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24 | ‘놀 키즈’ 시리즈

Editor’s Comment

놀이 자랑하는 20세기 모더니즘 고전 가구들이 어린이를 위해 몸집을 줄였습니다. 2009년 놀은 미스 반 데어 로에, 해리 버토이아, 에로 사리넨, 옌스 리솜 등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가구를 어린이용으로 선보였는데요. 아이의 몸에 맞게 작아진 ‘바르셀로나 의자’, ‘다이아몬드 의자’ 등을 지금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루드비히 미스 반 데어 로에, ‘바르셀로나 의자(Barcelona chair)’, 1929
– 놀 키즈 컬렉션 중
Photographer: Joshua McHugh

미스 반 데어 로에, 해리 버토이아, 에로 사리넨… 그들의 ‘고전’이 어린이들을 위해 새롭게 태어났다. 가구 브랜드 놀(Knoll)이 ‘놀 키즈(Knoll Kids)’ 시리즈를 선보였다. 이름하여 “어린이를 위한 모던 가구 컬렉션”으로, 20세기 중반의 모더니즘 가구들의 조금 더 ‘작은’ 버전이라 할 수 있다. 

물론 이 모두는 놀의 다른 가구 제품들처럼, 역시 최고의 소재로 섬세하게 제작되었다고. “각각의 제품은 모던 디자인의 효용에 대한 우리의 믿음과 품질에 대한 헌신을 반영하고 있다.” 그런 만큼 ‘놀 키즈’의 가격대는 그리 만만치 않다. 미스 반 데어 로에의 ‘바르셀로나 의자’ 키즈 버전의 가격은 3,600달러 수준.

해리 버토이아의 ‘다이아몬드 의자(Diamond chair)’와 이사무 노구치의 ‘사이클론 테이블(Cyclone table)’ 
Photographer: Joshua McHugh 
옌스 리솜의 ‘사이드 체어(Side chair)’와 ‘아메바 테이블(Amoeba table)’
Photographer: Joshua McHugh 

미래의 놀 소비자들을 위한 투자 혹은 불황에도 흔들리지 않는 키즈 산업의 또 다른 사례. ‘놀 키즈’는 2009년 5월 출시되었다. 

www.knoll.com

via yatzer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9-07 | 신규 소장품입니다

2010년 미국의 쿠퍼-휴잇 내셔널 디자인 뮤지엄이 새로운 소장품 다섯 점을 일반에 공개했습니다. ‘신규 소장품: 디지털 타이포그래피’라는 이름으로 소개된 다섯 점의 작품들은 이른바 데스크톱-디자인 시대 이후의 작품들이 주를 이루지만, 1960년대 빔 크라우벌이 보여주었던 디지털 시대 이전의 서체 실험까지도 포용합니다.

2006-09-06 | ‘평화와 화해의 전당’ 개관

2006년 9월 1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 ‘평화와 화해의 전당’이 문을 열었습니다. 이 건물은 거대한 피라미드의 형태를 한 이 건물은 종교와 종파 간의 갈등을 해소하고 상호 이해를 도모하는 국제 센터로서 계획되었습니다. 그리고 설계는 영국의 포스터+파트너스가 맡았죠. 

2010-10-01 | 미래의 책을 향한 세 가지 상상

IDEO가 상상한 디지털 시대의 책은 어떠한 모습일까요. 웹과 결합하거나 혹은 소셜 네트워크와 결합하거나 아니면 게임과 뒤섞이거나. 듀웨인 브레이와 로버트 렌이 구상한 세 가지 미래의 책 콘셉트를 만나봅니다.  

2011-11-11 | 벌레에게 배우다

공기에서 물을 얻다. 에드워드 리너커의 ‘에어드롭 관개법’이 2011년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를 수상했습니다. 그는 가뭄을 이겨낼 방법을 나미브 사막에 사는 딱정벌레에게 찾았는데요. 벌레가 안개로 물을 만들어 마시듯, ‘에어드롭 관개법’도 공기에서 물을 만들어냅니다. 자연을 선생으로 삼는 ‘생체모방’ 디자인의 사례라 하겠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