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24 | ‘놀 키즈’ 시리즈

Editor’s Comment

놀이 자랑하는 20세기 모더니즘 고전 가구들이 어린이를 위해 몸집을 줄였습니다. 2009년 놀은 미스 반 데어 로에, 해리 버토이아, 에로 사리넨, 옌스 리솜 등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가구를 어린이용으로 선보였는데요. 아이의 몸에 맞게 작아진 ‘바르셀로나 의자’, ‘다이아몬드 의자’ 등을 지금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루드비히 미스 반 데어 로에, ‘바르셀로나 의자(Barcelona chair)’, 1929
– 놀 키즈 컬렉션 중
Photographer: Joshua McHugh

미스 반 데어 로에, 해리 버토이아, 에로 사리넨… 그들의 ‘고전’이 어린이들을 위해 새롭게 태어났다. 가구 브랜드 놀(Knoll)이 ‘놀 키즈(Knoll Kids)’ 시리즈를 선보였다. 이름하여 “어린이를 위한 모던 가구 컬렉션”으로, 20세기 중반의 모더니즘 가구들의 조금 더 ‘작은’ 버전이라 할 수 있다. 

물론 이 모두는 놀의 다른 가구 제품들처럼, 역시 최고의 소재로 섬세하게 제작되었다고. “각각의 제품은 모던 디자인의 효용에 대한 우리의 믿음과 품질에 대한 헌신을 반영하고 있다.” 그런 만큼 ‘놀 키즈’의 가격대는 그리 만만치 않다. 미스 반 데어 로에의 ‘바르셀로나 의자’ 키즈 버전의 가격은 3,600달러 수준.

해리 버토이아의 ‘다이아몬드 의자(Diamond chair)’와 이사무 노구치의 ‘사이클론 테이블(Cyclone table)’ 
Photographer: Joshua McHugh 
옌스 리솜의 ‘사이드 체어(Side chair)’와 ‘아메바 테이블(Amoeba table)’
Photographer: Joshua McHugh 

미래의 놀 소비자들을 위한 투자 혹은 불황에도 흔들리지 않는 키즈 산업의 또 다른 사례. ‘놀 키즈’는 2009년 5월 출시되었다. 

www.knoll.com

via yatzer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11-10 | 세균 강박 사회를 위한 디자인

그 시절에는 “강박”이었을지 모르겠으나, 이제는 타당한 염려가 되었습니다. 공중위생과 거리두기 같은 문제를 정면으로 다룬 2006년의 디자인들을 돌아봅니다. 어떤 것은 진도구에 가깝지 않은가 싶지만, 어떤 것은 팬데믹을 살아가는 지금 더욱 절실해 보입니다.

의미 있는 해체: 버려지는 스카프의 변신

네덜란드에서 활동하는 싱가포르의 텍스타일 디자이너 애너벨 포(Anabel Poh)가 생산과정에서 버려지는 스카프를 해체하고 재구성하는 ‘의미...

User Friendly : How the Hidden Rules of Design Are Changing the Way We Live, Work, and Play

<유저 프렌들리>라는 400쪽이 넘는 책부터 시작해 보련다. 한때 무슨무슨 프렌들리 식의 말이 유행했던 터라...

2010-12-13 | 팬톤 선정 2011년의 색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팬톤이 예견한 내년의 색은 ‘허니서클’이었습니다. 붉은 기가 도는 분홍의 활력이 일상의 어려움을 활기차게 마주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는 설명이었지요. 참고로 팬톤 선정 2022년의 색은 ‘베리 페리’입니다. 팬톤이 이번 '컬러 오브 더 이어'를 위해 새로 만든 색상으로, 이처럼 새로운 조색을 선택한 것은 23년 컬러 오브 더 이어 역사상 처음이라는군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