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30 | 쿠션을 구하는 스툴

Editor’s Comment

보통 소파나 안락의자에 놓던 쿠션을, 가장 단순한 의자인 스툴에 선사했습니다. 5.5 디자이너스의 스툴 ‘탭’은 쿠션을 놓기 좋게 오목한 시트를 가지고 있습니다. 실내에 조화를 불러오는 쿠션의 힘을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든 스툴. 5.5 디자이너스가 제공하는 것은 거기까지입니다. 실제로 쿠션을 구해 얹는 일은 사용자의 몫이었죠. 5.5 디자이너스가 이 의자를 두고 “미완성 상태에 놓인 절반의 물건”이라고 했던 까닭입니다.

5.5 디자이너스, ‘탭(Tab)’ 스툴, 2009 
courtesy 5.5 designers 

가벼운 나무 의자에, 네모난 쿠션을 얹었다. 이것이 5.5 디자이너스의 신제품, ‘탭(Tab)’ 스툴의 전부다. 못도 나사도 톱도 필요 없을 만큼 간단한 조립식 의자. 의자의 시트 부분은 쿠션을 잘 놓을 수 있도록 오목하게 들어가 있다. 의자가 이렇게 단순하다면, 역시 ‘탭’의 핵심은 쿠션일지 모른다.

“소파나 안락의자는 쿠션들로 덮여 있다. 이는 물론 안락함을 위한 것이겠으나, 사실 쿠션은 실내에 조화를 이루는 역할도 한다. 여러 가지 가구들의 연결고리가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5.5 디자이너스는, 가장 작은 의자인 스툴에까지 쿠션을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하지만 실제로 쿠션까지는 제공하지 않는다. 5.5 디자이너스는 스툴만을 제공할 뿐이고, 쿠션을 구해 얹는 것은 사용자의 몫이다.

‘탭’ 스툴은 이처럼 어딘가 덜 완성되어 보이는 의자다. 5.5 디자이너스는 이 의자가 2005년작 ‘장식의 결함(Les Vices de la Deco)’ 컬렉션의 연장선 상에 있는 제품이라고 설명한다. “미완성 상태에 놓여 있는, 절반의 물건(half-obejct)이라 할 수 있다.” 디자이너가 의도적으로 완성을 미루었다는 것은, 완성의 순간을 사용자에게 양보한다는 의미가 되기도 한다. 

쿠션을 기다리는 스툴. 5.5 디자이너의 ‘탭’은 7월 15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www.cinqcinqdesigners.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러시아 예술가ㆍ큐레이터 베니스 비엔날레 참가 취소

다음 달에 오픈하는 제 59회 베니스 비엔날레(La Biennale di Venezia, 4월 23일–11월 27일)에서 러시아관은...

2007-01-10 | 네덜란드의 상징을 담은 우표 컬렉션

지난주 미국 산업디자인 역사를 담은 우표를 소개했다면 오늘은 네덜란드의 상징들을 담은 우표입니다. TNT 포스트의 의뢰로 우표 디자인에 나선 스타트는 튤립이나 스케이트 같은 전통적인 상징 외에도, 부가부의 유아차라던가 테요 레미의 ‘우유병 램프’ 같은 현대의 상징을 모아, “네덜란드의 DNA”를 담은 12장의 우표 컬렉션을 선보였습니다. 

2010-05-20 | 바바라 크루거의 런던 지하철 노선도

2010년 5월 21일 이후 런던의 지하철역에서 포켓형 노선도를 집어들었다면, 표지에서 어딘가 이상한 점이 눈에 띄었을 것입니다. 노선도의 모습은 그대로인데, 역의 이름이 다릅니다. 가령 피카딜리 서커스 역은 ‘역설’, 웨스트민스터 역은 ‘이성’, 러셀 스퀘어 역은 ‘의심’, 템플 역은 ‘웃음’이 되었습니다. 바바라 크루거는 런던 도심의 지하철역에 어떤 상태, 개념, 감정의 단어를 붙였고, 그렇게 바뀐 노선도는 마음의 여정을 그린 마인드맵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

테이트 모던, 이동하는 기프트숍

런던 디자인 스튜디오 브링크워스(Brinkworth)가 테이트 모던 미술관 내에서 사용되는 이동식 기프트숍 ‘테이트 키오스크(Tate Kiosk)’를...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