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24 | ‘놀 키즈’ 시리즈

Editor’s Comment

놀이 자랑하는 20세기 모더니즘 고전 가구들이 어린이를 위해 몸집을 줄였습니다. 2009년 놀은 미스 반 데어 로에, 해리 버토이아, 에로 사리넨, 옌스 리솜 등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가구를 어린이용으로 선보였는데요. 아이의 몸에 맞게 작아진 ‘바르셀로나 의자’, ‘다이아몬드 의자’ 등을 지금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루드비히 미스 반 데어 로에, ‘바르셀로나 의자(Barcelona chair)’, 1929
– 놀 키즈 컬렉션 중
Photographer: Joshua McHugh

미스 반 데어 로에, 해리 버토이아, 에로 사리넨… 그들의 ‘고전’이 어린이들을 위해 새롭게 태어났다. 가구 브랜드 놀(Knoll)이 ‘놀 키즈(Knoll Kids)’ 시리즈를 선보였다. 이름하여 “어린이를 위한 모던 가구 컬렉션”으로, 20세기 중반의 모더니즘 가구들의 조금 더 ‘작은’ 버전이라 할 수 있다. 

물론 이 모두는 놀의 다른 가구 제품들처럼, 역시 최고의 소재로 섬세하게 제작되었다고. “각각의 제품은 모던 디자인의 효용에 대한 우리의 믿음과 품질에 대한 헌신을 반영하고 있다.” 그런 만큼 ‘놀 키즈’의 가격대는 그리 만만치 않다. 미스 반 데어 로에의 ‘바르셀로나 의자’ 키즈 버전의 가격은 3,600달러 수준.

해리 버토이아의 ‘다이아몬드 의자(Diamond chair)’와 이사무 노구치의 ‘사이클론 테이블(Cyclone table)’ 
Photographer: Joshua McHugh 
옌스 리솜의 ‘사이드 체어(Side chair)’와 ‘아메바 테이블(Amoeba table)’
Photographer: Joshua McHugh 

미래의 놀 소비자들을 위한 투자 혹은 불황에도 흔들리지 않는 키즈 산업의 또 다른 사례. ‘놀 키즈’는 2009년 5월 출시되었다. 

www.knoll.com

via yatzer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4-23 | 탑승권 리디자인 릴레이

코로나19를 지나며 가장 먼저 여행이 ‘멈춤’에 돌입했고, 어느 머나먼 곳으로 떠나는 항공권을 들던 때가 그리울 정도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의 뉴스로 ‘항공권’ 이야기를 골라보았습니다. 어째서 항공권을 손에 들고서도 우왕좌왕하게 될까. 표를 언제 왜 들여다보게 되는가를 중심으로, 탑승권의 정보에 순서와 강조점을 부여한 어느 개인의 리디자인 제안과 그에 이어지는 릴레이입니다.

2007-07-13 | 콘스탄틴 그리치치+플라스틱 신소재

새로운 소재가 출발점이 된 의자. ‘미토’는 바스프가 개발한 새로운 공업용 플라스틱 신소재로 태어난 첫 번째 제품입니다. 바스프는 신소재 울트라 시리즈를 개발하며, 4인의 디자이너를 초빙해 워크숍을 열어 소재들의 적용 가능성을 탐구했는데요. 그 중 한 사람이었던 콘스탄틴 그리치치와 함께 사출성형에 특히 적합한 ‘울트라듀어® 하이 스피드’의 제품화를 시험합니다. 여기에 이탈리아의 가구 회사 플란크가 합류하며, 그렇게 모노블록 의자 ‘미토’가 탄생하였습니다.

주변적 디자인 #1 가장자리를 밟고서

무엇이 주변적인가 익히 알려졌다시피 디자이너들은 열에 아홉쯤 비주류의 마음을 품고 산다. 창의성을 동력 삼아 먹고...

2011-07-19 | 입체 포스터

말 한 마리가 벽에서 뛰쳐나오는 듯 합니다. 드라이 더 리버가 새 싱글을 발매하며, 런던 길거리 곳곳에 입체 포스터를 붙였는데요. 포스터 한 장의 말 상반신을 완성하는 데 35시간이 걸린, 그야말로 노고의 결과물입니다. 그래서 더욱 ‘두드러지는’ 포스터이기도 하고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