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30 | 쿠션을 구하는 스툴

Editor’s Comment

보통 소파나 안락의자에 놓던 쿠션을, 가장 단순한 의자인 스툴에 선사했습니다. 5.5 디자이너스의 스툴 ‘탭’은 쿠션을 놓기 좋게 오목한 시트를 가지고 있습니다. 실내에 조화를 불러오는 쿠션의 힘을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든 스툴. 5.5 디자이너스가 제공하는 것은 거기까지입니다. 실제로 쿠션을 구해 얹는 일은 사용자의 몫이었죠. 5.5 디자이너스가 이 의자를 두고 “미완성 상태에 놓인 절반의 물건”이라고 했던 까닭입니다.

5.5 디자이너스, ‘탭(Tab)’ 스툴, 2009 
courtesy 5.5 designers 

가벼운 나무 의자에, 네모난 쿠션을 얹었다. 이것이 5.5 디자이너스의 신제품, ‘탭(Tab)’ 스툴의 전부다. 못도 나사도 톱도 필요 없을 만큼 간단한 조립식 의자. 의자의 시트 부분은 쿠션을 잘 놓을 수 있도록 오목하게 들어가 있다. 의자가 이렇게 단순하다면, 역시 ‘탭’의 핵심은 쿠션일지 모른다.

“소파나 안락의자는 쿠션들로 덮여 있다. 이는 물론 안락함을 위한 것이겠으나, 사실 쿠션은 실내에 조화를 이루는 역할도 한다. 여러 가지 가구들의 연결고리가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5.5 디자이너스는, 가장 작은 의자인 스툴에까지 쿠션을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하지만 실제로 쿠션까지는 제공하지 않는다. 5.5 디자이너스는 스툴만을 제공할 뿐이고, 쿠션을 구해 얹는 것은 사용자의 몫이다.

‘탭’ 스툴은 이처럼 어딘가 덜 완성되어 보이는 의자다. 5.5 디자이너스는 이 의자가 2005년작 ‘장식의 결함(Les Vices de la Deco)’ 컬렉션의 연장선 상에 있는 제품이라고 설명한다. “미완성 상태에 놓여 있는, 절반의 물건(half-obejct)이라 할 수 있다.” 디자이너가 의도적으로 완성을 미루었다는 것은, 완성의 순간을 사용자에게 양보한다는 의미가 되기도 한다. 

쿠션을 기다리는 스툴. 5.5 디자이너의 ‘탭’은 7월 15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www.cinqcinqdesigners.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12-31 | 2009 디자인플럭스 뉴스 리뷰

한 해의 마지막 날답게, 2009년 디자인플럭스의 12월 31일자 뉴스는 저무는 한 해를 돌아보는 리뷰의 형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매달의 주요 뉴스들로 돌아본 2009년 12개월의 이야기. 이 리뷰를 빌어, 디자인플럭스 2.0도 새해 인사를 전합니다. 2022년은 올해보다 다정한 해가 되기를 또 건강과 평화가 함께 하는 한 해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2009-05-21 | 루빅스 큐브로 만드는 글자

‘학생들의 디자인’은 주요한 뉴스 유형 중 하나입니다. 2009년의 오늘자 뉴스도 여기에 속하지요. 리버풀 존 무어스 대학 졸업을 앞두었던 예비 타이포그래퍼 야스 바쿠는 루빅스 큐브를 폰트 생성기로 변형시켰습니다. 놀이의 즐거움을 간직한 디자인으로, 그해 여러 매체에 소개되었던 작업입니다.

우주 디자인 동아리: RISD

1969년 아폴로 11호가 달 착륙에 성공한 이후 멀어져 가던 일반인들의 우주에 대한 관심이 다시...

2010-05-18 | 테크노크래프트

퓨즈프로젝트의 디자이너 이브 베하가 큐레이터가 되어 18개월 간 동시대 ‘만들기(making)’의 양상을 들여다 보았습니다. 크라우드소싱, 플랫폼, 청사진, 해킹, 미완성, 모듈이라는 여섯 개의 키워드를 통해서 말이죠. 2010년 YBCA에서 열린 전시회 ‘테크노크래프트’ 소식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