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30 | 쿠션을 구하는 스툴

Editor’s Comment

보통 소파나 안락의자에 놓던 쿠션을, 가장 단순한 의자인 스툴에 선사했습니다. 5.5 디자이너스의 스툴 ‘탭’은 쿠션을 놓기 좋게 오목한 시트를 가지고 있습니다. 실내에 조화를 불러오는 쿠션의 힘을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든 스툴. 5.5 디자이너스가 제공하는 것은 거기까지입니다. 실제로 쿠션을 구해 얹는 일은 사용자의 몫이었죠. 5.5 디자이너스가 이 의자를 두고 “미완성 상태에 놓인 절반의 물건”이라고 했던 까닭입니다.

5.5 디자이너스, ‘탭(Tab)’ 스툴, 2009 
courtesy 5.5 designers 

가벼운 나무 의자에, 네모난 쿠션을 얹었다. 이것이 5.5 디자이너스의 신제품, ‘탭(Tab)’ 스툴의 전부다. 못도 나사도 톱도 필요 없을 만큼 간단한 조립식 의자. 의자의 시트 부분은 쿠션을 잘 놓을 수 있도록 오목하게 들어가 있다. 의자가 이렇게 단순하다면, 역시 ‘탭’의 핵심은 쿠션일지 모른다.

“소파나 안락의자는 쿠션들로 덮여 있다. 이는 물론 안락함을 위한 것이겠으나, 사실 쿠션은 실내에 조화를 이루는 역할도 한다. 여러 가지 가구들의 연결고리가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5.5 디자이너스는, 가장 작은 의자인 스툴에까지 쿠션을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하지만 실제로 쿠션까지는 제공하지 않는다. 5.5 디자이너스는 스툴만을 제공할 뿐이고, 쿠션을 구해 얹는 것은 사용자의 몫이다.

‘탭’ 스툴은 이처럼 어딘가 덜 완성되어 보이는 의자다. 5.5 디자이너스는 이 의자가 2005년작 ‘장식의 결함(Les Vices de la Deco)’ 컬렉션의 연장선 상에 있는 제품이라고 설명한다. “미완성 상태에 놓여 있는, 절반의 물건(half-obejct)이라 할 수 있다.” 디자이너가 의도적으로 완성을 미루었다는 것은, 완성의 순간을 사용자에게 양보한다는 의미가 되기도 한다. 

쿠션을 기다리는 스툴. 5.5 디자이너의 ‘탭’은 7월 15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www.cinqcinqdesigners.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2-28 | 합판과 현대 디자인

“나무와 접착제의 층층 케이크.” 현대의 소재 중 하나로 꼽을 만한 합판의 역사를 돌아보는 전시가 2011년 뉴욕 현대미술관에서 열렸습니다. ‘합판: 소재, 프로세스, 형태’는 1930년대부터 1950년대라는 특정 시기에 집중하여 일상 용품에서 가구, 건축 모형, 비행기까지, 현대적 형태를 산업의 규모로 조형할 수 있게 해준 합판이라는 소재를 조명합니다.

메타버스에서 온 청사진: 리모와 첫 NFT 컬렉션

독일의 수하물 제조업체 리모와(RIMOWA)는 디자인 스튜디오 누바(NUOVA)와 협력하여 첫 NFT컬렉션 ‘메타버스에서 온 청사진(blueprints from...

2010-05-31 | 팬톤 호텔

팬톤의 컬러칩은 팬톤의 주력 상품이기도 하지만, 자체로 팬톤을 상징하는 디자인 자산이기도 하죠. 컬러칩의 모양새는 팬톤과의 ‘협업’을 원하는 여러 브랜드의 제품에 널리 활용되고, 또 팬톤의 자체 라이프스타일 소품군의 기반이기도 합니다. 2010년 팬톤은 브뤼셀에 호텔을 열며, 소위 ‘팬톤 유니버스’를 소품에서 공간으로 확대했습니다. 다만 더 이상 팬톤 호텔을 방문할 수는 없으니, 팬톤이 떠나고 이미 다른 호텔이 운영 중입니다.

2007-05-28 | DIY+디자이너 램프

잉고 마우러,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리하르트 자퍼, 필립 스탁…의 대표적인 조명이 납작한 조립형 키트로 재탄생하였습니다. 이름하여 ‘디자이너 에뮬레이션 키트’를 통해 마크 맥케너는 위대한 디자이너와 그들의 디자인에 귀엽게 경의를 표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