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09 | 오브제 팩토리

Editor’s Comment

도자라는 오랜 매체의 산업적 성취를 되돌아봅니다. 2009년 뉴욕 MAD에서 열린 ‘오브제 팩토리’ 전은 도자 기업과 디자이너, 아티스트와의 창의적인 협업으로 태어난 새로운 트렌드, 기술, 발전의 양상을 선보이는 자리였습니다. 현대 도자 산업의 현재를 보여주었던 전시회 소식을 다시 만나 봅니다.

5.5 디자이너스, ‘앙상블 크레미에 쿨라주(Ensemble Cremiers Coulage)’ 중 No.2과 No.4, 2005 – 베르나르도 재단(Bernardaud Foundation)과의 협업 작품 

지금 뉴욕 MAD(Museum of Arts and Design)에서는, ‘오브제 팩토리(Object Factory)’이라는 이름의 전시회가 한창이다. ‘산업 도자의 예술(The Art of Industrial Ceramics)’라는 부제가 설명하듯, 현대 도자 산업이 성취한 혁신과 가능성을 탐색하는 자리다. 

“가장 전통적인 매체의 가능성을 다시 상상하다.” 오늘날의 도자 산업은 ‘산업’으로서, 더불어 역사 깊은 하나의 ‘문화’로서, 그리고 생활 속에 스며든 ‘일상’으로서 스스로를 갱신하고 있다. 전통을 자랑하는 도자 업체들은 내로라하는 아티스트와 디자이너들과의 협업에 적극 나섰고, 더불어 주방용 칼에서 디지털 전자제품에 이르기까지 과거에는 미처 상상하지 못했던 도자기의 새로운 용법을 모색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아티스트와 디자이너, 기업들의 창의적인 협업 사례들을 살피고, 그러한 과정에서 탄생한 새로운 트렌드, 기술, 발전의 양상들을 선보인다”는 것이 MAD의 설명이다.

아미 드라크 & 도브 간크로우(Ami Drach & Dov Ganchrow), ‘플러스마이너스 핫플레이트(+/- Hot Plate)’, 2003

‘오브제 팩토리’는 현대 도자 산업을 세 가지 측면에서 되짚는다. 로젠탈, 님펜부르크와 유서 깊은 도자 브랜드는 동시대 디자이너들과의 협업을 통해 전통의 재창조를 꾀한다. 로젠탈과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1]의 ‘풍경(Landscape)’ 시리즈는 가장 가까운 사례 중 하나다. 

하지만 이러한 개입의 결과가 비단 제품에 예술적 가치를 더하는 차원에 머무르는 것은 아니다. 이들의 ‘창조적인 개입’은 대량생산에 있어 급진적인 변화를 촉발하기도 한다. 색다른 커팅, 깨뜨림, 의도적인 변형, 분해와 같은 예술적 모색을 통해 새로운 생산 기법이 도입되기도 하는 것이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오브제 팩토리’는 세라믹과 하이테크 디자인의 결합이라는 흥미로운 경향까지도 짚어낸다. 지르코늄 세라믹, 세라믹 코런덤과 같은 신소재들은 이미 가위, 칼, 핸드밀, 토스터 등 다양한 소비자 제품에 적용되며, 도자라는 소재에 종래의 선입견을 훌쩍 뛰어넘는다.

스튜디오 욥(Studio Job), ‘비스킷 컬렉션(Biscuit Collection)’, 2006, 로얄 티헬라르 마큄
에디타 시엘로크(Edyta Cieloch), ‘스페인 레이스(Spanish Lace)’, 2008
photo: Sebastian Zimmer
인더스트레알: 이오나 보트랑 & 쥘로메 델비뉴(Industreal: Ionna Vautrin and Guillaume Delvigne), ‘구멍 뚫린 그릇(Panier Perce)’, 2006, 인더스트레알 
photo: Ilvio Gallo
교세라 어드밴스드 세라믹스(Kyocera Advanced Ceramics), ‘나키리 야채칼(Nakiri Vegetable Cleaver)’ – 산화지르코늄 소재의 주방용 칼 
photo: Kyocera Corporation
엘리샤 탈: 에얄 크레메르 & 대니 라비(Elisha Tal: Eyal Cremer & Danny Lavie), ‘노마드(Nomad)’ 세트, 2002 
photo: Eyal Cremer

이번 전시에서는 로얄 티헬라르 마큄, 로젠탈, 인더스트레알, 베르나르도 등 다수의 도자 기업들 그리고 콘스탄틴 그리치치, 5.5 디자이너스, 테드 뮐링, 헬라 용에리위스, 위르헨 베이, 콘스탄틴 보임 등의 익숙한 디자이너들의 작품 역시 만나볼 수 있다. ‘오브제 팩토리’ 전시는 8월 25까지 계속된다.

www.madmuseum.org

ⓒ designflux.co.kr


[1] 표기 정정: 파트리시아 우르퀴올라 ->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16 | 2010 DMY 어워즈 수상자

DMY 베를린 국제디자인페스티벌의 시상 프로그램인 ‘DMY 어워즈’의 2010년 수상작을 돌아봅니다. 투명 테이프를 거미줄 삼아 지은 ‘건축물’을 선보인 포 유즈/누멘과 증강현실의 가능성을 보여준 전시를 선보인 로잔공과대학과 로잔예술디자인대학의 공동 연구소 EPFL+ECAL랩, 그리고 자신을 비추는 테이블 조명 시리즈를 선보인 다프나 이삭스와 라우렌스 만더르스가 그 주인공이었습니다.

2011-05-12 | OCAD U 시각 아이덴티티

2011년 새단장한 온타리오미술디자인대학의 시각 아이덴티티가 공개되었습니다. 흑백의 창들로 이뤄진 가변형의 로고 디자인이 핵심입니다. 고정형에서 가변형으로 또 더 나아가 반응형에 이르기까지, 2010년을 전후로 운신의 폭을 넓힌 아이덴티티 디자인들이 속속 등장하며 하나의 추세를 이루었습니다. 2009년의 멜버른 시 아이덴티티, 2011년의 BMW 구겐하임 랩 아이덴티티, 2013년의 휘트니 미술관 그래픽 아이덴티티 같은 사례처럼요. 변화하는 디지털 미디어 환경과 시기적으로 궤를 같이 한 아이덴티티 디자인의 ‘동적’ 변화입니다.

2007-08-10 | 시게루 반의 종이 다리

반 시게루에게 종이는 훌륭한 건축 자재입니다. 연약하다고 여겨지는 재료이지만 그것으로 만든 건축물까지 연약하기만 한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그는 ‘종이 건축’으로 반증해 보였지요. 2007년 오늘의 소식은 그가 프랑스에 지었던 종이로 된 다리입니다. 지관을 이용해 한 번에 스무 명이 지나가도 끄떡없는 종이 다리를 완성했지요. 

사물이 말을 한다면 #4 노매드, 스마트폰

오늘로 몇 번째일까? 그 누구라도, 안전 장치 없이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일은 살면서 정말...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