사회적 디자인을 고민하는 디자이너, 건축가를 연계하는 플랫폼으로서, 세계 곳곳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오픈소스 건축 네트워크를 여는가 하면 국제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하였지요. 인덱스 어워드, TED 프라이즈 등 수상도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어디로도 연결되지 않는 오늘 뉴스의 하이퍼링크들이 암시하듯,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는 2015년 파산을 신청하며 15년 활동의 막을 내렸습니다.

태양열 집열판 디자인: 2020 두바이 엑스포

2020 두바이 엑스포(2021.10.01 - 2022.03.31)의 네덜란드관은 디자인 스튜디오 마르얀 판 아우벌(Marjan Van Aubel)이 디자인한...

2011-06-14 | 캄파나 형제의 러그 디자인

브라질을 대표하는 형제 디자이너 움베르투 & 페르난두 캄파나의 2010년도 러그가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을 찾았습니다. 풀밭 위에 누워 있는 듯한 사람들의 모습이 평면이 아닌 입체로, 그러니까 봉제 인형들로 표현되어 있습니다. 왜 하필이면 봉제 인형일까요. 또 그것에 담긴 함의는 무엇일까요.

2010-08-06 | 빌 재너, “예술가의 손”

강남 하림타워를 파고 흐르는 곡면의 벽을 설계한 곳은 벡 그룹이지만, 그것을 구현한 곳은 재너입니다. 2009년 <와이어드>는 금속 엔지니어링과 제작의 스페셜리스트라 할 재너의 대표 빌 재너를 소개했습니다. 각종 건축물에서 미술 작품에 이르기까지, “예술가의 손”이 되어 그들의 비전을 실현하는 재너의 작업을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